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러일전쟁이 한창이던 1904년 10월 15일, 러시아(옛 소련)의 3대 함대중 하나인 발틱함대...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0%)’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
최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미국 정부와 의회, 그리고 싱크탱크 관계자들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피프로닐 살충제 제조·판매 포천 동물약재상 구속 ISSUE
입력 2017.09.14 (19:16) | 수정 2017.09.14 (19:27) 인터넷 뉴스
피프로닐 살충제 제조·판매 포천 동물약재상 구속
가축에 사용할 수 없는 살충제 피프로닐을 무허가로 제조해 판매한 동물약품업체 대표가 구속됐다.

의정부지법은 오늘(14일) 약사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동물약품업체 대표 A(47)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 씨는 지난 6월 중국에서 피프로닐 50kg을 들여와 물에 희석해 피프로닐 살충제를 제조하고, 경기 남양주와 포천, 철원 등 농가 10곳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기 포천시청은 지난달 남양주 마리농장 등 A 씨에게 산 살충제를 쓴 양계 농가에서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되고, '살충제 계란'사태가 터지자, 포천경찰서에 A 씨를 수사의뢰했다.

경찰은 지난달 A 씨를 불러 조사하고, 동물약품업체를 압수수색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피프로닐 성분은 양계장에 사용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도 지난 6월부터 총 10곳에 총 320ℓ의 피프로닐 살충제를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또 A 씨에게 약사 면허를 빌려준 B(82) 씨도 약사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 피프로닐 살충제 제조·판매 포천 동물약재상 구속
    • 입력 2017.09.14 (19:16)
    • 수정 2017.09.14 (19:27)
    인터넷 뉴스
피프로닐 살충제 제조·판매 포천 동물약재상 구속
가축에 사용할 수 없는 살충제 피프로닐을 무허가로 제조해 판매한 동물약품업체 대표가 구속됐다.

의정부지법은 오늘(14일) 약사법 위반 혐의로 입건된 동물약품업체 대표 A(47)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 씨는 지난 6월 중국에서 피프로닐 50kg을 들여와 물에 희석해 피프로닐 살충제를 제조하고, 경기 남양주와 포천, 철원 등 농가 10곳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기 포천시청은 지난달 남양주 마리농장 등 A 씨에게 산 살충제를 쓴 양계 농가에서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되고, '살충제 계란'사태가 터지자, 포천경찰서에 A 씨를 수사의뢰했다.

경찰은 지난달 A 씨를 불러 조사하고, 동물약품업체를 압수수색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피프로닐 성분은 양계장에 사용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고도 지난 6월부터 총 10곳에 총 320ℓ의 피프로닐 살충제를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또 A 씨에게 약사 면허를 빌려준 B(82) 씨도 약사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