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러일전쟁이 한창이던 1904년 10월 15일, 러시아(옛 소련)의 3대 함대중 하나인 발틱함대...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0%)’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
최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미국 정부와 의회, 그리고 싱크탱크 관계자들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민의당 “이른 시일내 지방선거 공천원칙 발표”
입력 2017.09.17 (16:40) | 수정 2017.09.17 (16:44)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이른 시일내 지방선거 공천원칙 발표”
국민의당은 17일(오늘) 내년 지방선거에 대비해 시도당 정비 등 개혁 작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방선거기획단 준비위원회를 가동하고 공천원칙을 서둘러 발표할 방침이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시도당위원장협의회 간담회에서 각 시도당이 최대한 효율적으로 지방선거에 대비할 수 있도록 제2창당위원회 산하에 지방선거기획단 준비위원회를 설치,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공천원칙을 발표하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김철근 대변인이 전했다.

안 대표는 또 연말까지 253개 지역위원회를 순회하는 동시에 지역위원장협의회와의의 간담회를 정례화하고, 중앙당과 시도당 사이에 인적교류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안 대표는 원외 지역위원장들의 정책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수렴·활용하기 위해 이들을 국회 상임위 체계에 맞춰 조직한 뒤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대해 시도당위원장들은 ▲시도당의 인사·재정 권한 대폭 강화 ▲ 시도당과 중앙당 정책전문위원·보좌관과의 정책네트워크 구축 ▲ 내년 지방선거 출마자 조기 공천 후 지원 등을 요구했다.

또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에서도 중앙당이 확고한 원칙을 갖고 임해달라는 당부를 했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안 대표는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는 "아직 국민의당에 대한 기대와 희망이 식지 않고 있다"며 "국민은 우리 당이 제대로 된 혁신, 제대로 된 의정활동을 보여준다면 다시 믿어줄 마음의 준비가 돼 있다"며 당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시도당 정비는 무엇보다 시급하다. 총선은 중앙당이 치르지만, 지방선거는 시도당이 전면에서 치르기 때문"이라며 "따라서 이제 중앙당이 가진 권한이나 재정 등도 지역 시도당에 지원해 지방선거 준비를 시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 국민의당 “이른 시일내 지방선거 공천원칙 발표”
    • 입력 2017.09.17 (16:40)
    • 수정 2017.09.17 (16:44)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이른 시일내 지방선거 공천원칙 발표”
국민의당은 17일(오늘) 내년 지방선거에 대비해 시도당 정비 등 개혁 작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방선거기획단 준비위원회를 가동하고 공천원칙을 서둘러 발표할 방침이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시도당위원장협의회 간담회에서 각 시도당이 최대한 효율적으로 지방선거에 대비할 수 있도록 제2창당위원회 산하에 지방선거기획단 준비위원회를 설치,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공천원칙을 발표하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김철근 대변인이 전했다.

안 대표는 또 연말까지 253개 지역위원회를 순회하는 동시에 지역위원장협의회와의의 간담회를 정례화하고, 중앙당과 시도당 사이에 인적교류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안 대표는 원외 지역위원장들의 정책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수렴·활용하기 위해 이들을 국회 상임위 체계에 맞춰 조직한 뒤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대해 시도당위원장들은 ▲시도당의 인사·재정 권한 대폭 강화 ▲ 시도당과 중앙당 정책전문위원·보좌관과의 정책네트워크 구축 ▲ 내년 지방선거 출마자 조기 공천 후 지원 등을 요구했다.

또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에서도 중앙당이 확고한 원칙을 갖고 임해달라는 당부를 했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안 대표는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는 "아직 국민의당에 대한 기대와 희망이 식지 않고 있다"며 "국민은 우리 당이 제대로 된 혁신, 제대로 된 의정활동을 보여준다면 다시 믿어줄 마음의 준비가 돼 있다"며 당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시도당 정비는 무엇보다 시급하다. 총선은 중앙당이 치르지만, 지방선거는 시도당이 전면에서 치르기 때문"이라며 "따라서 이제 중앙당이 가진 권한이나 재정 등도 지역 시도당에 지원해 지방선거 준비를 시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