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크랩] 전국을 충격에 빠트렸던 소년범들
[크랩] 전국을 충격에 빠트렸던 소년범들
부산에 이어 강릉, 천안에서도 학생들의 집단 폭력 사건이 일어나면서 청소년 범죄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미성년자인 학생들의 처벌 수위를...
[K스타]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최수종 ‘화이트리스트’ 해명…누리꾼 “마녀사냥 안 돼”
배우 최수종이 본인이 이명박 정권 시절 '화이트리스트'에 올라있었다는 보도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이범호 결승타’ 기아, kt에 재역전승…매직넘버 7
입력 2017.09.17 (17:40) 연합뉴스
‘이범호 결승타’ 기아, kt에 재역전승…매직넘버 7
선두 KIA 타이거즈가 이틀 연속 최하위 kt wiz를 꺾고 정규리그 우승을 위한 매직넘버를 '7'로 줄였다.

KIA는 1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2-3으로 끌려가던 7회말 터진 이범호의 2타점 결승타로 kt에 4-3으로 힘겹게 이겼다.

이로써 2연승을 거둔 KIA의 시즌 성적은 81승 1무 51패가 됐다.

11경기를 남겨둔 KIA는 7경기만 더 승리하면 자력으로 정규리그 1위와 함께 한국시리즈 직행을 확정한다.

KIA는 선발투수 팻딘이 1회초 1사 후 오태곤에게 2루타, 멜 로하스 주니어에게 2루타를 얻어맞아 선취점을 빼앗겼다.

kt 선발 돈 로치에게 3회까지 2안타에 묶여 있던 KIA는 4회말 선두타자 김주찬과 로저 버나디나의 연속안타로 무사 1, 3루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최형우 타석에서 주자들이 이중도루를 시도했다가 3루 주자 김주찬이 잡히고 버나디나만 2루에서 살았다.

게다가 최형우의 중전안타 때 3루를 돌아 홈으로 뛰던 버나디나가 허벅지 뒤 근육을 다치는 바람에 아웃되는 악재가 겹쳤다.

이후 나지완이 좌중월 투런포를 쏴 2-1로 겨우 전세를 뒤집었다. 나지완은 시즌 25번째인 이 홈런으로 KBO리그에서 81번째로 개인통산 1천 안타를 채웠다.

KIA는 6회초 연속 3안타와 희생플라이 등으로 두 점을 내줘 2-3으로 다시 끌려갔다.

하지만 로치가 물러나고 심재민이 kt 마운드에 오른 7회말 힘을 냈다.

선두타자 나지완의 좌전안타와 서동욱의 좌중간 2루타로 무사 2, 3루의 밥상을 차리자 이범호가 우익수 쪽 적시타로 주자 둘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KIA는 9회초 등판한 마무리 김세현이 1사 2루의 위기를 맞았으나 이해창을 외야 뜬공, 대타 장성우를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승리를 지켰다.

팻딘에 이어 7회 1사 1루에서 나와 1⅔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로 막은 임창용이 시즌 8승(6패 7세이브)째를 수확했다.
  • ‘이범호 결승타’ 기아, kt에 재역전승…매직넘버 7
    • 입력 2017.09.17 (17:40)
    연합뉴스
‘이범호 결승타’ 기아, kt에 재역전승…매직넘버 7
선두 KIA 타이거즈가 이틀 연속 최하위 kt wiz를 꺾고 정규리그 우승을 위한 매직넘버를 '7'로 줄였다.

KIA는 17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홈경기에서 2-3으로 끌려가던 7회말 터진 이범호의 2타점 결승타로 kt에 4-3으로 힘겹게 이겼다.

이로써 2연승을 거둔 KIA의 시즌 성적은 81승 1무 51패가 됐다.

11경기를 남겨둔 KIA는 7경기만 더 승리하면 자력으로 정규리그 1위와 함께 한국시리즈 직행을 확정한다.

KIA는 선발투수 팻딘이 1회초 1사 후 오태곤에게 2루타, 멜 로하스 주니어에게 2루타를 얻어맞아 선취점을 빼앗겼다.

kt 선발 돈 로치에게 3회까지 2안타에 묶여 있던 KIA는 4회말 선두타자 김주찬과 로저 버나디나의 연속안타로 무사 1, 3루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최형우 타석에서 주자들이 이중도루를 시도했다가 3루 주자 김주찬이 잡히고 버나디나만 2루에서 살았다.

게다가 최형우의 중전안타 때 3루를 돌아 홈으로 뛰던 버나디나가 허벅지 뒤 근육을 다치는 바람에 아웃되는 악재가 겹쳤다.

이후 나지완이 좌중월 투런포를 쏴 2-1로 겨우 전세를 뒤집었다. 나지완은 시즌 25번째인 이 홈런으로 KBO리그에서 81번째로 개인통산 1천 안타를 채웠다.

KIA는 6회초 연속 3안타와 희생플라이 등으로 두 점을 내줘 2-3으로 다시 끌려갔다.

하지만 로치가 물러나고 심재민이 kt 마운드에 오른 7회말 힘을 냈다.

선두타자 나지완의 좌전안타와 서동욱의 좌중간 2루타로 무사 2, 3루의 밥상을 차리자 이범호가 우익수 쪽 적시타로 주자 둘을 모두 홈으로 불러들였다.

KIA는 9회초 등판한 마무리 김세현이 1사 2루의 위기를 맞았으나 이해창을 외야 뜬공, 대타 장성우를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승리를 지켰다.

팻딘에 이어 7회 1사 1루에서 나와 1⅔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로 막은 임창용이 시즌 8승(6패 7세이브)째를 수확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