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케냐 여행 자국민에 여행경보 발령
입력 2017.09.14 (17:51) 수정 2017.09.14 (18:00) 인터넷 뉴스
미국, 케냐 여행 자국민에 여행경보 발령
미국이 다음달 17일 대통령 선거를 다시 치르는 케냐에 대해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이번 여행경보는 특히 케냐 내 집회나 시위가 '사전 고지 없이' 이루어질 가능성에 주목하면서 평화적으로 진행되는 집회도 때에 따라 대립적인 분위기로 돌변해 폭력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주에도 케냐를 여행하는 자국민에게 소말리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샤바브의 테러 공격 위협이 있다며 북동부와 해안지역에 대한 여행 자제를 권고했다.

국무부는 그러면서 미국인을 목표로 한 테러 정보는 없으나 선거 기간 내내 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아울러 주문했다.

국무부는 또 소말리아인 밀집 거주 지역인 수도 나이로비 외곽 이슬리 지역에 대한 출입도 삼갈 것을 자국민에게 당부했다.
  • 미국, 케냐 여행 자국민에 여행경보 발령
    • 입력 2017.09.14 (17:51)
    • 수정 2017.09.14 (18:00)
    인터넷 뉴스
미국, 케냐 여행 자국민에 여행경보 발령
미국이 다음달 17일 대통령 선거를 다시 치르는 케냐에 대해 여행경보를 발령했다.

이번 여행경보는 특히 케냐 내 집회나 시위가 '사전 고지 없이' 이루어질 가능성에 주목하면서 평화적으로 진행되는 집회도 때에 따라 대립적인 분위기로 돌변해 폭력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주에도 케냐를 여행하는 자국민에게 소말리아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알샤바브의 테러 공격 위협이 있다며 북동부와 해안지역에 대한 여행 자제를 권고했다.

국무부는 그러면서 미국인을 목표로 한 테러 정보는 없으나 선거 기간 내내 안전에 각별히 유의할 것을 아울러 주문했다.

국무부는 또 소말리아인 밀집 거주 지역인 수도 나이로비 외곽 이슬리 지역에 대한 출입도 삼갈 것을 자국민에게 당부했다.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