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음주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대한변협 “형사고발 할 것”
‘갑질 폭행’ 김동선 “엎드려 사죄”…비난 여론 잠재울까?
또다시 '술자리 폭행' 논란에 휩싸인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28) 씨가 문제가...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애타는 이재민들
‘벽돌만 치우고’ 응급 복구 완료?…잇단 여진에 2차 피해 우려
포항 지진의 진앙지 인근 농촌지역에서는 주택 피해가 심각합니다. 주민들은 집이 무너질까 걱정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장수말벌, 다리부터 공격하고 어두운색에 더 공격적”
입력 2017.09.17 (13:29) | 수정 2017.09.17 (13:38) 인터넷 뉴스
“장수말벌, 다리부터 공격하고 어두운색에 더 공격적”
인명에 위협이 될 만큼 치명적인 독성을 지닌 장수말벌은 사람의 다리부터 공격하고, 검은색 등 어두운색에 더 공격적인 성향을 보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17일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에 따르면 올해 5월부터 이달 초까지 경주국립공원 일대에서 장수말벌의 공격성향을 실험한 결과, 장수말벌이 머리보다는 다리를 먼저 공격하는 성향을 보였다.

머리부터 공격하는 털보말벌이나 등검은말벌과는 달리 장수말벌은 땅속에 집을 짓기 때문에 벌집에서 더 가까이 있는 사람의 다리 부위를 집중적으로 공격했고, 이후 사람의 행동에 따라 몸 전체를 공격했다.

장수말벌은 또 일반 말벌과 같이 순서대로 검은색, 갈색, 빨간색, 노란색·초록색에 강한 공격성을 보였다. 어두운 색깔에 공격성이 강한 것은 곰과 오소리, 담비 등 천적의 색상이 검은색 또는 짙은 갈색이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밝은 계열의 의상을 착용해야 말벌의 공격으로부터 최소한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다.

장수말벌은 우리나라와 일본, 중국, 대만 등에 분포하며,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말벌로 꼽힌다. 일반 말벌이나 꿀벌보다 독의 양이 20∼40배 정도 많아 한 번만 쏘여도 치명상을 당할 수 있다.

정종철 국립공원연구원 생태연구팀장은 "땅속에 집을 짓는 장수말벌이나 나뭇가지에 집을 짓는 등검은말벌 등 벌집을 건드려 덩치가 큰 벌들이 날아오르면 무조건 머리를 감싸고 그 자리에서 20m 이상 떨어진 곳으로 빠르게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 “장수말벌, 다리부터 공격하고 어두운색에 더 공격적”
    • 입력 2017.09.17 (13:29)
    • 수정 2017.09.17 (13:38)
    인터넷 뉴스
“장수말벌, 다리부터 공격하고 어두운색에 더 공격적”
인명에 위협이 될 만큼 치명적인 독성을 지닌 장수말벌은 사람의 다리부터 공격하고, 검은색 등 어두운색에 더 공격적인 성향을 보이는 것으로 밝혀졌다.

17일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에 따르면 올해 5월부터 이달 초까지 경주국립공원 일대에서 장수말벌의 공격성향을 실험한 결과, 장수말벌이 머리보다는 다리를 먼저 공격하는 성향을 보였다.

머리부터 공격하는 털보말벌이나 등검은말벌과는 달리 장수말벌은 땅속에 집을 짓기 때문에 벌집에서 더 가까이 있는 사람의 다리 부위를 집중적으로 공격했고, 이후 사람의 행동에 따라 몸 전체를 공격했다.

장수말벌은 또 일반 말벌과 같이 순서대로 검은색, 갈색, 빨간색, 노란색·초록색에 강한 공격성을 보였다. 어두운 색깔에 공격성이 강한 것은 곰과 오소리, 담비 등 천적의 색상이 검은색 또는 짙은 갈색이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 때문에 밝은 계열의 의상을 착용해야 말벌의 공격으로부터 최소한의 안전을 확보할 수 있다.

장수말벌은 우리나라와 일본, 중국, 대만 등에 분포하며,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말벌로 꼽힌다. 일반 말벌이나 꿀벌보다 독의 양이 20∼40배 정도 많아 한 번만 쏘여도 치명상을 당할 수 있다.

정종철 국립공원연구원 생태연구팀장은 "땅속에 집을 짓는 장수말벌이나 나뭇가지에 집을 짓는 등검은말벌 등 벌집을 건드려 덩치가 큰 벌들이 날아오르면 무조건 머리를 감싸고 그 자리에서 20m 이상 떨어진 곳으로 빠르게 벗어나야 한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