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복구 작업 한창인데…태풍 북상에 ‘전전긍긍’
입력 2017.09.14 (21:18) 수정 2017.09.14 (21:38)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복구 작업 한창인데…태풍 북상에 ‘전전긍긍’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 월요일 30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내렸던 남해안의 수해 현장에서는 힘겨운 복구작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세간살이를 잃은 채, 간신히 삶을 부지하고 있는 이재민들에게 북상하는 태풍 소식은 또 한번 가슴을 철렁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박재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하룻만에 무려 308mm의 집중호우가 쏟아졌던 남해안,

물이 빠진 마을을 다시 찾았습니다.

흙탕물을 뒤집어쓴 가구와 가재도구들이 뒤엉킨 채, 널부러져 있습니다.

아직 마을회관에 남아있는 물은 세숫대야로 퍼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장영길(수해 주민) : "지금 뭐라고 내가 말을 할 수가 없죠. 당황해서 내가 뭐라고 설명을 못 해요. 저 안쪽으로 보세요."

방 안까지 흙탕물이 들어찼던 이 집은 벽이 다 뜯겨나갔습니다.

집주인은 그때를 생각하며 또 가슴을 쓸어내립니다.

<인터뷰> 김선자(피해 주민) : "먹을 것도 없고, 옷도 하나 없고….물이 (무릎만큼) 들어왔어요. 근데 갑자기 뭘 챙기겠어요."

한숨만 내쉬는 수재민들에게는 손자같은 군인들이 가장 큰 위롭니다.

리어카를 끌고 구슬땀을 흘리며 복구작업에 앞장섭니다.

<인터뷰> 정철승(중령/육군 39사단) : "도움이 된다면, 하루빨리 정상화돼서 국민들이 다시 생활로 돌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일손 부족으로 복구는 아직도 몇 주가 더 걸릴지 알 수 없는 상황,

게다가 북상하는 태풍 소식에 남해안 수재민들은 전전긍긍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 복구 작업 한창인데…태풍 북상에 ‘전전긍긍’
    • 입력 2017.09.14 (21:18)
    • 수정 2017.09.14 (21:38)
    뉴스 9
복구 작업 한창인데…태풍 북상에 ‘전전긍긍’
<앵커 멘트>

지난 월요일 30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내렸던 남해안의 수해 현장에서는 힘겨운 복구작업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세간살이를 잃은 채, 간신히 삶을 부지하고 있는 이재민들에게 북상하는 태풍 소식은 또 한번 가슴을 철렁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박재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하룻만에 무려 308mm의 집중호우가 쏟아졌던 남해안,

물이 빠진 마을을 다시 찾았습니다.

흙탕물을 뒤집어쓴 가구와 가재도구들이 뒤엉킨 채, 널부러져 있습니다.

아직 마을회관에 남아있는 물은 세숫대야로 퍼내고 있습니다.

<인터뷰> 장영길(수해 주민) : "지금 뭐라고 내가 말을 할 수가 없죠. 당황해서 내가 뭐라고 설명을 못 해요. 저 안쪽으로 보세요."

방 안까지 흙탕물이 들어찼던 이 집은 벽이 다 뜯겨나갔습니다.

집주인은 그때를 생각하며 또 가슴을 쓸어내립니다.

<인터뷰> 김선자(피해 주민) : "먹을 것도 없고, 옷도 하나 없고….물이 (무릎만큼) 들어왔어요. 근데 갑자기 뭘 챙기겠어요."

한숨만 내쉬는 수재민들에게는 손자같은 군인들이 가장 큰 위롭니다.

리어카를 끌고 구슬땀을 흘리며 복구작업에 앞장섭니다.

<인터뷰> 정철승(중령/육군 39사단) : "도움이 된다면, 하루빨리 정상화돼서 국민들이 다시 생활로 돌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일손 부족으로 복구는 아직도 몇 주가 더 걸릴지 알 수 없는 상황,

게다가 북상하는 태풍 소식에 남해안 수재민들은 전전긍긍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재우입니다.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댓글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