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러일전쟁이 한창이던 1904년 10월 15일, 러시아(옛 소련)의 3대 함대중 하나인 발틱함대...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0%)’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
최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미국 정부와 의회, 그리고 싱크탱크 관계자들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바른정당 “대북지원할 때 아냐…제재에 구멍 내는 행보”
입력 2017.09.14 (17:56) | 수정 2017.09.14 (18:00) 인터넷 뉴스
바른정당 “대북지원할 때 아냐…제재에 구멍 내는 행보”
바른정당은 14일(오늘) 정부가 발표한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계획에 대해 "지금은 대북지원을 거론할 때가 아니다"며 정부의 신중한 대응을 촉구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이라도 규모와 시기 등은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해 나가야 한다"며 "북한이 핵을 포기하기 전까지는 모든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는 것이 국민들의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의 6차 핵실험과 미사일 위협에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효과적인 제재를 위해 가용할 모든 방법을 찾고 있고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가 이런 흐름에 구멍을 내는 섣부른 행보를 취하고 있는 것 아닌지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 바른정당 “대북지원할 때 아냐…제재에 구멍 내는 행보”
    • 입력 2017.09.14 (17:56)
    • 수정 2017.09.14 (18:00)
    인터넷 뉴스
바른정당 “대북지원할 때 아냐…제재에 구멍 내는 행보”
바른정당은 14일(오늘) 정부가 발표한 800만 달러 규모의 대북 인도적 지원계획에 대해 "지금은 대북지원을 거론할 때가 아니다"며 정부의 신중한 대응을 촉구했다.

이종철 대변인은 논평에서 "대북 인도적 지원이라도 규모와 시기 등은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해 나가야 한다"며 "북한이 핵을 포기하기 전까지는 모든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는 것이 국민들의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의 6차 핵실험과 미사일 위협에 국제사회가 북한에 대한 효과적인 제재를 위해 가용할 모든 방법을 찾고 있고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며 "우리 정부가 이런 흐름에 구멍을 내는 섣부른 행보를 취하고 있는 것 아닌지 신중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