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르포] 한 명이라도 더…맥시코 지진 현장 가다
[르포] ‘한 명이라도 더’…멕시코 지진 현장을 가다
멕시코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습니다. 무너진 건물 잔해 속엔 아직도 매몰자가 많아서 필사의 구조작업도 벌어지고...
[K스타]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배우 최수종이 본인이 이명박 정권 시절 '화이트리스트'에 올라있었다는 보도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文대통령 “북핵 맞서 자체 핵개발·전술핵 재반입 동의 못해”
입력 2017.09.15 (00:29) | 수정 2017.09.15 (01:43) 인터넷 뉴스
文대통령 “북핵 맞서 자체 핵개발·전술핵 재반입 동의 못해”
문재인 대통령은 14일(어제) "북한의 핵에 대응해서 우리가 자체적으로 핵 개발을 해야 한다거나, 우리가 전술핵을 다시 반입해야 한다는 생각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미국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고도화에 대응해 한국의 국방력을 높여 나가야 한다는 점에는 생각을 같이 하나, 북한의 핵에 핵으로 맞서겠다는 자세로 대응한다면 남북 간 평화가 유지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그것은 동북아 전체의 핵 경쟁을 촉발시켜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저해할 것이라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자체 핵 개발과 전술핵 재배치 주장에 반대하는 공개적 입장을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위협이 얼마나 엄중하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북한이 대단히 잘못된 선택을 되풀이하는 것이 아주 답답하고 안타깝다"며 "북한 자신과 남북관계, 세계평화도 위협하는 대단히 무모한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핵 개발 의도에 대해서는 "북한 체제의 안전을 보장받기 위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북한의 욕심은 핵보유국으로서 지위를 인정받으면서 미국과의 관계를 정상화하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국제사회는 북한의 핵을 결코 용인할 수 없다"며 "특히, 우리 대한민국은 북한의 핵을 용인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조치와 관련, "앞으로 북한이 계속해서 도발할 경우, 이제 국제사회는 석유류 공급 중단의 폭을 더 넓혀나갈 수 있을 것이고 그것은 분명히 북한으로 하여금 도발을 중단하지 않으면 안 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군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제거할 조직을 보유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로 도발할 경우 한·미는 이를 조기에 무력화할 확실한 연합방위력을 갖추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북한에 적대적인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는 말로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소신을 거듭 강조했다.

또 "우리는 북한 정권의 교체를 바라지도 않고 흡수통일·인위적 통일 구상도 없다"면서 "그러나 외교적 해법을 위한 대화의 여건이 마련되려면 북한이 핵과 미사일 도발을 멈추고 적어도 핵을 동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 文대통령 “북핵 맞서 자체 핵개발·전술핵 재반입 동의 못해”
    • 입력 2017.09.15 (00:29)
    • 수정 2017.09.15 (01:43)
    인터넷 뉴스
文대통령 “북핵 맞서 자체 핵개발·전술핵 재반입 동의 못해”
문재인 대통령은 14일(어제) "북한의 핵에 대응해서 우리가 자체적으로 핵 개발을 해야 한다거나, 우리가 전술핵을 다시 반입해야 한다는 생각에는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미국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고도화에 대응해 한국의 국방력을 높여 나가야 한다는 점에는 생각을 같이 하나, 북한의 핵에 핵으로 맞서겠다는 자세로 대응한다면 남북 간 평화가 유지되기 어려울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그것은 동북아 전체의 핵 경쟁을 촉발시켜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저해할 것이라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자체 핵 개발과 전술핵 재배치 주장에 반대하는 공개적 입장을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위협이 얼마나 엄중하다고 보는가'라는 질문에는 "북한이 대단히 잘못된 선택을 되풀이하는 것이 아주 답답하고 안타깝다"며 "북한 자신과 남북관계, 세계평화도 위협하는 대단히 무모한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한의 핵 개발 의도에 대해서는 "북한 체제의 안전을 보장받기 위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북한의 욕심은 핵보유국으로서 지위를 인정받으면서 미국과의 관계를 정상화하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국제사회는 북한의 핵을 결코 용인할 수 없다"며 "특히, 우리 대한민국은 북한의 핵을 용인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조치와 관련, "앞으로 북한이 계속해서 도발할 경우, 이제 국제사회는 석유류 공급 중단의 폭을 더 넓혀나갈 수 있을 것이고 그것은 분명히 북한으로 하여금 도발을 중단하지 않으면 안 되게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군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제거할 조직을 보유하고 있는가'라는 질문에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로 도발할 경우 한·미는 이를 조기에 무력화할 확실한 연합방위력을 갖추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은 "북한에 적대적인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는 말로 북핵 문제를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는 소신을 거듭 강조했다.

또 "우리는 북한 정권의 교체를 바라지도 않고 흡수통일·인위적 통일 구상도 없다"면서 "그러나 외교적 해법을 위한 대화의 여건이 마련되려면 북한이 핵과 미사일 도발을 멈추고 적어도 핵을 동결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