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자동차계 ‘알파고’ vs ‘인간’ 운전 대결 누가 이길까?
운전자 없이 달리는 자율주행차와, 사람이 운전 실력을 겨뤘습니다.인간과 대결할 정도의...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日 남다른 재난 대처…‘이주지 선정-예산’ 12시간 만에 ‘뚝딱’
일본의 경우는 우리와 사뭇 대비됩니다.재난 발생 3시간 내에 당국이 가설주택을 지을 장소를...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바이든 前부통령 “트럼프가 미국의 도덕적 리더십 훼손”
입력 2017.09.14 (23:56) | 수정 2017.09.15 (00:22) 인터넷 뉴스
바이든 前부통령 “트럼프가 미국의 도덕적 리더십 훼손”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국제사회에서 미국의 도덕적 리더십을 훼손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전임 오바마 행정부에서 8년간 부통령을 지낸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뉴욕타임스(NYT)에 기고한 '미국 가치의 회복'이라는 글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 프로그램인 '다카'(DACA) 폐지와 백인우월주의자들이 일으킨 샬러츠빌 유혈사태에 대한 두둔 등을 비판하며 이렇게 지적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샬러츠빌에서 증오와 폭력을 폭발시킨 백인우월주의자들과 신(新)나치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수치스러운 방어가 미국의 도덕적 리더십을 포기하게 한다"며 "짐 크로법(인종분리법) 시대 이래 미국의 대통령이 우리의 가치를 저렇게 오판하고 잘못 대변한 경우는 없었다"고 말했다.

또 "미국인은 생김새나 출신, 종교, 성적 지향 등에 의해 정의될 수 없으며 우리의 민주적 가치들에 의해서만 정의된다"며 "만약 우리가 국내외에서 이러한 것을 잊고 행동한다면 미국을 지구 상에서 가장 위대한 나라로 만들었던 가치들을 위험에 빠뜨리게 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미국이 민주주의를 위한 보루로서 서 있지 않다면 러시아와 같은 자유를 제한하는 강대국들이 국제질서를 흔들고 주변국을 괴롭히며 더욱 분열된 세계로 돌아가기 위한 공격적 발걸음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바이든 前부통령 “트럼프가 미국의 도덕적 리더십 훼손”
    • 입력 2017.09.14 (23:56)
    • 수정 2017.09.15 (00:22)
    인터넷 뉴스
바이든 前부통령 “트럼프가 미국의 도덕적 리더십 훼손”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이 1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국제사회에서 미국의 도덕적 리더십을 훼손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전임 오바마 행정부에서 8년간 부통령을 지낸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뉴욕타임스(NYT)에 기고한 '미국 가치의 회복'이라는 글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불법체류 청년 추방유예 프로그램인 '다카'(DACA) 폐지와 백인우월주의자들이 일으킨 샬러츠빌 유혈사태에 대한 두둔 등을 비판하며 이렇게 지적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샬러츠빌에서 증오와 폭력을 폭발시킨 백인우월주의자들과 신(新)나치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수치스러운 방어가 미국의 도덕적 리더십을 포기하게 한다"며 "짐 크로법(인종분리법) 시대 이래 미국의 대통령이 우리의 가치를 저렇게 오판하고 잘못 대변한 경우는 없었다"고 말했다.

또 "미국인은 생김새나 출신, 종교, 성적 지향 등에 의해 정의될 수 없으며 우리의 민주적 가치들에 의해서만 정의된다"며 "만약 우리가 국내외에서 이러한 것을 잊고 행동한다면 미국을 지구 상에서 가장 위대한 나라로 만들었던 가치들을 위험에 빠뜨리게 된다"고 강조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미국이 민주주의를 위한 보루로서 서 있지 않다면 러시아와 같은 자유를 제한하는 강대국들이 국제질서를 흔들고 주변국을 괴롭히며 더욱 분열된 세계로 돌아가기 위한 공격적 발걸음을 강화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