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일본의 경우는 우리와 사뭇 대비됩니다.재난 발생 3시간 내에 당국이 가설주택을 지을 장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트럼프, “中 법인세율은 15%”…트위터서 숫자 틀려 망신
입력 2017.09.14 (18:52) | 수정 2017.09.14 (19:03) 인터넷 뉴스
트럼프, “中 법인세율은 15%”…트위터서 숫자 틀려 망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법인세율을 놓고 트위터에서 틀린 주장을 해 망신을 당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중국은 법인세가 15%"라며 "우리는 중국과 맞붙어서 경제로 승리를 거두기 위해 가능한 모든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부터 공약으로 내세웠던 법인세율 인하 필요성을 재강조한 발언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미 지난 4월 연방 법인세율을 35%에서 15%로 낮추는 방안을 담은 세제개편안을 발표한 바 있다. 또 연말까지 개편안을 통과시키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은 잘못된 것으로 드러났다.

2008년 이후로 중국의 표준 법인세율은 25%를 유지하고 있으며, 심지어 실질적으로는 45%를 넘길 수도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는 전했다.

싱크탱크 유니룰 경제연구소는 각 지방정부에서 부과하는 세금과 사회보장 부담금, 사용료 등을 합하면 중국 법인세율은 최고 45.6%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다만 중국은 일부 업종에 대해 낮은 법인세율을 적용하고 있다.

컨설팅 업체인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에 따르면 특정 IT 기업의 경우 법인세율이 15%이며, 핵심 소프트웨어 생산 기업이라는 조건을 충족할 경우 세율이 10%까지 내려간다.

이 같은 세금 감면은 미국에서도 일부 이뤄지고 있다.

2012년 기준 미국의 법정 법인세율은 39.1%지만, 기타 감면 혜택을 고려하면 실질적인 세율은 18.6%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다른 일로 구설에 올랐다.

최근 결혼한 므누신 장관은 유럽 신혼여행에 정부 관용 비행기 사용을 요청했다가 이를 거둬들였다고 CNN 머니가 보도했다.

므누신 장관은 지난 6월 18살 연하인 스코틀랜드 출신 여배우 루이즈 린턴과 결혼했다.

므누신 장관 부부가 관용 비행기로 논란을 일으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린턴은 지난달 인스타그램에 관용 비행기에서 내리는 사진을 올리고는 '켄터키로의 훌륭한 당일 여행'이라는 설명과 착용한 명품 브랜드명을 붙였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 트럼프, “中 법인세율은 15%”…트위터서 숫자 틀려 망신
    • 입력 2017.09.14 (18:52)
    • 수정 2017.09.14 (19:03)
    인터넷 뉴스
트럼프, “中 법인세율은 15%”…트위터서 숫자 틀려 망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법인세율을 놓고 트위터에서 틀린 주장을 해 망신을 당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중국은 법인세가 15%"라며 "우리는 중국과 맞붙어서 경제로 승리를 거두기 위해 가능한 모든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후보 시절부터 공약으로 내세웠던 법인세율 인하 필요성을 재강조한 발언이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미 지난 4월 연방 법인세율을 35%에서 15%로 낮추는 방안을 담은 세제개편안을 발표한 바 있다. 또 연말까지 개편안을 통과시키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은 잘못된 것으로 드러났다.

2008년 이후로 중국의 표준 법인세율은 25%를 유지하고 있으며, 심지어 실질적으로는 45%를 넘길 수도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는 전했다.

싱크탱크 유니룰 경제연구소는 각 지방정부에서 부과하는 세금과 사회보장 부담금, 사용료 등을 합하면 중국 법인세율은 최고 45.6%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다만 중국은 일부 업종에 대해 낮은 법인세율을 적용하고 있다.

컨설팅 업체인 프라이스워터하우스쿠퍼스(PwC)에 따르면 특정 IT 기업의 경우 법인세율이 15%이며, 핵심 소프트웨어 생산 기업이라는 조건을 충족할 경우 세율이 10%까지 내려간다.

이 같은 세금 감면은 미국에서도 일부 이뤄지고 있다.

2012년 기준 미국의 법정 법인세율은 39.1%지만, 기타 감면 혜택을 고려하면 실질적인 세율은 18.6%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다른 일로 구설에 올랐다.

최근 결혼한 므누신 장관은 유럽 신혼여행에 정부 관용 비행기 사용을 요청했다가 이를 거둬들였다고 CNN 머니가 보도했다.

므누신 장관은 지난 6월 18살 연하인 스코틀랜드 출신 여배우 루이즈 린턴과 결혼했다.

므누신 장관 부부가 관용 비행기로 논란을 일으킨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린턴은 지난달 인스타그램에 관용 비행기에서 내리는 사진을 올리고는 '켄터키로의 훌륭한 당일 여행'이라는 설명과 착용한 명품 브랜드명을 붙였다가 여론의 뭇매를 맞은 바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