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경찰, 조중연 전 대한축구협회장 배임 혐의 입건
입력 2017.09.14 (12:00) | 수정 2017.09.14 (13:28) 인터넷 뉴스
경찰, 조중연 전 대한축구협회장 배임 혐의 입건
조중연 전 대한축구협회장 등 전직 축구협회 임직원들이 업무와 무관하게 업무추진비를 사용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업무상 배임 혐의로 조중연 전 대한축구협회장 등 전직 임직원 12명을 입건했다.

이들은 2011년 7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업무추진비 명목으로 지급된 법인카드를 업무와 무관하게 220여 회에 걸쳐 모두 1억 3천만 원 상당을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조 전 회장이 재임 당시 3회에 걸쳐 국제축구경기에 참석하면서, 부인의 항공료 등 약 3,000만 원 상당을 협회 공금으로 처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지인들과 골프비용으로 협회 공금 1,400만 원 상당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축구협회 전직 임직원 11명도 협회 법인카드로 골프장 133회에 걸쳐 5,200만 원, 유흥주점 30회에 걸쳐 2,300만 원, 피부미용실 등에서 26회에 걸쳐 1,000만 원 상당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문화체육관광부가 고발장을 접수함에 따라 수사에 나섰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결과 업무추진비를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행태가 관행적이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조중연 전 회장은 경찰조사에 대해 반발했다.
우선 협회비용으로 부인 항공비를 지불한 것과 관련해서는 "국제축구경기를 할 때 치르는 대전료 액수를 줄이기 위해 스페인 협회장 측의 가족 식사 초청을 받아 부인과 함께 간 것"이라며 "실제로 당시 랭킹 1위였던 스페인과 대전료 없이 두 차례 A매치를 치렀고, 이는 경영상 판단이었다"고 반박했다.

또 지인과 골프비용으로 법인카드를 쓴 것에 대해서도 "1년이면 52주인데, 혐의로 잡힌 게 20여 차례로 들었다"면서 "협회장으로서 홍보 업무 차원에서 만난 것"이라고 해명했다.
  • 경찰, 조중연 전 대한축구협회장 배임 혐의 입건
    • 입력 2017.09.14 (12:00)
    • 수정 2017.09.14 (13:28)
    인터넷 뉴스
경찰, 조중연 전 대한축구협회장 배임 혐의 입건
조중연 전 대한축구협회장 등 전직 축구협회 임직원들이 업무와 무관하게 업무추진비를 사용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업무상 배임 혐의로 조중연 전 대한축구협회장 등 전직 임직원 12명을 입건했다.

이들은 2011년 7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업무추진비 명목으로 지급된 법인카드를 업무와 무관하게 220여 회에 걸쳐 모두 1억 3천만 원 상당을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조 전 회장이 재임 당시 3회에 걸쳐 국제축구경기에 참석하면서, 부인의 항공료 등 약 3,000만 원 상당을 협회 공금으로 처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또 지인들과 골프비용으로 협회 공금 1,400만 원 상당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축구협회 전직 임직원 11명도 협회 법인카드로 골프장 133회에 걸쳐 5,200만 원, 유흥주점 30회에 걸쳐 2,300만 원, 피부미용실 등에서 26회에 걸쳐 1,000만 원 상당을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문화체육관광부가 고발장을 접수함에 따라 수사에 나섰다. 경찰 관계자는 조사 결과 업무추진비를 개인적으로 사용하는 행태가 관행적이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조중연 전 회장은 경찰조사에 대해 반발했다.
우선 협회비용으로 부인 항공비를 지불한 것과 관련해서는 "국제축구경기를 할 때 치르는 대전료 액수를 줄이기 위해 스페인 협회장 측의 가족 식사 초청을 받아 부인과 함께 간 것"이라며 "실제로 당시 랭킹 1위였던 스페인과 대전료 없이 두 차례 A매치를 치렀고, 이는 경영상 판단이었다"고 반박했다.

또 지인과 골프비용으로 법인카드를 쓴 것에 대해서도 "1년이면 52주인데, 혐의로 잡힌 게 20여 차례로 들었다"면서 "협회장으로서 홍보 업무 차원에서 만난 것"이라고 해명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