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김정은 마이크 앞 성명문 낭독, 육성 영상도 공개할 듯
김정은 마이크 앞 성명문 낭독, 육성 영상도 공개할 듯
북한 김정은이 유례없는 대미 위협 성명을 직접 발표한 가운데 북한 관영매체가 오늘 오후...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신축 오피스텔도 ‘기우뚱’…‘붕괴 우려’로 긴급 대피
부산 사하구에 있는 한 오피스텔 건물이 한쪽으로 급격히 기울어져 입주자들이 대피하고 부근 주민들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日언론 “北, SLBM 발사관 2~3기 갖춘 신형잠수함 완성 임박” ISSUE
입력 2017.09.14 (10:12) | 수정 2017.09.14 (10:16) 인터넷 뉴스
日언론 “北, SLBM 발사관 2~3기 갖춘 신형잠수함 완성 임박”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발사관 2∼3기를 갖추고 장시간 잠행이 가능한 신형 잠수함 개발을 진행, 건조작업이 80%에 달했다는 정보가 있다고 도쿄신문이 오늘(14일)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북한의 국방부문 관계자의 정보라며, 이 잠수함에 현재까지 발사된 적이 없는 신형 SLBM '북극성-3'이 탑재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관계자를 인용해 "신형 잠수함은 3천t급으로, 연내 진수식을 목표로 건조 중이며, 엔진은 북한 평안북도 용천의 '북중(北中) 기계공장'에서 개발·건조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어 "동력시스템에는 수면으로 부상하지 않고 연속 항행이 가능한 이른바 AIP(공기불요체계)를 채택했다는 정보도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신형 잠수함이 건조되면 발사 징후 탐지가 어려운 SLBM의 실전배치 움직임이 본격화돼 핵위협이 한층 높아질 것이 확실시된다고 관측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이 현재 보유한 SLBM 탑재 잠수함은 발사관이 1기뿐이어서 수심이 얕은 장소에서 며칠 동안만 움직일 수 있는 '신포형' 잠수함(2천t)으로 알려졌다.

앞서 도쿄신문은 지난해 6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거리탄도미사일 '무수단' 발사 직후 군수 공업 담당 간부에게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이 되는 2018년 9월 9일까지 신형 잠수함을 건조하도록 지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건조 공정률이 80%라면 예정을 웃도는 속도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해 8월 발사 징후를 탐지하기 어려운 SLBM '북극성' 시험발사에 성공했으며, 신형 '북극성-3' 개발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의 지난해 9월 위성사진 분석 결과, 북한 함경남도 신포조선소에서 신형 잠수함 건조로 추정되는 활동이 포착된 바 있다.
  • 日언론 “北, SLBM 발사관 2~3기 갖춘 신형잠수함 완성 임박”
    • 입력 2017.09.14 (10:12)
    • 수정 2017.09.14 (10:16)
    인터넷 뉴스
日언론 “北, SLBM 발사관 2~3기 갖춘 신형잠수함 완성 임박”
북한이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발사관 2∼3기를 갖추고 장시간 잠행이 가능한 신형 잠수함 개발을 진행, 건조작업이 80%에 달했다는 정보가 있다고 도쿄신문이 오늘(14일)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북한의 국방부문 관계자의 정보라며, 이 잠수함에 현재까지 발사된 적이 없는 신형 SLBM '북극성-3'이 탑재될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관계자를 인용해 "신형 잠수함은 3천t급으로, 연내 진수식을 목표로 건조 중이며, 엔진은 북한 평안북도 용천의 '북중(北中) 기계공장'에서 개발·건조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어 "동력시스템에는 수면으로 부상하지 않고 연속 항행이 가능한 이른바 AIP(공기불요체계)를 채택했다는 정보도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신형 잠수함이 건조되면 발사 징후 탐지가 어려운 SLBM의 실전배치 움직임이 본격화돼 핵위협이 한층 높아질 것이 확실시된다고 관측했다.

보도에 따르면, 북한이 현재 보유한 SLBM 탑재 잠수함은 발사관이 1기뿐이어서 수심이 얕은 장소에서 며칠 동안만 움직일 수 있는 '신포형' 잠수함(2천t)으로 알려졌다.

앞서 도쿄신문은 지난해 6월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중거리탄도미사일 '무수단' 발사 직후 군수 공업 담당 간부에게 북한 정권 수립 70주년이 되는 2018년 9월 9일까지 신형 잠수함을 건조하도록 지시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건조 공정률이 80%라면 예정을 웃도는 속도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해 8월 발사 징후를 탐지하기 어려운 SLBM '북극성' 시험발사에 성공했으며, 신형 '북극성-3' 개발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미국 북한전문매체 38노스의 지난해 9월 위성사진 분석 결과, 북한 함경남도 신포조선소에서 신형 잠수함 건조로 추정되는 활동이 포착된 바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