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심석희, 선수촌 이탈했다 복귀…“코치에게 손찌검 당해”
심석희, 선수촌 이탈했다 복귀 “코치에게 손찌검 당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손꼽히는 쇼트트랙 심석희(한국체대)가 여자 대표팀...
새마을금고 강도 “생활고 때문에”…1억 천만 원 모두 회수
강도 피의자는 조선업 실직한 40대 가장…“사는 게 힘들어서”
18일 오전 울산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발생한 강도사건의 피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피의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강릉서 화재 진압 중 정자 붕괴…매몰 소방관 2명 사망
입력 2017.09.17 (08:59) | 수정 2017.09.17 (16:33) 인터넷 뉴스
강릉서 화재 진압 중 정자 붕괴…매몰 소방관 2명 사망
[연관 기사] [영상] 석란정 화재…“순직 소방관들, 밤새 현장 지키다 참사”

오늘 새벽 강원도 강릉에서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관 2명이 무너진 건물에 매몰돼 숨졌다.

강원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오늘 오전 4시 반쯤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불을 끄던 경포119안전센터 소속 이영욱(59) 소방위와 이호현(27) 소방사가 정자 붕괴로 매몰됐다.

두 사람은 10여분만에 구조됐으나 심정지 상태였고 이 소방위는 아산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전 5시 33분께 숨졌고, 이 소방사는 동인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전 6시 53분께 숨을 거두었다.

두 사람은 잔불을 정리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자 붕괴로 순직한 이영욱 소방위·이호현 소방사정자 붕괴로 순직한 이영욱 소방위·이호현 소방사

이날 불은 오전 3시 50분쯤 났으며 전날에도 한차례 불이 나 진화했으나 재발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난 석란정은 1956년 지어진 목조 기와 정자로 높이는 10m, 면적은 40㎡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영욱 소방위의 소방관 제복이영욱 소방위의 소방관 제복

강원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오래된 건축물은 보존 가치가 높을 것으로 판단해 적극적으로 화재 진압을 하다 변을 당한 것 같아 안타깝다"며 "호텔 공사로 인해 정자가 금이 가는 등 기울어 보였다는 인근 주민들의 증언이 있어 다각적으로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 강릉서 화재 진압 중 정자 붕괴…매몰 소방관 2명 사망
    • 입력 2017.09.17 (08:59)
    • 수정 2017.09.17 (16:33)
    인터넷 뉴스
강릉서 화재 진압 중 정자 붕괴…매몰 소방관 2명 사망
[연관 기사] [영상] 석란정 화재…“순직 소방관들, 밤새 현장 지키다 참사”

오늘 새벽 강원도 강릉에서 화재를 진압하던 소방관 2명이 무너진 건물에 매몰돼 숨졌다.

강원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오늘 오전 4시 반쯤 강릉시 강문동 석란정에서 불을 끄던 경포119안전센터 소속 이영욱(59) 소방위와 이호현(27) 소방사가 정자 붕괴로 매몰됐다.

두 사람은 10여분만에 구조됐으나 심정지 상태였고 이 소방위는 아산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전 5시 33분께 숨졌고, 이 소방사는 동인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전 6시 53분께 숨을 거두었다.

두 사람은 잔불을 정리하던 중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자 붕괴로 순직한 이영욱 소방위·이호현 소방사정자 붕괴로 순직한 이영욱 소방위·이호현 소방사

이날 불은 오전 3시 50분쯤 났으며 전날에도 한차례 불이 나 진화했으나 재발화한 것으로 알려졌다.

불이 난 석란정은 1956년 지어진 목조 기와 정자로 높이는 10m, 면적은 40㎡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영욱 소방위의 소방관 제복이영욱 소방위의 소방관 제복

강원도 소방본부 관계자는 "오래된 건축물은 보존 가치가 높을 것으로 판단해 적극적으로 화재 진압을 하다 변을 당한 것 같아 안타깝다"며 "호텔 공사로 인해 정자가 금이 가는 등 기울어 보였다는 인근 주민들의 증언이 있어 다각적으로 조사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