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포항 지진 피해 응급복구율 87.2%…국민 성금도 46억 원 답지
포항 지진 응급복구율 89.6%…국민 성금도 46억 원 답지
포항 지진으로 인한 주택 피해규모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피해시설에 대한 응급복구율은 89.6%...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현충사 일왕 상징 나무 ‘금송’…사당 밖으로 이전 결정
충남 아산 현충사 내에 있는 일본 특산종 나무 '금송'이 사당 영역에서 기념관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우원식 “김명수 자질 충분…野, 근육 자랑 말라”
입력 2017.09.14 (10:04) | 수정 2017.09.14 (10:09) 인터넷 뉴스
우원식 “김명수 자질 충분…野, 근육 자랑 말라”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4일(오늘) 인사청문회를 마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 문제와 관련, "야당은 존재감 과시, 근육 자랑 말고 국민의 기대에 부합한 결론을 내려달라"며 국회 처리를 압박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김 후보자는 국민이 바라는 대법원장이 될 충분한 자질을 갖췄다"며 "인신공격에 가까운 공격에도 소신과 철학으로 차분하게 일관했고, 단 하나의 도덕적 흠결도 없고 좌도 우도 아닌 기본권 신장의 수호자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이 국민의 눈높이에서 보면 같은 결론을 내릴 것"이라며 "대법원의 장기 공백이 가져올 상상하기 싫은 혼란을 잘 알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자신이 전날 제안한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에 대한 '방송장악 국정조사'와 관련해선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전 정부 9년 동안의 방송장악 기도와 불법행위 전반을 포괄적으로 다룬 국조를 수용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국정농단에 침묵한 과거 시절의 공영방송은 무너졌고, 촛불 민심은 언론도 공범이라며 방송 개혁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민주당 실무자가 작성한 이른바 '언론장악 문건'과 관련해 국정조사를 주장해 온 홍준표 대표는 전날 당 회의에서 민주당의 국조 역공과 관련, "여당은 '10년 전 것도 하자'고 하는데 그렇게 하자"며 "과거에도 조폭처럼 방송을 장악하려 했는지 국정조사를 해보자"고 맞받았다.
  • 우원식 “김명수 자질 충분…野, 근육 자랑 말라”
    • 입력 2017.09.14 (10:04)
    • 수정 2017.09.14 (10:09)
    인터넷 뉴스
우원식 “김명수 자질 충분…野, 근육 자랑 말라”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14일(오늘) 인사청문회를 마친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준 문제와 관련, "야당은 존재감 과시, 근육 자랑 말고 국민의 기대에 부합한 결론을 내려달라"며 국회 처리를 압박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김 후보자는 국민이 바라는 대법원장이 될 충분한 자질을 갖췄다"며 "인신공격에 가까운 공격에도 소신과 철학으로 차분하게 일관했고, 단 하나의 도덕적 흠결도 없고 좌도 우도 아닌 기본권 신장의 수호자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야당이 국민의 눈높이에서 보면 같은 결론을 내릴 것"이라며 "대법원의 장기 공백이 가져올 상상하기 싫은 혼란을 잘 알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자신이 전날 제안한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에 대한 '방송장악 국정조사'와 관련해선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전 정부 9년 동안의 방송장악 기도와 불법행위 전반을 포괄적으로 다룬 국조를 수용한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국정농단에 침묵한 과거 시절의 공영방송은 무너졌고, 촛불 민심은 언론도 공범이라며 방송 개혁을 요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민주당 실무자가 작성한 이른바 '언론장악 문건'과 관련해 국정조사를 주장해 온 홍준표 대표는 전날 당 회의에서 민주당의 국조 역공과 관련, "여당은 '10년 전 것도 하자'고 하는데 그렇게 하자"며 "과거에도 조폭처럼 방송을 장악하려 했는지 국정조사를 해보자"고 맞받았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