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드기 감염병 사망자 31명…“가을 야외활동 주의”
입력 2017.09.14 (12:04) 수정 2017.09.14 (12:20) 뉴스 12
동영상영역 시작
진드기 감염병 사망자 31명…“가을 야외활동 주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야외 활동이 잦은 가을철, 야생 진드기 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이미 올해 사망자 수가 지난해 전체 사망자의 2배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날씨가 선선해지고 추석 명절이 다가오면서 벌초와 성묘, 등산 등의 야외 활동이 잦아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작은소피참진드기가 옮기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 집계 결과 올 들어 야생 진드기로 인한 사망자는 31명으로 법정 감염병으로 지정된 2013년 이후 가장 많습니다.

지난해 사망자 19명과 비교하면 이미 두 배에 육박하는 수치입니다.

진드기로 인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매개 진드기에 물린 뒤 1~2주 안에 발병합니다.

고열과 구토, 설사 등의 증세가 나타나고 백혈구와 혈소판이 감소합니다.

특히 아직 항바이러스제가 없어 증세에 따라 처치하는 대증요법에 의존합니다.

진드기 감염병을 예방하려면 야외활동을 할 때 긴 옷 등으로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말아야 합니다.

집에 온 뒤에는 즉시 샤워와 세탁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고열이나 두통 등 감기와 유사한 증상이 나타나거나 피부에 딱지 등이 생길 때는 즉시 병원을 찾아 치료해야 합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진드기 감염병 사망자 31명…“가을 야외활동 주의”
    • 입력 2017.09.14 (12:04)
    • 수정 2017.09.14 (12:20)
    뉴스 12
진드기 감염병 사망자 31명…“가을 야외활동 주의”
<앵커 멘트>

야외 활동이 잦은 가을철, 야생 진드기 주의보가 발령됐습니다.

이미 올해 사망자 수가 지난해 전체 사망자의 2배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박진영 기자입니다.

<리포트>

날씨가 선선해지고 추석 명절이 다가오면서 벌초와 성묘, 등산 등의 야외 활동이 잦아지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작은소피참진드기가 옮기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환자도 급증하고 있습니다.

질병관리본부 집계 결과 올 들어 야생 진드기로 인한 사망자는 31명으로 법정 감염병으로 지정된 2013년 이후 가장 많습니다.

지난해 사망자 19명과 비교하면 이미 두 배에 육박하는 수치입니다.

진드기로 인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매개 진드기에 물린 뒤 1~2주 안에 발병합니다.

고열과 구토, 설사 등의 증세가 나타나고 백혈구와 혈소판이 감소합니다.

특히 아직 항바이러스제가 없어 증세에 따라 처치하는 대증요법에 의존합니다.

진드기 감염병을 예방하려면 야외활동을 할 때 긴 옷 등으로 피부노출을 최소화하고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말아야 합니다.

집에 온 뒤에는 즉시 샤워와 세탁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고열이나 두통 등 감기와 유사한 증상이 나타나거나 피부에 딱지 등이 생길 때는 즉시 병원을 찾아 치료해야 합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