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명수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야3당 “시간 갖고 판단”
입력 2017.09.14 (11:51) | 수정 2017.09.14 (11:51) 인터넷 뉴스
김명수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야3당 “시간 갖고 판단”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이틀간의 인사청문회가 전날(13일) 끝난 가운데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는 일단 채택되기 어려울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자유한국당이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자체를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14일(오늘) 오전 각각 당 회의를 개최해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결과를 공유한 뒤 당의 입장을 정리했다. 그 결과 한국당은 당론에 가까운 반대 의견으로 모아졌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시간을 갖고 판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우선, 자유한국당은 원내대책회의에서 "사법부의 코드화를 막기 위해 대법원장이 돼서는 안 된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정용기 원내수석 대변인은 "기본적으로 자격이 안 되는 분이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명을 철회하거나 후보자가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원총회를 열어 김 후보자에 대한 의견을 공유한 국민의당은 김 후보자가 사법부 독립의 의지가 있는지를 의원들 마다 판단해 보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김이수 헌법재판소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 후 민주당이 국민의당을 향해 비난한 발언들에 대한 사과를 하지 않으면, 김명수 후보자 임명 동의안 처리를 위한 의사 일정 협의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적폐연대, 땡깡, 두 가지 표현에 대한 당사자의 분명한 사과가 있지 않는한 민주당과 어떠한 절차적 협의도 없다는 게 당의 입장"이라고 전했다.

바른정당은 의원전체회의를 통해 김 후보자에 대해 논의했는데 역시 시간을 보고 판단하기로 했다. 김세연 정책위의장은 "인사청문회에 참여했던 의원들은 안 되겠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생각이 다른 경우도 있었다"며 "당론으로 반대할지 아니면 각자 자유 투표를 할지는 조금 더 봐야 한다"고 말했다.
  • 김명수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야3당 “시간 갖고 판단”
    • 입력 2017.09.14 (11:51)
    • 수정 2017.09.14 (11:51)
    인터넷 뉴스
김명수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야3당 “시간 갖고 판단”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에 대한 이틀간의 인사청문회가 전날(13일) 끝난 가운데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는 일단 채택되기 어려울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자유한국당이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자체를 반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은 14일(오늘) 오전 각각 당 회의를 개최해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 결과를 공유한 뒤 당의 입장을 정리했다. 그 결과 한국당은 당론에 가까운 반대 의견으로 모아졌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시간을 갖고 판단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우선, 자유한국당은 원내대책회의에서 "사법부의 코드화를 막기 위해 대법원장이 돼서는 안 된다는 뜻을 재확인"했다. 정용기 원내수석 대변인은 "기본적으로 자격이 안 되는 분이라 문재인 대통령이 지명을 철회하거나 후보자가 자진 사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원총회를 열어 김 후보자에 대한 의견을 공유한 국민의당은 김 후보자가 사법부 독립의 의지가 있는지를 의원들 마다 판단해 보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김이수 헌법재판소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 후 민주당이 국민의당을 향해 비난한 발언들에 대한 사과를 하지 않으면, 김명수 후보자 임명 동의안 처리를 위한 의사 일정 협의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최명길 원내대변인은 "적폐연대, 땡깡, 두 가지 표현에 대한 당사자의 분명한 사과가 있지 않는한 민주당과 어떠한 절차적 협의도 없다는 게 당의 입장"이라고 전했다.

바른정당은 의원전체회의를 통해 김 후보자에 대해 논의했는데 역시 시간을 보고 판단하기로 했다. 김세연 정책위의장은 "인사청문회에 참여했던 의원들은 안 되겠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생각이 다른 경우도 있었다"며 "당론으로 반대할지 아니면 각자 자유 투표를 할지는 조금 더 봐야 한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