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영상] 석란정 화재…“순직 소방관들, 밤새 현장 지키다 참사”
입력 2017.09.17 (14:18) 수정 2017.10.17 (10:02) 인터넷 뉴스
동영상영역 시작
[영상] 석란정 화재…“순직 소방관들, 밤새 현장 지키다 참사”
동영상영역 끝
17일 새벽 강원 강릉에서 화재 진압 도중 무너진 건물에 매몰돼 순직한 소방관 2명은 '석란정' 건물 기와가 무너지는 상황에서도 끝까지 화마와 싸운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화재 당시를 목격한 주민들에 따르면, 두 소방관은 어젯밤(16일) 1차 화재 당시 현장에 출동했다가 불을 끈 뒤 동료들이 모두 철수한 뒤에도, 잔불이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밤새 화재 현장을 지키다 2차 화재 진압 과정에서 참변을 당한 것으로 확인돼 안타까움을 더 하고 있다.

1988년 2월 임용된 故 이영옥(59) 소방위는 퇴직을 불과 1년여 앞두고 있었고, 故 이호현(27) 소방사는 임용된 지 불과 8개월밖에 안 된 신참 소방관이다.

이 소방위는 아내와 장성한 아들을 두고 있고, 이 소방사는 부모와 여동생을 둔 미혼으로 알려졌다.
  • [영상] 석란정 화재…“순직 소방관들, 밤새 현장 지키다 참사”
    • 입력 2017.09.17 (14:18)
    • 수정 2017.10.17 (10:02)
    인터넷 뉴스
[영상] 석란정 화재…“순직 소방관들, 밤새 현장 지키다 참사”
17일 새벽 강원 강릉에서 화재 진압 도중 무너진 건물에 매몰돼 순직한 소방관 2명은 '석란정' 건물 기와가 무너지는 상황에서도 끝까지 화마와 싸운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화재 당시를 목격한 주민들에 따르면, 두 소방관은 어젯밤(16일) 1차 화재 당시 현장에 출동했다가 불을 끈 뒤 동료들이 모두 철수한 뒤에도, 잔불이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밤새 화재 현장을 지키다 2차 화재 진압 과정에서 참변을 당한 것으로 확인돼 안타까움을 더 하고 있다.

1988년 2월 임용된 故 이영옥(59) 소방위는 퇴직을 불과 1년여 앞두고 있었고, 故 이호현(27) 소방사는 임용된 지 불과 8개월밖에 안 된 신참 소방관이다.

이 소방위는 아내와 장성한 아들을 두고 있고, 이 소방사는 부모와 여동생을 둔 미혼으로 알려졌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