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러일전쟁이 한창이던 1904년 10월 15일, 러시아(옛 소련)의 3대 함대중 하나인 발틱함대...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0%)’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
최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미국 정부와 의회, 그리고 싱크탱크 관계자들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한유총 “12개지역 유치원 정상운영”…강경파 “휴업 강행”
입력 2017.09.17 (09:51) | 수정 2017.09.17 (10:38) 인터넷 뉴스
한유총 “12개지역 유치원 정상운영”…강경파 “휴업 강행”
사립유치원단체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내부에서 집단휴업을 둘러싼 입장차가 커지고 있다.

한유총 지도부는 부산·강원·경남·전북 등 4개 지역과 인천지역 일부 유치원을 제외하고는 내일(18일)로 예정됐던 휴업 계획을 철회했다고 밝혔지만, 한유총내 강경파 투쟁위원회는 휴업을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주장했다.

한유총 지도부는 어제 입장자료를 내고 "투쟁위원회의 휴업 강행 기자회견이 있었으나 이는 일부 강경 성향 원장들이 대정부 투쟁을 선포한 것이지 한유총 모든 회원의 의견이 아니다"라며 "한유총 공식 입장은 휴업이 없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유총 지도부는 서울·대구·광주·대전·울산·경기·충북·충남·전남·경북·제주 등 11개 지회장과, 인천지회 회원 75%가 오는 18일 유치원을 정상 운영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부산·강원·경남·전북 등 4개 지회와 인천지역 일부 유치원의 경우 논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유총 지도부는 최정혜 이사장이 "잠깐의 불편을 참아내면 유아학비 경감 등에 도움이 되리라 생각했으나 휴업(발표)·철회·번복 등으로 (학부모의) 불편과 심적 고통을 가중시킨 상황에 머리 숙여 사죄한다"며 "이를 해소할 방안은 휴업하지 않는 것밖에 없다는 생각에 많은 지회가 공감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강경파로 분류되는 한유총 투쟁위원회 측은 이런 발표가 사실과 다르다며 휴업을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유총은 최 이사장이 직접 지회장들과 통화를 하며 지회의 공식 입장과 회원들의 의견을 들었다고 강조했다.

한유총은 당초 사립유치원 지원금을 인상하고 현 정부의 공약인 국공립유치원 확대 정책을 중단할 것, 설립자의 재산권을 존중하는 방향으로 재무·회계규칙을 개정하고 감사를 일정 기간 유예할 것 등을 요구해 왔다.

하지만 여론의 공감을 얻지 못하자 온건 성향의 유치원 원장과 지도부는 정부가 협상에 나선 것에 의미를 두고 휴업 계획을 접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강경 성향의 원장들은 정부가 업계 요구를 무시하고 행정·재정적 조치를 무기 삼아 위협하고 있다며 휴업을 강행한다는 입장이다.
  • 한유총 “12개지역 유치원 정상운영”…강경파 “휴업 강행”
    • 입력 2017.09.17 (09:51)
    • 수정 2017.09.17 (10:38)
    인터넷 뉴스
한유총 “12개지역 유치원 정상운영”…강경파 “휴업 강행”
사립유치원단체인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 내부에서 집단휴업을 둘러싼 입장차가 커지고 있다.

한유총 지도부는 부산·강원·경남·전북 등 4개 지역과 인천지역 일부 유치원을 제외하고는 내일(18일)로 예정됐던 휴업 계획을 철회했다고 밝혔지만, 한유총내 강경파 투쟁위원회는 휴업을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주장했다.

한유총 지도부는 어제 입장자료를 내고 "투쟁위원회의 휴업 강행 기자회견이 있었으나 이는 일부 강경 성향 원장들이 대정부 투쟁을 선포한 것이지 한유총 모든 회원의 의견이 아니다"라며 "한유총 공식 입장은 휴업이 없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유총 지도부는 서울·대구·광주·대전·울산·경기·충북·충남·전남·경북·제주 등 11개 지회장과, 인천지회 회원 75%가 오는 18일 유치원을 정상 운영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부산·강원·경남·전북 등 4개 지회와 인천지역 일부 유치원의 경우 논의가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유총 지도부는 최정혜 이사장이 "잠깐의 불편을 참아내면 유아학비 경감 등에 도움이 되리라 생각했으나 휴업(발표)·철회·번복 등으로 (학부모의) 불편과 심적 고통을 가중시킨 상황에 머리 숙여 사죄한다"며 "이를 해소할 방안은 휴업하지 않는 것밖에 없다는 생각에 많은 지회가 공감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강경파로 분류되는 한유총 투쟁위원회 측은 이런 발표가 사실과 다르다며 휴업을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유총은 최 이사장이 직접 지회장들과 통화를 하며 지회의 공식 입장과 회원들의 의견을 들었다고 강조했다.

한유총은 당초 사립유치원 지원금을 인상하고 현 정부의 공약인 국공립유치원 확대 정책을 중단할 것, 설립자의 재산권을 존중하는 방향으로 재무·회계규칙을 개정하고 감사를 일정 기간 유예할 것 등을 요구해 왔다.

하지만 여론의 공감을 얻지 못하자 온건 성향의 유치원 원장과 지도부는 정부가 협상에 나선 것에 의미를 두고 휴업 계획을 접은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강경 성향의 원장들은 정부가 업계 요구를 무시하고 행정·재정적 조치를 무기 삼아 위협하고 있다며 휴업을 강행한다는 입장이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