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서울 아파트값 8·2대책 이후 6주 만에 첫 상승 전환
입력 2017.09.14 (14:11) | 수정 2017.09.14 (14:12) 인터넷 뉴스
서울 아파트값 8·2대책 이후 6주 만에 첫 상승 전환
서울 아파트값이 8·2대책 이후 5주 연속 이어진 하락세를 멈추고 상승 전환했다.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1% 상승했다고 14일 밝혔다.

8·2대책 이후 재건축 약세 등으로 5주 연속 하락했던 매매 가격이 이번 주 조사에서 처음으로 오름세로 돌아선 것이다. 강남권 아파트 가격은 하락 폭이 줄어들고 용산·영등포·구로·금천구 등 비강남권 아파트값은 오름폭이 커진 영향이다.

잠실 주공5단지의 '50층' 재건축 허용으로 송파구의 아파트값이 2주 연속 상승했고 강남(-0.03%)·강동(-0.03%)·서초구(-0.01%) 등 다른 강남권 아파트값은 낙폭이 줄었다. 특히, 송파구는 잠실 주공5단지의 가격 상승으로 0.09% 올라 지난주(0.03%)보다 상승 폭이 확대됐다.

비강남권 아파트값은 오름폭이 커진 곳이 많다. 지난주 보합이던 용산구의 아파트값은 금주 0.04%로 상승 전환했고, 영등포구는 지난주 0.01%에서 이번 주 0.04%로 상승 폭이 확대됐다. 서대문구는 지난주 보합에서 금주 0.06% 올랐고, 종로구(0.06%)도 지난주(0.03%)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구로구는 지난주 보합에서 금주 0.10%의 변동률을 보이면서 서울 25개구중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전문가들은 가계부채대책 등 정부 추가 대책 발표가 지연되며 다주택자들의 매도·보유 등의 의사결정도 추석 이후로 늦춰질 분위기이고, 이사 철을 맞아 일부 실수요자들이 주택 구매에 나서면서 가격 상승 폭이 커진 것으로 보고 있다.

전국의 아파트값은 0.01%로 지난주(0.02%)보다 상승 폭이 둔화했다. 경기도는 0.03%로 지난주(0.04%)보다 오름폭이 줄었고 지방은 -0.02%로 하락 전환했다.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분당구(0.16%)와 대구 수성구(0.09%)는 지난주(0.16%, 0.09%)보다 상승 폭이 둔화했다. 지난주 보합이던 과천의 아파트값도 금주 -0.02%로 다시 하락했다. 세종은 보합세를 보였고 충북(-0.09%)·충남(-0.07%)·경남(-0.12%) 등지는 낙폭이 커졌다.

전국의 아파트 전셋값은 0.01%로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이사 철을 맞아 국지적 상승세는 있지만 수도권과 지방의 신규 입주물량 증가로 전반적인 안정세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4% 올랐고 지방은 0.02% 하락했다.
  • 서울 아파트값 8·2대책 이후 6주 만에 첫 상승 전환
    • 입력 2017.09.14 (14:11)
    • 수정 2017.09.14 (14:12)
    인터넷 뉴스
서울 아파트값 8·2대책 이후 6주 만에 첫 상승 전환
서울 아파트값이 8·2대책 이후 5주 연속 이어진 하락세를 멈추고 상승 전환했다.

한국감정원 조사에 따르면 지난 11일 기준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01% 상승했다고 14일 밝혔다.

8·2대책 이후 재건축 약세 등으로 5주 연속 하락했던 매매 가격이 이번 주 조사에서 처음으로 오름세로 돌아선 것이다. 강남권 아파트 가격은 하락 폭이 줄어들고 용산·영등포·구로·금천구 등 비강남권 아파트값은 오름폭이 커진 영향이다.

잠실 주공5단지의 '50층' 재건축 허용으로 송파구의 아파트값이 2주 연속 상승했고 강남(-0.03%)·강동(-0.03%)·서초구(-0.01%) 등 다른 강남권 아파트값은 낙폭이 줄었다. 특히, 송파구는 잠실 주공5단지의 가격 상승으로 0.09% 올라 지난주(0.03%)보다 상승 폭이 확대됐다.

비강남권 아파트값은 오름폭이 커진 곳이 많다. 지난주 보합이던 용산구의 아파트값은 금주 0.04%로 상승 전환했고, 영등포구는 지난주 0.01%에서 이번 주 0.04%로 상승 폭이 확대됐다. 서대문구는 지난주 보합에서 금주 0.06% 올랐고, 종로구(0.06%)도 지난주(0.03%)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구로구는 지난주 보합에서 금주 0.10%의 변동률을 보이면서 서울 25개구중 상승 폭이 가장 컸다.

전문가들은 가계부채대책 등 정부 추가 대책 발표가 지연되며 다주택자들의 매도·보유 등의 의사결정도 추석 이후로 늦춰질 분위기이고, 이사 철을 맞아 일부 실수요자들이 주택 구매에 나서면서 가격 상승 폭이 커진 것으로 보고 있다.

전국의 아파트값은 0.01%로 지난주(0.02%)보다 상승 폭이 둔화했다. 경기도는 0.03%로 지난주(0.04%)보다 오름폭이 줄었고 지방은 -0.02%로 하락 전환했다.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분당구(0.16%)와 대구 수성구(0.09%)는 지난주(0.16%, 0.09%)보다 상승 폭이 둔화했다. 지난주 보합이던 과천의 아파트값도 금주 -0.02%로 다시 하락했다. 세종은 보합세를 보였고 충북(-0.09%)·충남(-0.07%)·경남(-0.12%) 등지는 낙폭이 커졌다.

전국의 아파트 전셋값은 0.01%로 지난주와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이사 철을 맞아 국지적 상승세는 있지만 수도권과 지방의 신규 입주물량 증가로 전반적인 안정세가 이어지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4% 올랐고 지방은 0.02% 하락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