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출근길 몰카 업로더’ 잡았더니…휴대전화에 영상 빼곡
입력 2017.09.14 (09:09) 수정 2017.09.14 (09:13) 인터넷 뉴스
‘출근길 몰카 업로더’ 잡았더니…휴대전화에 영상 빼곡
출근길 전철역에서 여성 신체를 몰래 촬영하고 이를 유포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및 유포) 혐의로 송 모(26·남) 씨를 검거했다.

송 씨는 지난 7월 25일부터 이달 8일까지 지하철 2호선 선릉역 등에서 계단을 오르는 여성의 치마 속이나 다리를 촬영한 뒤 영상을 SNS로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회사원인 송 씨는 주로 아침 출근길에 짧은 치마나 반바지 차림으로 계단을 오르는 여성을 뒤따라가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했다. 이렇게 찍은 사진이나 영상을 17차례에 걸쳐 자신의 SNS 계정에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송 씨의 휴대전화에서는 SNS에 올린 영상 말고도, 몰래 촬영한 영상 70여 개가 발견됐다.

경찰은 서울지역 전철역을 배경으로 한 영상이 SNS에 올라오자 영상 속 역사 내 CCTV 등을 분석해 어제(13일) 송 씨를 긴급체포했다.
  • ‘출근길 몰카 업로더’ 잡았더니…휴대전화에 영상 빼곡
    • 입력 2017.09.14 (09:09)
    • 수정 2017.09.14 (09:13)
    인터넷 뉴스
‘출근길 몰카 업로더’ 잡았더니…휴대전화에 영상 빼곡
출근길 전철역에서 여성 신체를 몰래 촬영하고 이를 유포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지하철경찰대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및 유포) 혐의로 송 모(26·남) 씨를 검거했다.

송 씨는 지난 7월 25일부터 이달 8일까지 지하철 2호선 선릉역 등에서 계단을 오르는 여성의 치마 속이나 다리를 촬영한 뒤 영상을 SNS로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회사원인 송 씨는 주로 아침 출근길에 짧은 치마나 반바지 차림으로 계단을 오르는 여성을 뒤따라가 휴대전화로 몰래 촬영했다. 이렇게 찍은 사진이나 영상을 17차례에 걸쳐 자신의 SNS 계정에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송 씨의 휴대전화에서는 SNS에 올린 영상 말고도, 몰래 촬영한 영상 70여 개가 발견됐다.

경찰은 서울지역 전철역을 배경으로 한 영상이 SNS에 올라오자 영상 속 역사 내 CCTV 등을 분석해 어제(13일) 송 씨를 긴급체포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