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낚시 어선 승객 등 구조…해양 사고 잇따라
입력 2017.09.17 (16:59) 수정 2017.09.17 (17:14) 인터넷 뉴스
낚시 어선 승객 등 구조…해양 사고 잇따라
화창한 날씨에 휴일(17)을 맞아 각종 해양 사고가 잇따랐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오늘 오전 7시 25분쯤 무의도 남서쪽 1.1km 해상에서 승객과 선원 19명이 탄 낚시 어선이 바다의 얕은 곳에 걸려 움직이지 못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전원 구조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날 오전 8시 34분쯤 덕적도 인근 해상의 유선에서 기관장 71살 조 모 씨가 갑자기 쓰러져 인천의 병원으로 옮겼다.

인천해경은 또, 이날 오전 10시 44분쯤 인천 서해갑문 앞 해상에서 7명이 탄 모터보트가 시동이 안 걸려 운항이 안 된다고 신고가 들어와 출동했고, 해당 보트를 인근 항으로 예인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가을을 맞아 해상 활동이 늘어나는 만큼 출항 전 장비 점검 등 안전에 유의해 줄 것으로 당부했다.
  • 낚시 어선 승객 등 구조…해양 사고 잇따라
    • 입력 2017.09.17 (16:59)
    • 수정 2017.09.17 (17:14)
    인터넷 뉴스
낚시 어선 승객 등 구조…해양 사고 잇따라
화창한 날씨에 휴일(17)을 맞아 각종 해양 사고가 잇따랐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오늘 오전 7시 25분쯤 무의도 남서쪽 1.1km 해상에서 승객과 선원 19명이 탄 낚시 어선이 바다의 얕은 곳에 걸려 움직이지 못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전원 구조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날 오전 8시 34분쯤 덕적도 인근 해상의 유선에서 기관장 71살 조 모 씨가 갑자기 쓰러져 인천의 병원으로 옮겼다.

인천해경은 또, 이날 오전 10시 44분쯤 인천 서해갑문 앞 해상에서 7명이 탄 모터보트가 시동이 안 걸려 운항이 안 된다고 신고가 들어와 출동했고, 해당 보트를 인근 항으로 예인했다고 밝혔다.

해경은 가을을 맞아 해상 활동이 늘어나는 만큼 출항 전 장비 점검 등 안전에 유의해 줄 것으로 당부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