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심석희, 선수촌 이탈했다 복귀…“코치에게 손찌검 당해”
심석희, 선수촌 이탈했다 복귀 “코치에게 손찌검 당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유력한 금메달 후보로 손꼽히는 쇼트트랙 심석희(한국체대)가 여자 대표팀...
새마을금고 강도 “생활고 때문에”…1억 천만 원 모두 회수
강도 피의자는 조선업 실직한 40대 가장…“사는 게 힘들어서”
18일 오전 울산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발생한 강도사건의 피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피의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文 대통령, 18일 뉴욕행…유엔총회 기조연설·주요국 정상회담
입력 2017.09.17 (14:44) | 수정 2017.09.17 (14:46) 인터넷 뉴스
文 대통령, 18일 뉴욕행…유엔총회 기조연설·주요국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이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18일(내일) 미국 뉴욕으로 출국한다.

역대 대통령 중 1991년 유엔 가입 이후, 취임 첫해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워싱턴D.C.를 방문한 데 이어 취임 후 두번째로 미국 방문을 하게 됐다.

문 대통령은 오는 21일(현지시간) 유엔 총회 기조 연설에 나선다.

기조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대북제재 결의안과 관련 각국의 협조를 당부하고 우리 정부의 대북기조를 설명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오찬을 겸한 한·미·일 정상회담도 진행한다.

한·미·일 세 정상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3국간의 긴밀한 공조 원칙을 재확인하는 한편, 인도적 대북 지원을 둘러싼 각국의 입장차도 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이어 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를 위해 오는 20일 뉴욕 메트로폴리탄에서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 홍보행사에도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유엔 총회에 참석차 뉴욕을 방문하는 5~6개국 정상과도 양자 회담을 이어갈 예정이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회담국 선정 기준에 대해 △북한 및 북핵 문제 협력 강화 필요성 △양국간 실질 협력 관계 증진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효과 등을 꼽은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외에 뉴욕에 도착하는 18일(현지시간) 오후 곧바로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면담하고, 뉴욕·뉴저지 지역 동포 초청 간담회를 가질 계획이다.

19일(현지시간)에는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접견 및 3개국 정상과의 양자 회담, 20일에는 뉴욕 금융경제인과의 오찬 간담회 등이 예정돼 있다.
  • 文 대통령, 18일 뉴욕행…유엔총회 기조연설·주요국 정상회담
    • 입력 2017.09.17 (14:44)
    • 수정 2017.09.17 (14:46)
    인터넷 뉴스
文 대통령, 18일 뉴욕행…유엔총회 기조연설·주요국 정상회담
문재인 대통령이 제72차 유엔총회 참석차 18일(내일) 미국 뉴욕으로 출국한다.

역대 대통령 중 1991년 유엔 가입 이후, 취임 첫해 유엔총회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위해 워싱턴D.C.를 방문한 데 이어 취임 후 두번째로 미국 방문을 하게 됐다.

문 대통령은 오는 21일(현지시간) 유엔 총회 기조 연설에 나선다.

기조연설에서 문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차원의 대북제재 결의안과 관련 각국의 협조를 당부하고 우리 정부의 대북기조를 설명하는 데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어 트럼프 미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오찬을 겸한 한·미·일 정상회담도 진행한다.

한·미·일 세 정상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3국간의 긴밀한 공조 원칙을 재확인하는 한편, 인도적 대북 지원을 둘러싼 각국의 입장차도 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이어 홍보대사를 맡고 있는 평창 동계올림픽 홍보를 위해 오는 20일 뉴욕 메트로폴리탄에서 열리는 평창동계올림픽 홍보행사에도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유엔 총회에 참석차 뉴욕을 방문하는 5~6개국 정상과도 양자 회담을 이어갈 예정이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회담국 선정 기준에 대해 △북한 및 북핵 문제 협력 강화 필요성 △양국간 실질 협력 관계 증진 △평창동계올림픽 홍보 효과 등을 꼽은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이외에 뉴욕에 도착하는 18일(현지시간) 오후 곧바로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면담하고, 뉴욕·뉴저지 지역 동포 초청 간담회를 가질 계획이다.

19일(현지시간)에는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접견 및 3개국 정상과의 양자 회담, 20일에는 뉴욕 금융경제인과의 오찬 간담회 등이 예정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