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크랩] 전국을 충격에 빠트렸던 소년범들
[크랩] 전국을 충격에 빠트렸던 소년범들
부산에 이어 강릉, 천안에서도 학생들의 집단 폭력 사건이 일어나면서 청소년 범죄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미성년자인 학생들의 처벌 수위를...
[K스타]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배우 최수종이 본인이 이명박 정권 시절 '화이트리스트'에 올라있었다는 보도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고령운전자 사고 해마다 늘어…5년 새 60% 증가
입력 2017.09.17 (10:01) | 수정 2017.09.17 (10:02) 인터넷 뉴스
고령운전자 사고 해마다 늘어…5년 새 60% 증가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가 낸 교통사고가 최근 5년 사이 6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운전자 연령별 교통사고 현황'에 따르면 65세 이상 운전자 사고는 최근 5년 새 60.8%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2년 1만5천190건에서 2013년 1만7천590건, 2014년 2만275건, 2015년 2만3천63건에 이어 지난해는 2만4천429건까지 늘어났다.

전체 교통사고에서 65세 이상 운전자 사고가 차지하는 비중도 2012년 7.0%에서 지난해 11.3%로, 5년만에 4.3%포인트나 증가했다.

같은 기간 21∼50세 운전자 사고 비중이 1.2∼4.2%포인트 감소한 것과 대조되는 수치다.

65세 이상 운전자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2012년 718명에서 2013년 737명, 2014년 763명, 2015년 815명 등으로 늘다가 지난해는 759명을 기록해 모처럼 감소로 돌아섰다.

그러나 65세 이상 운전자 사고로 인한 부상자는 2012년부터 작년까지 2만2천43명→2만5천734명→2만9천420명→3만3천787명→3만5천687명으로 한해도 꺾이지 않고 계속 증가했다.

특히 운전자 연령대별 교통사고 사망자·부상자 비중은 65세 이상이 2012년 이후 5년 새 각각 4.3%포인트 증가해 전 연령대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고령 운전자 비중은 매년 높아져 2011년 전체 운전면허 보유자 3천490만명 가운데 6.3%(221만명)를 차지하던 65세 이상 비중은 2012년 6.9%, 2013년 7.6%, 2014년 8.3%, 2015년 8.8% 등으로 연평균 0.6%포인트 수준으로 상승하고 있다.

김현아 의원은 "어린이 교통사고에 대해 높은 관심을 기울이고 다방면의 대책을 마련하는 것처럼 고령 운전자 사고에 대비한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고령운전자 사고 해마다 늘어…5년 새 60% 증가
    • 입력 2017.09.17 (10:01)
    • 수정 2017.09.17 (10:02)
    인터넷 뉴스
고령운전자 사고 해마다 늘어…5년 새 60% 증가
65세 이상 고령 운전자가 낸 교통사고가 최근 5년 사이 60%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이 교통안전공단으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운전자 연령별 교통사고 현황'에 따르면 65세 이상 운전자 사고는 최근 5년 새 60.8%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2012년 1만5천190건에서 2013년 1만7천590건, 2014년 2만275건, 2015년 2만3천63건에 이어 지난해는 2만4천429건까지 늘어났다.

전체 교통사고에서 65세 이상 운전자 사고가 차지하는 비중도 2012년 7.0%에서 지난해 11.3%로, 5년만에 4.3%포인트나 증가했다.

같은 기간 21∼50세 운전자 사고 비중이 1.2∼4.2%포인트 감소한 것과 대조되는 수치다.

65세 이상 운전자 사고로 인한 사망자는 2012년 718명에서 2013년 737명, 2014년 763명, 2015년 815명 등으로 늘다가 지난해는 759명을 기록해 모처럼 감소로 돌아섰다.

그러나 65세 이상 운전자 사고로 인한 부상자는 2012년부터 작년까지 2만2천43명→2만5천734명→2만9천420명→3만3천787명→3만5천687명으로 한해도 꺾이지 않고 계속 증가했다.

특히 운전자 연령대별 교통사고 사망자·부상자 비중은 65세 이상이 2012년 이후 5년 새 각각 4.3%포인트 증가해 전 연령대 중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고령 운전자 비중은 매년 높아져 2011년 전체 운전면허 보유자 3천490만명 가운데 6.3%(221만명)를 차지하던 65세 이상 비중은 2012년 6.9%, 2013년 7.6%, 2014년 8.3%, 2015년 8.8% 등으로 연평균 0.6%포인트 수준으로 상승하고 있다.

김현아 의원은 "어린이 교통사고에 대해 높은 관심을 기울이고 다방면의 대책을 마련하는 것처럼 고령 운전자 사고에 대비한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