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아베 외교특보, ‘중거리탄도미사일 보유론’ 또 주장
입력 2017.09.14 (16:57) 수정 2017.09.14 (17:05) 인터넷 뉴스
日아베 외교특보, ‘중거리탄도미사일 보유론’ 또 주장
아베 일본 총리의 측근인 가와이 자민당 총재 외교특보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이유로 일본의 중거리탄도미사일(IRBM)과 고속활공탄 보유 필요성을 제기했다.

교도통신은 오늘(14일) 가와이 특보가 워싱턴에서 한 강연에서 "북한과의 대화가 결실을 본 것이 없고, 지금은 압력을 가할 때"라며 자위대의 IRBM 보유 검토를 거듭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방위성이 내년도 예산안에 편성한 고속활공탄 연구개발에 속도를 낼 것을 주장했다고 전했다.

방위성은 오키나와 주변 낙도 등 본섬과 떨어진 도서 지역 방위 강화용으로 고속활공탄 기술을 연구하겠다며 내년 예산에 100억 엔을 편성해 재무성에 제출했다. 고속활공탄은 탄환에 로켓 모터가 달려 고속으로 비행해 도서간 타격이 가능한 공격용 무기다.

가와이 특보는 또 남중국해 지역에서 미군이 중국에 대해 사실상 무력시위를 하는 이른바 '항행의 자유' 작전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해상자위대 함선이 남중국해에 머무는 시간도 늘릴 필요가 있으며, 미 공군의 B-1 전략폭격기와 한국, 일본이 공동훈련을 해야 한다는 주장도 내놨다.
  • 日아베 외교특보, ‘중거리탄도미사일 보유론’ 또 주장
    • 입력 2017.09.14 (16:57)
    • 수정 2017.09.14 (17:05)
    인터넷 뉴스
日아베 외교특보, ‘중거리탄도미사일 보유론’ 또 주장
아베 일본 총리의 측근인 가와이 자민당 총재 외교특보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이유로 일본의 중거리탄도미사일(IRBM)과 고속활공탄 보유 필요성을 제기했다.

교도통신은 오늘(14일) 가와이 특보가 워싱턴에서 한 강연에서 "북한과의 대화가 결실을 본 것이 없고, 지금은 압력을 가할 때"라며 자위대의 IRBM 보유 검토를 거듭 촉구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방위성이 내년도 예산안에 편성한 고속활공탄 연구개발에 속도를 낼 것을 주장했다고 전했다.

방위성은 오키나와 주변 낙도 등 본섬과 떨어진 도서 지역 방위 강화용으로 고속활공탄 기술을 연구하겠다며 내년 예산에 100억 엔을 편성해 재무성에 제출했다. 고속활공탄은 탄환에 로켓 모터가 달려 고속으로 비행해 도서간 타격이 가능한 공격용 무기다.

가와이 특보는 또 남중국해 지역에서 미군이 중국에 대해 사실상 무력시위를 하는 이른바 '항행의 자유' 작전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해상자위대 함선이 남중국해에 머무는 시간도 늘릴 필요가 있으며, 미 공군의 B-1 전략폭격기와 한국, 일본이 공동훈련을 해야 한다는 주장도 내놨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