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르포] 한 명이라도 더…맥시코 지진 현장 가다
[르포] ‘한 명이라도 더’…멕시코 지진 현장을 가다
멕시코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무너진 건물 잔해 속엔 아직도 매몰자가 많아서 필사의 구조작업도 벌어지고...
[K스타]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배우 최수종이 본인이 이명박 정권 시절 '화이트리스트'에 올라있었다는 보도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전사자 유해발굴·신원확인 기법 베트남에 전수
입력 2017.09.14 (09:30) | 수정 2017.09.14 (09:30) 인터넷 뉴스
전사자 유해발굴·신원확인 기법 베트남에 전수
우리 정부가 전사자의 유해발굴과 보존처리, 신원확인 등의 기법을 베트남에 전수한다.

국방부는 14일(오늘) '베트남 1237 국가지도위원회'(이하 1237 지도위원회) 대표단이 베트남군 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을 위한 협력관계 구축을 위해 지난 11일 방한했다고 밝혔다. 오는 15일까지 체류하는 1237 지도위원회 대표단은 베트남군 정치총국 정책국장 쩐 꿕 쭝 소장을 단장으로 대좌 3명과 대위 1명 등 모두 5명으로 구성됐다.

1237 지도위원회는 베트남전쟁 후 미수습된 30여만 명의 베트남군 전사자 유해발굴을 위해 2013년 7월 설립된 국가 주도의 유해발굴 사업 추진 전문 위원회이다. 베트남 부총리와 국방부 차관이 각각 위원장과 부위원장을 맡고, 노동보훈사회부 차관, 공안부·외교부·재무부·정보통신부 차관, 재향군인회 부회장, 정치총국 정책국 국장, 당 중앙선전부 부장 등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대표단은 지난 12일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을 방문해, 베트남전쟁에서 실종된 전사자의 유해발굴사업 추진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국방부는 "베트남 측에서 전쟁 실종자와 전사자 자료구축 작업, 관리와 처리 등에 관한 기법 전수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특히 신원확인 분야의 과학적 기술과 연구방법인 유전자(DNA) 샘플 채취, DNA 보존 방법과 감식소 운용과 관리, 장기 보존 DNA 분석과 분석 결과로 신원을 확인하는 방법 등을 전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한·베트남 실무회의 대표인 이학기 국유단 단장(대령)과 쩐 소장은 양국의 유해발굴 협력 추진에 상호 합의하고 관련 합의문을 교환했다. 베트남 대표단은 강원도 인제에 있는 6·25전사자 유해발굴 현장으로 이동해 3공병여단 장병과 국유단 전문 발굴팀의 유해발굴 기법, 유해 수습 등 전 과정을 참관했다. 이들은 오늘 국립중앙박물관과 경복궁 등 문화탐방 등의 행사를 마치고 내일(15일) 베트남으로 출국한다.
  • 전사자 유해발굴·신원확인 기법 베트남에 전수
    • 입력 2017.09.14 (09:30)
    • 수정 2017.09.14 (09:30)
    인터넷 뉴스
전사자 유해발굴·신원확인 기법 베트남에 전수
우리 정부가 전사자의 유해발굴과 보존처리, 신원확인 등의 기법을 베트남에 전수한다.

국방부는 14일(오늘) '베트남 1237 국가지도위원회'(이하 1237 지도위원회) 대표단이 베트남군 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을 위한 협력관계 구축을 위해 지난 11일 방한했다고 밝혔다. 오는 15일까지 체류하는 1237 지도위원회 대표단은 베트남군 정치총국 정책국장 쩐 꿕 쭝 소장을 단장으로 대좌 3명과 대위 1명 등 모두 5명으로 구성됐다.

1237 지도위원회는 베트남전쟁 후 미수습된 30여만 명의 베트남군 전사자 유해발굴을 위해 2013년 7월 설립된 국가 주도의 유해발굴 사업 추진 전문 위원회이다. 베트남 부총리와 국방부 차관이 각각 위원장과 부위원장을 맡고, 노동보훈사회부 차관, 공안부·외교부·재무부·정보통신부 차관, 재향군인회 부회장, 정치총국 정책국 국장, 당 중앙선전부 부장 등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대표단은 지난 12일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이하 국유단)을 방문해, 베트남전쟁에서 실종된 전사자의 유해발굴사업 추진을 위한 협조를 요청했다. 국방부는 "베트남 측에서 전쟁 실종자와 전사자 자료구축 작업, 관리와 처리 등에 관한 기법 전수를 요청했다"고 말했다. 특히 신원확인 분야의 과학적 기술과 연구방법인 유전자(DNA) 샘플 채취, DNA 보존 방법과 감식소 운용과 관리, 장기 보존 DNA 분석과 분석 결과로 신원을 확인하는 방법 등을 전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한·베트남 실무회의 대표인 이학기 국유단 단장(대령)과 쩐 소장은 양국의 유해발굴 협력 추진에 상호 합의하고 관련 합의문을 교환했다. 베트남 대표단은 강원도 인제에 있는 6·25전사자 유해발굴 현장으로 이동해 3공병여단 장병과 국유단 전문 발굴팀의 유해발굴 기법, 유해 수습 등 전 과정을 참관했다. 이들은 오늘 국립중앙박물관과 경복궁 등 문화탐방 등의 행사를 마치고 내일(15일) 베트남으로 출국한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