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크랩] 전국을 충격에 빠트렸던 소년범들
[크랩] 전국을 충격에 빠트렸던 소년범들
부산에 이어 강릉, 천안에서도 학생들의 집단 폭력 사건이 일어나면서 청소년 범죄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미성년자인 학생들의 처벌 수위를...
[K스타]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배우 최수종이 본인이 이명박 정권 시절 '화이트리스트'에 올라있었다는 보도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박광온, 복직 노동자 보호하는 ‘휴스틸 방지법’ 발의
입력 2017.09.17 (14:00) | 수정 2017.09.17 (14:03) 인터넷 뉴스
박광온, 복직 노동자 보호하는 ‘휴스틸 방지법’ 발의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부당해고 이후 복직한 노동자를 보호하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개정안(일명 휴스틸 방지법)을 대표 발의했다고 17일(오늘) 밝혔다.

최근 중견 철강업체 휴스틸은 중앙노동위원회의 복직 결정을 받고 돌아온 직원들에게 화장실 앞 근무를 강요하는 등 반인권적인 처우를 하고, 직원들을 다시 내쫓기 위해 '해고 매뉴얼'을 만들어 공분을 샀다.

개정안은 이와 관련, 노동위 구제 명령이나 법원 판결에 따라 복직한 노동자에게 부당해고 되기 전과 같은 업무를 하도록 하고, 해고 기간의 호봉 증가분 등 경제적 피해도 보전하도록 했다.

또 복직 후 2년 동안 인사이동을 금지, 회사로부터 보복 조치를 당하지 않도록 했다.

개정안은 특히 '복지 노동자 보호'의 실효성 확보 차원에서 사용자가 복직한 노동자에게 비정상적인 처우를 한 경우 2년 이하의 징역을 받도록 하는 처벌 규정을 포함했다.

박광온 의원은 "최근 회사로부터 부당해고를 당한 노동자들의 복직 사례가 늘고 있지만, 노동조건을 보호하는 장치는 미비하다"며 "기업 양심에만 맡기지 않고 법과 제도를 통해 노동자를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박 의원은 지난달 모든 법률에서 사용하는 '근로'라는 용어를 '노동'으로 일원화하는 법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 박광온, 복직 노동자 보호하는 ‘휴스틸 방지법’ 발의
    • 입력 2017.09.17 (14:00)
    • 수정 2017.09.17 (14:03)
    인터넷 뉴스
박광온, 복직 노동자 보호하는 ‘휴스틸 방지법’ 발의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부당해고 이후 복직한 노동자를 보호하는 내용의 근로기준법 개정안(일명 휴스틸 방지법)을 대표 발의했다고 17일(오늘) 밝혔다.

최근 중견 철강업체 휴스틸은 중앙노동위원회의 복직 결정을 받고 돌아온 직원들에게 화장실 앞 근무를 강요하는 등 반인권적인 처우를 하고, 직원들을 다시 내쫓기 위해 '해고 매뉴얼'을 만들어 공분을 샀다.

개정안은 이와 관련, 노동위 구제 명령이나 법원 판결에 따라 복직한 노동자에게 부당해고 되기 전과 같은 업무를 하도록 하고, 해고 기간의 호봉 증가분 등 경제적 피해도 보전하도록 했다.

또 복직 후 2년 동안 인사이동을 금지, 회사로부터 보복 조치를 당하지 않도록 했다.

개정안은 특히 '복지 노동자 보호'의 실효성 확보 차원에서 사용자가 복직한 노동자에게 비정상적인 처우를 한 경우 2년 이하의 징역을 받도록 하는 처벌 규정을 포함했다.

박광온 의원은 "최근 회사로부터 부당해고를 당한 노동자들의 복직 사례가 늘고 있지만, 노동조건을 보호하는 장치는 미비하다"며 "기업 양심에만 맡기지 않고 법과 제도를 통해 노동자를 보호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박 의원은 지난달 모든 법률에서 사용하는 '근로'라는 용어를 '노동'으로 일원화하는 법안을 대표 발의한 바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