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기업 2분기 매출 8%↑, 고공행진 이어가…성장·수익성 개선
입력 2017.09.14 (14:01) | 수정 2017.09.14 (14:08) 인터넷 뉴스
기업 2분기 매출 8%↑, 고공행진 이어가…성장·수익성 개선
올해 2분기 반도체 등 전기전자 업종 매출 성장에 힘입어 국내 기업들의 성장성과 수익성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4일(오늘) 발표한 '2017년 2분기 기업경영분석'에 따르면 2분기 기업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0% 증가했다.

기업 성장성을 보여주는 매출액 증가율은 2012년 1분기(10.4%) 이후 5년여 만에 가장 높다. 1분기(7.9%)에 이어 고공행진을 하며 3분기 연속 플러스를 기록했다.

제조업 매출액 증가율은 8.4%로, 1분기(9.3%) 보다 낮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반도체 등 기계·전기전자 업종이 무려 19.8%, 철강 등 금속제품이 10.9%에 달한 것이 주 요인이다.

비제조업은 매출액 증가율이 7.3%로 1분기(5.9%) 보다 크게 상승했다. 전기가스가 4.9%로 플러스로 전환했다. 건설이 6.1%, 도소매와 운수 등 서비스업은 8.1%로 각각 전분기 보다 0.1%포인트, 0.4%포인트 상승했다.

기업 규모 별로 대기업은 8.5%로 수출 호조에 힘입어 1분기(8.1%) 보다 올라갔다. 반면 중소기업은 6.7%에서 5.5%로 다소 둔화했다. 성장세가 특정 산업과 대기업에만 치중돼 있어 산업 전반으로는 체감되는 상황은 통계수치만큼 좋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하지만, 기계·전기전자 업종 제외하면 매출액 증가율이 5.4%로 낮아졌다. 운송장비(-3.1%)와 음식숙박업(0.3%)은 중국으로 자동차 수출이 어려워지고 관광객 발길이 줄며 부진했다.

2분기 기업 수익성도 크게 개선됐다.

2분기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7.2%로 2010년 3분기(7.2%) 이래 최고를 나타났으며, 1분기(7.0%) 보다 상승했다. 기업들이 물건 1천원 어치를 팔아 72원을 벌었다는 의미다.

제조업은 8.4%로 1분기(8.5%) 보다 약간 낮았지만 비제조업(5.4%) 보다 높았다. 기계·전기전자는 D램 가격 급등에 힘입어 무려 12.3%를 기록했고 석유·화학도 국제유가 상승 영향으로 8.1%를 나타냈다.

대기업은 7.2%로 전분기와 같았으나 중소기업은 6.2%에서 7.1%로 상승했다. 비제조업이 5.8%에서 7.8%로 뛴 데 따른 것이다.

기업 부채비율은 86.0%로 2007년 3분기(85.0%) 이래 약 10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특히 제조업은 66.7%로 2001년 통계를 낸 이래 최저로 나타났다.
  • 기업 2분기 매출 8%↑, 고공행진 이어가…성장·수익성 개선
    • 입력 2017.09.14 (14:01)
    • 수정 2017.09.14 (14:08)
    인터넷 뉴스
기업 2분기 매출 8%↑, 고공행진 이어가…성장·수익성 개선
올해 2분기 반도체 등 전기전자 업종 매출 성장에 힘입어 국내 기업들의 성장성과 수익성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4일(오늘) 발표한 '2017년 2분기 기업경영분석'에 따르면 2분기 기업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8.0% 증가했다.

기업 성장성을 보여주는 매출액 증가율은 2012년 1분기(10.4%) 이후 5년여 만에 가장 높다. 1분기(7.9%)에 이어 고공행진을 하며 3분기 연속 플러스를 기록했다.

제조업 매출액 증가율은 8.4%로, 1분기(9.3%) 보다 낮지만 여전히 높은 수준이다. 반도체 등 기계·전기전자 업종이 무려 19.8%, 철강 등 금속제품이 10.9%에 달한 것이 주 요인이다.

비제조업은 매출액 증가율이 7.3%로 1분기(5.9%) 보다 크게 상승했다. 전기가스가 4.9%로 플러스로 전환했다. 건설이 6.1%, 도소매와 운수 등 서비스업은 8.1%로 각각 전분기 보다 0.1%포인트, 0.4%포인트 상승했다.

기업 규모 별로 대기업은 8.5%로 수출 호조에 힘입어 1분기(8.1%) 보다 올라갔다. 반면 중소기업은 6.7%에서 5.5%로 다소 둔화했다. 성장세가 특정 산업과 대기업에만 치중돼 있어 산업 전반으로는 체감되는 상황은 통계수치만큼 좋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하지만, 기계·전기전자 업종 제외하면 매출액 증가율이 5.4%로 낮아졌다. 운송장비(-3.1%)와 음식숙박업(0.3%)은 중국으로 자동차 수출이 어려워지고 관광객 발길이 줄며 부진했다.

2분기 기업 수익성도 크게 개선됐다.

2분기 매출액 영업이익률은 7.2%로 2010년 3분기(7.2%) 이래 최고를 나타났으며, 1분기(7.0%) 보다 상승했다. 기업들이 물건 1천원 어치를 팔아 72원을 벌었다는 의미다.

제조업은 8.4%로 1분기(8.5%) 보다 약간 낮았지만 비제조업(5.4%) 보다 높았다. 기계·전기전자는 D램 가격 급등에 힘입어 무려 12.3%를 기록했고 석유·화학도 국제유가 상승 영향으로 8.1%를 나타냈다.

대기업은 7.2%로 전분기와 같았으나 중소기업은 6.2%에서 7.1%로 상승했다. 비제조업이 5.8%에서 7.8%로 뛴 데 따른 것이다.

기업 부채비율은 86.0%로 2007년 3분기(85.0%) 이래 약 10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특히 제조업은 66.7%로 2001년 통계를 낸 이래 최저로 나타났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