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크랩] 전국을 충격에 빠트렸던 소년범들
[크랩] 전국을 충격에 빠트렸던 소년범들
부산에 이어 강릉, 천안에서도 학생들의 집단 폭력 사건이 일어나면서 청소년 범죄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미성년자인 학생들의 처벌 수위를...
[K스타]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배우 최수종이 본인이 이명박 정권 시절 '화이트리스트'에 올라있었다는 보도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고진영의 질주 시작…BMW 챔피언십 2년 연속 제패
입력 2017.09.17 (16:13) | 수정 2017.09.17 (16:28) 연합뉴스
고진영의 질주 시작…BMW 챔피언십 2년 연속 제패
고진영(22)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에서 2년 연속 정상에 올랐다.

고진영은 17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클럽 하늘코스(파71·6천512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72타로, 2위 허윤경(27)에 1타 앞서 이번 대회에서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달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서 오랜만에 우승하며 '부활'을 알린 고진영의 이번 시즌 두 번째 우승이자 개인통산 아홉 번째 우승이다.

우승 상금 3억원과 1억원 상당의 BMW X6 승용차도 부상으로 얻게 되면서, 상금 순위는 6위에서 단숨에 3위로 뛰어올랐다.

이번 대회 1라운드를 공동 21위로 출발한 고진영은 2라운드 9위, 3라운드 2위로 순위를 차곡차곡 끌어올린 후 마지막 라운드에서 역전에 성공했다.

이날 이승현(26), 김지희(23)와 챔피언조에서 플레이한 고진영은 2번 홀(파4)에서 기분 좋은 첫 버디를 낚은 후 전반 나머지 홀을 파로 막았다.

10번 홀(파5) 버디로 줄인 1타를 11번 홀(파4) 보기로 다시 되돌렸으나 14·15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운도 따랐다.

먼저 마친 허윤경에 1타 앞선 상태에서 고진영이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보기를 범하면 역전으로 갈 수 있는 상황이었으나, 고진영이 파 퍼트한 공은 홀 주위를 한 바퀴 돌아 아슬아슬하게 빨려들어갔다.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고진영은 두 손을 번쩍 들어올렸다.

지난해 대회에서 4라운드 내내 선두를 내주지 않은 채 우승을 차지했던 고진영은 이번 대회 타이틀 방어에 강한 의욕을 나타낸 바 있다.

고진영은 현재 프랑스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의 출전기회도 얻었지만, 에비앙 대신 이 대회를 택했고, 대회 2연패로 탁월한 선택이었음을 입증했다.

고진영의 우승으로 이번 시즌 KLPGA 다승자는 김지현, 이정은(이상 3승), 김해림, 아마추어 최혜진, 오지현(이상 2승)까지 6명으로 늘어났다.

2016년 3승으로 KLPGA 대상을 수상했으나 올해 상반기 좀처럼 승전보를 전하지 못하던 고진영은 삼다수 마스터스에서의 우승 이후 탄력을 받아 한화클래식 3위, KLPGA 챔피언십 5위에 이어 시즌 2승까지 거두며 쾌속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3년 만의 우승에 도전했던 허윤경은 이날 5타를 줄이며 마지막까지 고진영을 바싹 추격했으나 1타를 더 줄이지 못해 최종합계 11언더파 273타로 2위에 머물렀다.

허윤경은 15번 홀까지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으며 추격의 기세를 높였으나 16번 홀(파3)에서 아쉬운 첫 보기를 기록해 기세를 살리지 못했다.

3라운드까지 1위를 달리며 시즌 첫 우승의 기대감을 높였던 이승현은 15번 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기록하며 단숨에 2타를 잃어 선두를 내준 채 3위로 마감했다.

박유나(30)가 9언더파 단독 4위에 자리했고, 이정은(21)과 김해림(28)을 비롯해 4명의 선수가 공동 5위로 마쳤다.

2라운드까지 선두에 오르며 아마추어 돌풍을 예고한 성은정(18)은 3·4라운드에서 부진한 플레이로 공동 37위에 자리했다.
  • 고진영의 질주 시작…BMW 챔피언십 2년 연속 제패
    • 입력 2017.09.17 (16:13)
    • 수정 2017.09.17 (16:28)
    연합뉴스
고진영의 질주 시작…BMW 챔피언십 2년 연속 제패
고진영(22)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총상금 12억원)에서 2년 연속 정상에 올랐다.

고진영은 17일 인천 영종도 스카이72 골프클럽 하늘코스(파71·6천512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72타로, 2위 허윤경(27)에 1타 앞서 이번 대회에서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달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에서 오랜만에 우승하며 '부활'을 알린 고진영의 이번 시즌 두 번째 우승이자 개인통산 아홉 번째 우승이다.

우승 상금 3억원과 1억원 상당의 BMW X6 승용차도 부상으로 얻게 되면서, 상금 순위는 6위에서 단숨에 3위로 뛰어올랐다.

이번 대회 1라운드를 공동 21위로 출발한 고진영은 2라운드 9위, 3라운드 2위로 순위를 차곡차곡 끌어올린 후 마지막 라운드에서 역전에 성공했다.

이날 이승현(26), 김지희(23)와 챔피언조에서 플레이한 고진영은 2번 홀(파4)에서 기분 좋은 첫 버디를 낚은 후 전반 나머지 홀을 파로 막았다.

10번 홀(파5) 버디로 줄인 1타를 11번 홀(파4) 보기로 다시 되돌렸으나 14·15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기록하며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운도 따랐다.

먼저 마친 허윤경에 1타 앞선 상태에서 고진영이 마지막 18번 홀(파5)에서 보기를 범하면 역전으로 갈 수 있는 상황이었으나, 고진영이 파 퍼트한 공은 홀 주위를 한 바퀴 돌아 아슬아슬하게 빨려들어갔다.

타이틀 방어에 성공한 고진영은 두 손을 번쩍 들어올렸다.

지난해 대회에서 4라운드 내내 선두를 내주지 않은 채 우승을 차지했던 고진영은 이번 대회 타이틀 방어에 강한 의욕을 나타낸 바 있다.

고진영은 현재 프랑스에서 열리고 있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마지막 메이저대회 에비앙 챔피언십의 출전기회도 얻었지만, 에비앙 대신 이 대회를 택했고, 대회 2연패로 탁월한 선택이었음을 입증했다.

고진영의 우승으로 이번 시즌 KLPGA 다승자는 김지현, 이정은(이상 3승), 김해림, 아마추어 최혜진, 오지현(이상 2승)까지 6명으로 늘어났다.

2016년 3승으로 KLPGA 대상을 수상했으나 올해 상반기 좀처럼 승전보를 전하지 못하던 고진영은 삼다수 마스터스에서의 우승 이후 탄력을 받아 한화클래식 3위, KLPGA 챔피언십 5위에 이어 시즌 2승까지 거두며 쾌속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이날 3년 만의 우승에 도전했던 허윤경은 이날 5타를 줄이며 마지막까지 고진영을 바싹 추격했으나 1타를 더 줄이지 못해 최종합계 11언더파 273타로 2위에 머물렀다.

허윤경은 15번 홀까지 보기 없이 버디만 6개를 잡으며 추격의 기세를 높였으나 16번 홀(파3)에서 아쉬운 첫 보기를 기록해 기세를 살리지 못했다.

3라운드까지 1위를 달리며 시즌 첫 우승의 기대감을 높였던 이승현은 15번 홀(파4)에서 더블보기를 기록하며 단숨에 2타를 잃어 선두를 내준 채 3위로 마감했다.

박유나(30)가 9언더파 단독 4위에 자리했고, 이정은(21)과 김해림(28)을 비롯해 4명의 선수가 공동 5위로 마쳤다.

2라운드까지 선두에 오르며 아마추어 돌풍을 예고한 성은정(18)은 3·4라운드에서 부진한 플레이로 공동 37위에 자리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