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검은색 코트에 모피 목도리…취재 열기 속 현송월 ‘차분’
군청색 코트에 모피 목도리…취재 열기 속 현송월 ‘차분’
북한 예술단 사전점검단을 이끄는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은 남측의 취재 열기 속에서...
제2의 ‘눈송이 소년’?…中대륙 또 울린 9살 초등생의 사연은
제2의 ‘눈송이 소년’?…中대륙 또 울린 9살 초등생의 사연은
장애 때문에 몸이 불편한 오빠를 업고서 학교에 다니는 9살 중국 소녀가 있습니다. 어린 나이임에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美 8월 소비자물가 0.4%↑…허리케인 ‘하비’ 여파
입력 2017.09.14 (23:59) | 수정 2017.09.15 (00:22) 인터넷 뉴스
美 8월 소비자물가 0.4%↑…허리케인 ‘하비’ 여파
지난달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가 한 달 전보다 0.4% 올랐다고 미 노동부가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7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세로 시장 전망치 0.3%보다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8월과 비교해서는 1.9% 올랐다. 에너지와 식품 등 변동성 높은 품목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는 0.2% 상승했다.

이번 소비자물가 상승은 가스와 주택 가격이 주도했다.

허리케인 '하비'의 여파로 미국 텍사스 주변의 일부 정유공장 가동이 폐쇄되면서 휘발유 가격 인상으로 이어졌다.

소비자물가는 지난 3월 0.3% 급락했지만 4월 0.2% 반등했다가 5월에 0.1% 떨어졌다. 이어 6월에는 제자리걸음을 하다가 7월 0.1% 상승했다.

미국 AP통신은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상승세를 기록했지만 허리케인 '하비' 여파로 왜곡된 측면이 있다고 평가했다.
  • 美 8월 소비자물가 0.4%↑…허리케인 ‘하비’ 여파
    • 입력 2017.09.14 (23:59)
    • 수정 2017.09.15 (00:22)
    인터넷 뉴스
美 8월 소비자물가 0.4%↑…허리케인 ‘하비’ 여파
지난달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가 한 달 전보다 0.4% 올랐다고 미 노동부가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7개월 만에 가장 큰 폭의 상승세로 시장 전망치 0.3%보다 높은 수준이다. 지난해 8월과 비교해서는 1.9% 올랐다. 에너지와 식품 등 변동성 높은 품목을 제외한 '근원 소비자물가'는 0.2% 상승했다.

이번 소비자물가 상승은 가스와 주택 가격이 주도했다.

허리케인 '하비'의 여파로 미국 텍사스 주변의 일부 정유공장 가동이 폐쇄되면서 휘발유 가격 인상으로 이어졌다.

소비자물가는 지난 3월 0.3% 급락했지만 4월 0.2% 반등했다가 5월에 0.1% 떨어졌다. 이어 6월에는 제자리걸음을 하다가 7월 0.1% 상승했다.

미국 AP통신은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상승세를 기록했지만 허리케인 '하비' 여파로 왜곡된 측면이 있다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