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크랩] 전국을 충격에 빠트렸던 소년범들
[크랩] 전국을 충격에 빠트렸던 소년범들
부산에 이어 강릉, 천안에서도 학생들의 집단 폭력 사건이 일어나면서 청소년 범죄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미성년자인 학생들의 처벌 수위를...
[K스타]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배우 최수종이 본인이 이명박 정권 시절 '화이트리스트'에 올라있었다는 보도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북핵 위기’ 속 日 ‘중의원 조기해산, 10월 총선론’ 급부상
입력 2017.09.17 (13:11) | 수정 2017.09.17 (13:18) 인터넷 뉴스
‘북핵 위기’ 속 日 ‘중의원 조기해산, 10월 총선론’ 급부상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 속에 일본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상승세를 탄 가운데, 연내 중의원 해산과 총선론이 급부상하고 있다고 오늘(17일) 일본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NHK를 비롯해, 아사히신문과 마이니치신문, 산케이신문 등은 아베 총리가 중의원 조기 해산과 총선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정부·여당 관계자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앞서 공명당의 야마구치 대표와 회담을 갖고 향후 정권 운영 등에 대해 협의하는 가운데, 오는 28일 소집할 방침인 임시국회 회기 중에 중의원 해산과 총선거를 실시하는 방안을 배제하지 않는다는 생각을 전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NHK는 아베 총리가 앞으로 정부와 여당 간부의 의견도 듣고 최종 판단을 내린다는 방침 아래, 내각 지지율 회복에 즈음해 조기 해산과 총선거를 요구하는 의견이 강해지고 있는 것도 감안해, 임시 국회 초기에 해산하는 방향으로 조정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 정부·여당 내에서는 중의원 잔여 임기가 1년 남짓되는 가운데, 국가 전략특구에서 수의대의 신설을 둘러싼 문제 등으로 떨어졌던 내각지지율이 회복 경향을 감안해, 중의원의 조기해산과 총선거를 요구하는 의견이 강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반면, 북한이 탄도 미사일 발사 등을 반복하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해, 정치 공백을 만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이유 등으로 조기 해산은 신중해야한다는 지적도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는 북한에 대한 대응과 규제 개혁, '북방 영토' 반환 협상 등을 전진시키기 위해, 다시 국민의 믿음을 얻어 정권 기반을 안정시키는 것이 필수적이란 판단에 따라, 중의원 조기 해산과 총선거 단행 쪽으로 판단이 기울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NHK는 전했다.

제 1야당인 민진당에서 마에하라 대표가 새로 취임한 이후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는 의원이 잇따르는 상황, 그리고 도쿄도의 코이케 지사와 연계한 정치 단체 '일본 퍼스트 모임'의 대표가 신당 결성을 추진하는 것도 아베 총리의 판단에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북핵 위기’ 속 日 ‘중의원 조기해산, 10월 총선론’ 급부상
    • 입력 2017.09.17 (13:11)
    • 수정 2017.09.17 (13:18)
    인터넷 뉴스
‘북핵 위기’ 속 日 ‘중의원 조기해산, 10월 총선론’ 급부상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 속에 일본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상승세를 탄 가운데, 연내 중의원 해산과 총선론이 급부상하고 있다고 오늘(17일) 일본 언론이 일제히 보도했다.

NHK를 비롯해, 아사히신문과 마이니치신문, 산케이신문 등은 아베 총리가 중의원 조기 해산과 총선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정부·여당 관계자에 따르면, 아베 총리는 앞서 공명당의 야마구치 대표와 회담을 갖고 향후 정권 운영 등에 대해 협의하는 가운데, 오는 28일 소집할 방침인 임시국회 회기 중에 중의원 해산과 총선거를 실시하는 방안을 배제하지 않는다는 생각을 전했다고 NHK가 보도했다.

NHK는 아베 총리가 앞으로 정부와 여당 간부의 의견도 듣고 최종 판단을 내린다는 방침 아래, 내각 지지율 회복에 즈음해 조기 해산과 총선거를 요구하는 의견이 강해지고 있는 것도 감안해, 임시 국회 초기에 해산하는 방향으로 조정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또, 정부·여당 내에서는 중의원 잔여 임기가 1년 남짓되는 가운데, 국가 전략특구에서 수의대의 신설을 둘러싼 문제 등으로 떨어졌던 내각지지율이 회복 경향을 감안해, 중의원의 조기해산과 총선거를 요구하는 의견이 강해지고 있다고 전했다.

반면, 북한이 탄도 미사일 발사 등을 반복하고 있는 점 등을 감안해, 정치 공백을 만드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이유 등으로 조기 해산은 신중해야한다는 지적도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는 북한에 대한 대응과 규제 개혁, '북방 영토' 반환 협상 등을 전진시키기 위해, 다시 국민의 믿음을 얻어 정권 기반을 안정시키는 것이 필수적이란 판단에 따라, 중의원 조기 해산과 총선거 단행 쪽으로 판단이 기울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NHK는 전했다.

제 1야당인 민진당에서 마에하라 대표가 새로 취임한 이후 탈당 신고서를 제출하는 의원이 잇따르는 상황, 그리고 도쿄도의 코이케 지사와 연계한 정치 단체 '일본 퍼스트 모임'의 대표가 신당 결성을 추진하는 것도 아베 총리의 판단에 영향을 주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