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크랩] 전국을 충격에 빠트렸던 소년범들
[크랩] 전국을 충격에 빠트렸던 소년범들
부산에 이어 강릉, 천안에서도 학생들의 집단 폭력 사건이 일어나면서 청소년 범죄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미성년자인 학생들의 처벌 수위를...
[K스타]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배우 최수종이 본인이 이명박 정권 시절 '화이트리스트'에 올라있었다는 보도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골로프킨 vs 알바레스, 12라운드 혈전 끝에 논란의 무승부
입력 2017.09.17 (13:19) | 수정 2017.09.17 (14:36) 연합뉴스
골로프킨 vs 알바레스, 12라운드 혈전 끝에 논란의 무승부
게나디 골로프킨(35·카자흐스탄)과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27·멕시코)의 '진짜 세기의 대결'은 끝내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두 선수는 1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국제복싱연맹(IBF)·국제복싱기구(IBO) 4대 기구 미들급(72.57㎏) 통합 타이틀전에서 12라운드 혈전 끝에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3명의 부심 중 한 명은 알바레스의 118-110 우세를, 다른 한 명은 골로프킨의 115-113의 우세로 판정했다. 마지막 한 명이 114-114의 채점표를 내놓으면서 결국 이 경기는 재대결을 기약하며 무승부로 끝이 났다.

19차 방어에 나선 챔피언 골로프킨은 생애 첫 무승부 경기를 기록하며 무패 전적(38전 37승 1무 33KO)을 이어갔다. 알바레스의 전적은 52전 49승 2무 1패 34KO를 기록했다.

일찌감치 매진된 이날 경기는 챔피언과 도전자의 위치가 역전된 상황에서 출발했다. 일반적이라면 도전자가 챔피언을 기다려야 했으나 링에 먼저 들어선 것은 챔피언인 골로프킨이었다.

국가 연주에서도 주최 측의 역차별은 드러났다. 골로프킨의 카자흐스탄 국가가 먼저 울려 퍼졌고 이어 도전자 알바레스의 멕시코 국가가 연주됐다.

이날 경기의 공식 명칭 역시 '골로프킨 vs 알바레즈'가 아닌 '알바레스 vs 골로프킨' 순이었다.

북중미에서 인기가 높은 알바레스에게 모든 것이 맞춰진 경기였지만 골로프킨은 동요하지 않았다.

골로프킨은 1라운드부터 저돌적인 압박에 나섰다. 알바레스는 맞불을 피했다. 직진하는 골로프킨에게 맞서 사이드 스텝을 밟으며 골로프킨의 빈틈이 보일 때만 인파이팅을 구사했다.

1∼4라운드까지 신중한 흐름으로 전개되던 경기는 5라운드에서 골로프킨의 오른손 훅이 알바레스의 안면에 적중한 이후부터 타격전으로 변했다.

6라운드에서는 종이 울리자마자 두 선수가 한 치도 물러나지 않고 서로 펀치를 주고받는 장면이 나왔다.

하지만 알바레스는 잇따른 펀치 컴비네이션에도 골로프킨이 흔들리지 않자 다시 외곽으로 빠졌다.

알바레스가 로프를 등지고 골로프킨의 펀치를 요리조리 피하면서 카운터 펀치를 노리는 장면이 계속해서 나왔다.

골로프킨은 알바레스를 코너로 모는 데는 성공했으나 연타가 나오지 않았고, 오히려 8라운드와 9라운드에는 알바레스에게 카운터 펀치를 잇달아 허용했다.

10라운드에서는 알바레스가 선제공격에 나섰다. 알바레스의 맞받아치는 펀치에 골로프킨이 순간적으로 휘청거리는 장면이 나왔다.

하지만 골로프킨의 기세는 그대로였다. 잽으로 다시 알바레스를 코너로 몰아붙이며 경기의 주도권을 놓지 않았다.

11라운드에서도 골로프킨은 압박의 강도를 높여갔으나 알바레스의 단단한 가드를 허무는 데 실패했다.

12라운드에서 알바레스는 거세게 나왔다. 8연속 연타 능력을 보여주며 포인트를 쌓았지만, 채점관들은 결국 누구의 손도 들어주지 않았다.

두 선수에겐 막대한 보상이 기다리고 있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에 따르면 알바레스는 이번 경기 대전료로 2천만 달러(약 227억원), 골로프킨은 1천500만 달러(170억원)를 받는다.

여기에 '페이 퍼 뷰(PPV)' 추가 수익도 주머니에 챙길 수 있다.

두 선수는 무승부를 아쉬워하며 재대결 의지를 밝혔다.

알바레스는 "골로프킨의 펀치는 생각만큼 강하지 않았다. 위기감이 없었고 승리할 것으로 생각했다. 재경기를 하고 싶고, 당연히 이길 것"이라고 말했다.

골로프킨 역시 "나는 아직 챔피언이다. 당연히 리매치를 원한다. 계속 싸우고 싶다"고 말했다.
  • 골로프킨 vs 알바레스, 12라운드 혈전 끝에 논란의 무승부
    • 입력 2017.09.17 (13:19)
    • 수정 2017.09.17 (14:36)
    연합뉴스
골로프킨 vs 알바레스, 12라운드 혈전 끝에 논란의 무승부
게나디 골로프킨(35·카자흐스탄)과 사울 카넬로 알바레스(27·멕시코)의 '진짜 세기의 대결'은 끝내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두 선수는 17일(한국시간) 미국 네바다 주 라스베이거스의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세계복싱평의회(WBC)·세계복싱협회(WBA)·국제복싱연맹(IBF)·국제복싱기구(IBO) 4대 기구 미들급(72.57㎏) 통합 타이틀전에서 12라운드 혈전 끝에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3명의 부심 중 한 명은 알바레스의 118-110 우세를, 다른 한 명은 골로프킨의 115-113의 우세로 판정했다. 마지막 한 명이 114-114의 채점표를 내놓으면서 결국 이 경기는 재대결을 기약하며 무승부로 끝이 났다.

19차 방어에 나선 챔피언 골로프킨은 생애 첫 무승부 경기를 기록하며 무패 전적(38전 37승 1무 33KO)을 이어갔다. 알바레스의 전적은 52전 49승 2무 1패 34KO를 기록했다.

일찌감치 매진된 이날 경기는 챔피언과 도전자의 위치가 역전된 상황에서 출발했다. 일반적이라면 도전자가 챔피언을 기다려야 했으나 링에 먼저 들어선 것은 챔피언인 골로프킨이었다.

국가 연주에서도 주최 측의 역차별은 드러났다. 골로프킨의 카자흐스탄 국가가 먼저 울려 퍼졌고 이어 도전자 알바레스의 멕시코 국가가 연주됐다.

이날 경기의 공식 명칭 역시 '골로프킨 vs 알바레즈'가 아닌 '알바레스 vs 골로프킨' 순이었다.

북중미에서 인기가 높은 알바레스에게 모든 것이 맞춰진 경기였지만 골로프킨은 동요하지 않았다.

골로프킨은 1라운드부터 저돌적인 압박에 나섰다. 알바레스는 맞불을 피했다. 직진하는 골로프킨에게 맞서 사이드 스텝을 밟으며 골로프킨의 빈틈이 보일 때만 인파이팅을 구사했다.

1∼4라운드까지 신중한 흐름으로 전개되던 경기는 5라운드에서 골로프킨의 오른손 훅이 알바레스의 안면에 적중한 이후부터 타격전으로 변했다.

6라운드에서는 종이 울리자마자 두 선수가 한 치도 물러나지 않고 서로 펀치를 주고받는 장면이 나왔다.

하지만 알바레스는 잇따른 펀치 컴비네이션에도 골로프킨이 흔들리지 않자 다시 외곽으로 빠졌다.

알바레스가 로프를 등지고 골로프킨의 펀치를 요리조리 피하면서 카운터 펀치를 노리는 장면이 계속해서 나왔다.

골로프킨은 알바레스를 코너로 모는 데는 성공했으나 연타가 나오지 않았고, 오히려 8라운드와 9라운드에는 알바레스에게 카운터 펀치를 잇달아 허용했다.

10라운드에서는 알바레스가 선제공격에 나섰다. 알바레스의 맞받아치는 펀치에 골로프킨이 순간적으로 휘청거리는 장면이 나왔다.

하지만 골로프킨의 기세는 그대로였다. 잽으로 다시 알바레스를 코너로 몰아붙이며 경기의 주도권을 놓지 않았다.

11라운드에서도 골로프킨은 압박의 강도를 높여갔으나 알바레스의 단단한 가드를 허무는 데 실패했다.

12라운드에서 알바레스는 거세게 나왔다. 8연속 연타 능력을 보여주며 포인트를 쌓았지만, 채점관들은 결국 누구의 손도 들어주지 않았다.

두 선수에겐 막대한 보상이 기다리고 있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에 따르면 알바레스는 이번 경기 대전료로 2천만 달러(약 227억원), 골로프킨은 1천500만 달러(170억원)를 받는다.

여기에 '페이 퍼 뷰(PPV)' 추가 수익도 주머니에 챙길 수 있다.

두 선수는 무승부를 아쉬워하며 재대결 의지를 밝혔다.

알바레스는 "골로프킨의 펀치는 생각만큼 강하지 않았다. 위기감이 없었고 승리할 것으로 생각했다. 재경기를 하고 싶고, 당연히 이길 것"이라고 말했다.

골로프킨 역시 "나는 아직 챔피언이다. 당연히 리매치를 원한다. 계속 싸우고 싶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