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러일전쟁이 한창이던 1904년 10월 15일, 러시아(옛 소련)의 3대 함대중 하나인 발틱함대...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0%)’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
최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미국 정부와 의회, 그리고 싱크탱크 관계자들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강릉서 화재 진압 중 정자 붕괴…매몰 소방관 2명 사망
입력 2017.09.17 (08:59) | 수정 2017.09.17 (16:33) 인터넷 뉴스
강릉서 화재 진압 중 정자 붕괴…매몰 소방관 2명 사망
[연관 기사] [영상] 석란정 화재…“순직 소방관들, 밤새 현장 지키다 참사”

오늘 새벽 강원도 강릉에서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관 2명이 무너진 건물에 매몰돼 숨졌다.

강원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오늘 오전 4시 반쯤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불을 끄던 경포119안전센터 소속 이영욱(59) 소방위와 이호현(27) 소방사가 정자 붕괴로 매몰됐다.

두 사람은 10여분만에 구조됐으나 심정지 상태였고 이 소방위는 아산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전 5시 33분께 숨졌고, 이 소방사는 동인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전 6시 53분께 숨을 거두었다.

두 사람은 잔불을 정리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자 붕괴로 순직한 이영욱 소방위·이호현 소방사정자 붕괴로 순직한 이영욱 소방위·이호현 소방사

이날 불은 오전 3시 50분쯤 났으며 전날에도 한차례 불이 나 진화했으나 재발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난 석란정은 1956년 지어진 목조 기와 정자로 높이는 10m, 면적은 40㎡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영욱 소방위의 소방관 제복이영욱 소방위의 소방관 제복

강원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오래된 건축물은 보존 가치가 높을 것으로 판단해 적극적으로 화재 진압을 하다 변을 당한 것 같아 안타깝다"며 "호텔 공사로 인해 정자가 금이 가는 등 기울어 보였다는 인근 주민들의 증언이 있어 다각적으로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 강릉서 화재 진압 중 정자 붕괴…매몰 소방관 2명 사망
    • 입력 2017.09.17 (08:59)
    • 수정 2017.09.17 (16:33)
    인터넷 뉴스
강릉서 화재 진압 중 정자 붕괴…매몰 소방관 2명 사망
[연관 기사] [영상] 석란정 화재…“순직 소방관들, 밤새 현장 지키다 참사”

오늘 새벽 강원도 강릉에서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관 2명이 무너진 건물에 매몰돼 숨졌다.

강원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오늘 오전 4시 반쯤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불을 끄던 경포119안전센터 소속 이영욱(59) 소방위와 이호현(27) 소방사가 정자 붕괴로 매몰됐다.

두 사람은 10여분만에 구조됐으나 심정지 상태였고 이 소방위는 아산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전 5시 33분께 숨졌고, 이 소방사는 동인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전 6시 53분께 숨을 거두었다.

두 사람은 잔불을 정리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자 붕괴로 순직한 이영욱 소방위·이호현 소방사정자 붕괴로 순직한 이영욱 소방위·이호현 소방사

이날 불은 오전 3시 50분쯤 났으며 전날에도 한차례 불이 나 진화했으나 재발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난 석란정은 1956년 지어진 목조 기와 정자로 높이는 10m, 면적은 40㎡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영욱 소방위의 소방관 제복이영욱 소방위의 소방관 제복

강원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오래된 건축물은 보존 가치가 높을 것으로 판단해 적극적으로 화재 진압을 하다 변을 당한 것 같아 안타깝다"며 "호텔 공사로 인해 정자가 금이 가는 등 기울어 보였다는 인근 주민들의 증언이 있어 다각적으로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