KBS NEWS

뉴스

[인터뷰] 침묵해왔던 7년 전 악몽…“결코 잊을 수 없었다”
[단독] 천주교도 ‘미투’ 침묵 깬 7년 악몽 …“결코 잊을 수 없었다”
차별과 인권을 다루는 KBS 특별취재팀 앞으로 지난 15일 새벽 2시, 엄청난 메일 한 통이...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단독] 현직 신부도 성폭행 시도…“저 좀 구해주세요”
성폭력을 고발하는 미투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유명 천주교 신부가 여성 신도를 성추행하고,...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권석창 “국내 해양 침몰선박 약 2천180척…잔존유 위험”
입력 2017.09.14 (08:20) | 수정 2017.09.14 (08:38) 인터넷 뉴스
권석창 “국내 해양 침몰선박 약 2천180척…잔존유 위험”
자유한국당 권석창 의원은 14일(오늘) 우리나라 인근 바다에 침몰해 있는 선박이 약 2천180척으로 추산되며 그에 따른 잔존유 위험성이 상당하다고 주장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인 권 의원이 이날 해양환경관리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약 2천180척의 선박이 우리나라 인근 바다에 침몰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침몰선박을 종류별로 보면 어선이 1천771척(81.2%)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은 ▲화물선 108척(5.0%) ▲여객선 12척(0.6%) ▲유조선 5척(0.2%) ▲가스운반선 2척(0.1%) ▲케미칼탱커 2척(0.1%) 등의 순이었다.

선종이 명확지 않은 선박은 280척(12.8%)이었다.

침몰 해역별로는 ▲남해 923척(42.3%) ▲서해 806척(37.0%) ▲동해 451척(20.7%) 등이었다.

권 의원은 "문제는 침몰한 선박의 잔존유"라면서 "현재 침몰한 선박들의 잔존유는 바닷속 진공상태로 선체 안에서 보존되고 있지만, 태풍·해일·지진 등으로 침몰한 선박이 영향을 받거나 부식되면 유류 유출이나 폭발, 해양환경 오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특히 해양환경관리공단이 기름 적재량과 환경위험도가 높은 선박으로 분류한 선박은 31척이며, 이들 선박의 잔존유는 7천865㎘에 달한다면서 "이는 500㎖ 생수병 1천573만 개에 해당하는 양이다. 침몰선박 중에 잔존유가 많은 것으로 추정되는 것부터 조속히 현장조사를 완료해 제거 작업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 권석창 “국내 해양 침몰선박 약 2천180척…잔존유 위험”
    • 입력 2017.09.14 (08:20)
    • 수정 2017.09.14 (08:38)
    인터넷 뉴스
권석창 “국내 해양 침몰선박 약 2천180척…잔존유 위험”
자유한국당 권석창 의원은 14일(오늘) 우리나라 인근 바다에 침몰해 있는 선박이 약 2천180척으로 추산되며 그에 따른 잔존유 위험성이 상당하다고 주장했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인 권 의원이 이날 해양환경관리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약 2천180척의 선박이 우리나라 인근 바다에 침몰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침몰선박을 종류별로 보면 어선이 1천771척(81.2%)으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은 ▲화물선 108척(5.0%) ▲여객선 12척(0.6%) ▲유조선 5척(0.2%) ▲가스운반선 2척(0.1%) ▲케미칼탱커 2척(0.1%) 등의 순이었다.

선종이 명확지 않은 선박은 280척(12.8%)이었다.

침몰 해역별로는 ▲남해 923척(42.3%) ▲서해 806척(37.0%) ▲동해 451척(20.7%) 등이었다.

권 의원은 "문제는 침몰한 선박의 잔존유"라면서 "현재 침몰한 선박들의 잔존유는 바닷속 진공상태로 선체 안에서 보존되고 있지만, 태풍·해일·지진 등으로 침몰한 선박이 영향을 받거나 부식되면 유류 유출이나 폭발, 해양환경 오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특히 해양환경관리공단이 기름 적재량과 환경위험도가 높은 선박으로 분류한 선박은 31척이며, 이들 선박의 잔존유는 7천865㎘에 달한다면서 "이는 500㎖ 생수병 1천573만 개에 해당하는 양이다. 침몰선박 중에 잔존유가 많은 것으로 추정되는 것부터 조속히 현장조사를 완료해 제거 작업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