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러일전쟁이 한창이던 1904년 10월 15일, 러시아(옛 소련)의 3대 함대중 하나인 발틱함대...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0%)’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
최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미국 정부와 의회, 그리고 싱크탱크 관계자들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전 CIA 국장 “대북 미치광이 전략 너무 나가면 재앙될수도”
입력 2017.09.17 (04:42) | 수정 2017.09.17 (07:27) 인터넷 뉴스
전 CIA 국장 “대북 미치광이 전략 너무 나가면 재앙될수도”
데이비드 퍼트레이어스 미국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1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다루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미치광이' 전략이 효과적일 수도 있지만 지나치면 재앙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중부사령관을 지낸 퍼트레이어스 전 국장은 이날 뉴욕대학에서 열린 국제문제포럼인 '인텔리전스 스퀘어드 토론회' 연설에서 "미치광이 전략이 어느 정도 장점도 있지만 위기시 도를 넘을 수 있다"고 말했다.

미치광이 전략은 상대가 자신을 비이성적인 미치광이로 인식하게 해 공포를 유발한 뒤 이를 무기로 자신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협상을 유도하는 전략이다. 미국이 냉전시대 사용한 전쟁 억제 전략이기도하다.

퍼트레이어스 전 국장은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은 과거 옛 소련의 협상 상대들에게 '닉슨 대통령이 지금 스트레스가 많다. 그가 밤에 종종 술을 마신다. 당신들 정말 조심하는 게 좋다'고 경고하는 등 이 전략을 사용했다"며 "그러나 이를 위기로까지 몰고가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미치광이 전략은 상대가 이 전략의 사용자를 비이성적이라고 볼때까지만 유용하다"고 지적했다.
  • 전 CIA 국장 “대북 미치광이 전략 너무 나가면 재앙될수도”
    • 입력 2017.09.17 (04:42)
    • 수정 2017.09.17 (07:27)
    인터넷 뉴스
전 CIA 국장 “대북 미치광이 전략 너무 나가면 재앙될수도”
데이비드 퍼트레이어스 미국 전 중앙정보국(CIA) 국장은 15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다루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미치광이' 전략이 효과적일 수도 있지만 지나치면 재앙이 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중부사령관을 지낸 퍼트레이어스 전 국장은 이날 뉴욕대학에서 열린 국제문제포럼인 '인텔리전스 스퀘어드 토론회' 연설에서 "미치광이 전략이 어느 정도 장점도 있지만 위기시 도를 넘을 수 있다"고 말했다.

미치광이 전략은 상대가 자신을 비이성적인 미치광이로 인식하게 해 공포를 유발한 뒤 이를 무기로 자신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협상을 유도하는 전략이다. 미국이 냉전시대 사용한 전쟁 억제 전략이기도하다.

퍼트레이어스 전 국장은 "헨리 키신저 전 국무장관은 과거 옛 소련의 협상 상대들에게 '닉슨 대통령이 지금 스트레스가 많다. 그가 밤에 종종 술을 마신다. 당신들 정말 조심하는 게 좋다'고 경고하는 등 이 전략을 사용했다"며 "그러나 이를 위기로까지 몰고가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또 "미치광이 전략은 상대가 이 전략의 사용자를 비이성적이라고 볼때까지만 유용하다"고 지적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