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김보름 내일 매스스타트 출전…파벌싸움에 깨진 팀워크?
풀리지 않는 ‘3대 미스터리’…김보름, 논란 딛고 출전 결정
지난 19일 여자 팀 추월 대표팀의 무너진 팀워크 논란이 발생한 지 4일이 지났다. 김보름과 박지우의...
[단독 영상] 한밤 중 빙상장서 심석희 ‘쩍벌’…왜?
[단독 영상] 한밤중 빙판 위 심석희 ‘매너 다리’…왜?
쇼트트랙 대표팀이 평창 동계 올림픽의 모든 일정을 마쳤다. 많은 금메달 수확을 예상했던...

TV엔 없다

프로그램

평창동계올림픽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日언론 “中, 유엔결의 이전부터 독자적 대북 의류금수 가능성” ISSUE
입력 2017.09.14 (15:48) | 수정 2017.09.14 (15:50) 인터넷 뉴스
日언론 “中, 유엔결의 이전부터 독자적 대북 의류금수 가능성”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결의에서 금수조치가 결정된 북한의 의류품 무역과 관련해, 중국이 지난달 하순부터 이를 중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오늘(14일) 북중 무역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서울발 기사를 통해 이같이 전한 뒤, 이는 중국이 북한의 도발을 저지하기 위해 독자적 압력을 가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또, 북한에 의류품 가공을 위탁하고 있는 기업 관계자가 "2주 전부터 중국 세관이 북한으로부터의 화물 통관 절차를 멈췄다"며 "다른 업자도 상황은 마찬가지로 의류품의 북중 무역은 사실상 중단된 상태"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북중 무역의 약 70%를 차지하는 중국 랴오닝 성 단둥과 지린 성 옌볜 조선족자치주에 있는 훈춘 소재 섬유공장에서는 전세계 기업으로부터 발주 받은 의류를 수탁 생산하고 있다. 이 가운데 일부는 북한의 가공공장에 재위탁해 생산하고 있다.

이어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북한의 국책상사인 '은하무역총회사' 산하 '섬유산업연합회'가 수주 창구 역할을 하면서 내부 공장에 일을 분담한다고 전했다. 또, 북한 측이 80%를 경영하고 20%는 중국 기업과 합작 형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중국이 전면적인 대북 석유 금수에는 반대했지만, 자국 기업에 대한 영향을 감수하고서라도 의류품 금수조치를 했다면 북한에 대한 조바심이 상당히 강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또, 다음달 공산당 대회라는 큰 정치 행사를 앞둔 중국이 북한에서 혼란이 벌어져 자국 내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 日언론 “中, 유엔결의 이전부터 독자적 대북 의류금수 가능성”
    • 입력 2017.09.14 (15:48)
    • 수정 2017.09.14 (15:50)
    인터넷 뉴스
日언론 “中, 유엔결의 이전부터 독자적 대북 의류금수 가능성”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결의에서 금수조치가 결정된 북한의 의류품 무역과 관련해, 중국이 지난달 하순부터 이를 중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오늘(14일) 북중 무역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서울발 기사를 통해 이같이 전한 뒤, 이는 중국이 북한의 도발을 저지하기 위해 독자적 압력을 가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또, 북한에 의류품 가공을 위탁하고 있는 기업 관계자가 "2주 전부터 중국 세관이 북한으로부터의 화물 통관 절차를 멈췄다"며 "다른 업자도 상황은 마찬가지로 의류품의 북중 무역은 사실상 중단된 상태"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북중 무역의 약 70%를 차지하는 중국 랴오닝 성 단둥과 지린 성 옌볜 조선족자치주에 있는 훈춘 소재 섬유공장에서는 전세계 기업으로부터 발주 받은 의류를 수탁 생산하고 있다. 이 가운데 일부는 북한의 가공공장에 재위탁해 생산하고 있다.

이어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북한의 국책상사인 '은하무역총회사' 산하 '섬유산업연합회'가 수주 창구 역할을 하면서 내부 공장에 일을 분담한다고 전했다. 또, 북한 측이 80%를 경영하고 20%는 중국 기업과 합작 형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문은 "중국이 전면적인 대북 석유 금수에는 반대했지만, 자국 기업에 대한 영향을 감수하고서라도 의류품 금수조치를 했다면 북한에 대한 조바심이 상당히 강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또, 다음달 공산당 대회라는 큰 정치 행사를 앞둔 중국이 북한에서 혼란이 벌어져 자국 내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