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국민의당 “이른 시일내 지방선거 공천원칙 발표”
입력 2017.09.17 (16:40) | 수정 2017.09.17 (16:44)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이른 시일내 지방선거 공천원칙 발표”
국민의당은 17일(오늘) 내년 지방선거에 대비해 시도당 정비 등 개혁 작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방선거기획단 준비위원회를 가동하고 공천원칙을 서둘러 발표할 방침이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시도당위원장협의회 간담회에서 각 시도당이 최대한 효율적으로 지방선거에 대비할 수 있도록 제2창당위원회 산하에 지방선거기획단 준비위원회를 설치,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공천원칙을 발표하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김철근 대변인이 전했다.

안 대표는 또 연말까지 253개 지역위원회를 순회하는 동시에 지역위원장협의회와의의 간담회를 정례화하고, 중앙당과 시도당 사이에 인적교류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안 대표는 원외 지역위원장들의 정책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수렴·활용하기 위해 이들을 국회 상임위 체계에 맞춰 조직한 뒤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대해 시도당위원장들은 ▲시도당의 인사·재정 권한 대폭 강화 ▲ 시도당과 중앙당 정책전문위원·보좌관과의 정책네트워크 구축 ▲ 내년 지방선거 출마자 조기 공천 후 지원 등을 요구했다.

또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에서도 중앙당이 확고한 원칙을 갖고 임해달라는 당부를 했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안 대표는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는 "아직 국민의당에 대한 기대와 희망이 식지 않고 있다"며 "국민은 우리 당이 제대로 된 혁신, 제대로 된 의정활동을 보여준다면 다시 믿어줄 마음의 준비가 돼 있다"며 당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시도당 정비는 무엇보다 시급하다. 총선은 중앙당이 치르지만, 지방선거는 시도당이 전면에서 치르기 때문"이라며 "따라서 이제 중앙당이 가진 권한이나 재정 등도 지역 시도당에 지원해 지방선거 준비를 시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 국민의당 “이른 시일내 지방선거 공천원칙 발표”
    • 입력 2017.09.17 (16:40)
    • 수정 2017.09.17 (16:44)
    인터넷 뉴스
국민의당 “이른 시일내 지방선거 공천원칙 발표”
국민의당은 17일(오늘) 내년 지방선거에 대비해 시도당 정비 등 개혁 작업을 본격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지방선거기획단 준비위원회를 가동하고 공천원칙을 서둘러 발표할 방침이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시도당위원장협의회 간담회에서 각 시도당이 최대한 효율적으로 지방선거에 대비할 수 있도록 제2창당위원회 산하에 지방선거기획단 준비위원회를 설치, 가능한 한 이른 시일 내에 공천원칙을 발표하겠다는 약속을 했다고 김철근 대변인이 전했다.

안 대표는 또 연말까지 253개 지역위원회를 순회하는 동시에 지역위원장협의회와의의 간담회를 정례화하고, 중앙당과 시도당 사이에 인적교류를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안 대표는 원외 지역위원장들의 정책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수렴·활용하기 위해 이들을 국회 상임위 체계에 맞춰 조직한 뒤 의견을 수렴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대해 시도당위원장들은 ▲시도당의 인사·재정 권한 대폭 강화 ▲ 시도당과 중앙당 정책전문위원·보좌관과의 정책네트워크 구축 ▲ 내년 지방선거 출마자 조기 공천 후 지원 등을 요구했다.

또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표결에서도 중앙당이 확고한 원칙을 갖고 임해달라는 당부를 했다고 김 대변인은 설명했다.

안 대표는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는 "아직 국민의당에 대한 기대와 희망이 식지 않고 있다"며 "국민은 우리 당이 제대로 된 혁신, 제대로 된 의정활동을 보여준다면 다시 믿어줄 마음의 준비가 돼 있다"며 당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특히 "시도당 정비는 무엇보다 시급하다. 총선은 중앙당이 치르지만, 지방선거는 시도당이 전면에서 치르기 때문"이라며 "따라서 이제 중앙당이 가진 권한이나 재정 등도 지역 시도당에 지원해 지방선거 준비를 시작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