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러일전쟁이 한창이던 1904년 10월 15일, 러시아(옛 소련)의 3대 함대중 하나인 발틱함대...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0%)’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
최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미국 정부와 의회, 그리고 싱크탱크 관계자들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배드민턴 여자복식 장예나-이소희, 코리아오픈 준우승
입력 2017.09.17 (17:54) 연합뉴스
배드민턴 여자복식 장예나-이소희, 코리아오픈 준우승
배드민턴 여자복식 장예나(28·김천시청)-이소희(23·인천국제공항)가 2017 빅터 코리아오픈 배드민턴 슈퍼시리즈에서 준우승했다.

장예나-이소희는 17일 서울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복식 결승전에서 중국의 황야충(23)-위샤오한(23)에게 0-2(11-21 15-21)로 패해 우승을 놓쳤다.

게임1은 3-6으로 불리하게 시작했다. 8-7로 역전한 순간도 있었지만, 6점을 내리 주면서 8-13 다시 무너졌다. 결국 10-20 더블 스코어까지 끌려간 끝에 첫판을 내줬다.

게임2도 3-8로 밀리며 출발했다. 잦은 범실에 4-11까지 점수가 벌어지며 상황이 어려워졌다.

장예나-이소희는 맹추격을 가해 14-16으로 중국을 압박하기도 했지만, 더는 점수를 좁히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4위로 대표팀 여자복식의 에이스로 활약하는 장예나-이소희는 올해 3월 전영 오픈 슈퍼시리즈 프리미어 우승 이후 올해 두 번째 세계대회 금메달 사냥에 나섰지만 실패했다.

올해 준우승은 6월 인도네시아 오픈 슈퍼시리즈 프리미어 이후 두 번째다.

말레이시아 오픈 슈퍼시리즈 프리미어, 싱가포르 오픈 슈퍼시리즈, 아시아 선수권대회에서는 3위에 입상했다.

코리아오픈에서는 2015년 은메달, 지난해에는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결승전 상대 황야충-위샤오한은 세계랭킹 129위에 그치지만, 다른 파트너와는 상위에 랭크된 저력 있는 팀이다.

위샤오한은 바오이신과 여자복식 세계랭킹 13위, 황야충은 탕진화와 세계랭킹 32위를 달리고 있다. 하지만 이 대회에는 위샤오한과 황야충이 호흡을 맞춰 출전했다.

이들은 준결승전에서 세계랭킹 1위 마쓰토모 미사키-다카하시 아야카(일본)을 꺾고 결승에 올랐고, 장예나-이소희까지 물리치며 우승하는 이변을 일으켰다.

장예나-이소희는 한국 배드민턴 대표팀 중 유일하게 이번 대회 결승에 진출한 팀이다.

대표팀은 장예나-이소희의 여자복식 은메달 1개와 전날 준결승에서 패한 남자단식 손완호(김천시청)의 동메달 1개로 이번 대회를 마감했다.

이 대회에서 대표팀이 금메달을 하나도 못 딴 것은 2014년 이후 3년 만이다.

남자단식에서도 이변이 일어났다.

준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 손완호를 꺾은 세계랭킹 24위 안토니 시니수카 긴팅(인도네시아)은 이날 결승에서 같은 나라의 조나탄 크리스티(인도네시아)를 접전 끝에 2-1(21-13 19-21 22-20)로 꺾고 우승까지 차지했다.

인도네시아는 혼합복식 금메달도 가져갔다.

브라빈 조단-데비 수산토(인도네시아)가 왕이뤼-황둥핑(중국)을 2-0(21-17 21-18)으로 제압하고 혼합복식 정상에 올랐다.

여자단식에서는 세계랭킹 4위 푸살라 V. 신두(인도)가 세계랭킹 9위 오쿠하라 노조미(일본)를 2-1(22-20 11-21 21-18)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복식에서는 마티아스 보에-카르스텐 모겐센(덴마크)이 마르쿠스 페르날디 기데온-케빈 산자야 수카물조(인도네시아)를 2-1(21-19 19-21 21-15)로 제압하고 2014년 이후 3년 만에 코리아오픈 우승을 차지했다.
  • 배드민턴 여자복식 장예나-이소희, 코리아오픈 준우승
    • 입력 2017.09.17 (17:54)
    연합뉴스
배드민턴 여자복식 장예나-이소희, 코리아오픈 준우승
배드민턴 여자복식 장예나(28·김천시청)-이소희(23·인천국제공항)가 2017 빅터 코리아오픈 배드민턴 슈퍼시리즈에서 준우승했다.

장예나-이소희는 17일 서울 SK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대회 여자복식 결승전에서 중국의 황야충(23)-위샤오한(23)에게 0-2(11-21 15-21)로 패해 우승을 놓쳤다.

게임1은 3-6으로 불리하게 시작했다. 8-7로 역전한 순간도 있었지만, 6점을 내리 주면서 8-13 다시 무너졌다. 결국 10-20 더블 스코어까지 끌려간 끝에 첫판을 내줬다.

게임2도 3-8로 밀리며 출발했다. 잦은 범실에 4-11까지 점수가 벌어지며 상황이 어려워졌다.

장예나-이소희는 맹추격을 가해 14-16으로 중국을 압박하기도 했지만, 더는 점수를 좁히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여자복식 세계랭킹 4위로 대표팀 여자복식의 에이스로 활약하는 장예나-이소희는 올해 3월 전영 오픈 슈퍼시리즈 프리미어 우승 이후 올해 두 번째 세계대회 금메달 사냥에 나섰지만 실패했다.

올해 준우승은 6월 인도네시아 오픈 슈퍼시리즈 프리미어 이후 두 번째다.

말레이시아 오픈 슈퍼시리즈 프리미어, 싱가포르 오픈 슈퍼시리즈, 아시아 선수권대회에서는 3위에 입상했다.

코리아오픈에서는 2015년 은메달, 지난해에는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날 결승전 상대 황야충-위샤오한은 세계랭킹 129위에 그치지만, 다른 파트너와는 상위에 랭크된 저력 있는 팀이다.

위샤오한은 바오이신과 여자복식 세계랭킹 13위, 황야충은 탕진화와 세계랭킹 32위를 달리고 있다. 하지만 이 대회에는 위샤오한과 황야충이 호흡을 맞춰 출전했다.

이들은 준결승전에서 세계랭킹 1위 마쓰토모 미사키-다카하시 아야카(일본)을 꺾고 결승에 올랐고, 장예나-이소희까지 물리치며 우승하는 이변을 일으켰다.

장예나-이소희는 한국 배드민턴 대표팀 중 유일하게 이번 대회 결승에 진출한 팀이다.

대표팀은 장예나-이소희의 여자복식 은메달 1개와 전날 준결승에서 패한 남자단식 손완호(김천시청)의 동메달 1개로 이번 대회를 마감했다.

이 대회에서 대표팀이 금메달을 하나도 못 딴 것은 2014년 이후 3년 만이다.

남자단식에서도 이변이 일어났다.

준결승에서 세계랭킹 1위 손완호를 꺾은 세계랭킹 24위 안토니 시니수카 긴팅(인도네시아)은 이날 결승에서 같은 나라의 조나탄 크리스티(인도네시아)를 접전 끝에 2-1(21-13 19-21 22-20)로 꺾고 우승까지 차지했다.

인도네시아는 혼합복식 금메달도 가져갔다.

브라빈 조단-데비 수산토(인도네시아)가 왕이뤼-황둥핑(중국)을 2-0(21-17 21-18)으로 제압하고 혼합복식 정상에 올랐다.

여자단식에서는 세계랭킹 4위 푸살라 V. 신두(인도)가 세계랭킹 9위 오쿠하라 노조미(일본)를 2-1(22-20 11-21 21-18)로 누르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자복식에서는 마티아스 보에-카르스텐 모겐센(덴마크)이 마르쿠스 페르날디 기데온-케빈 산자야 수카물조(인도네시아)를 2-1(21-19 19-21 21-15)로 제압하고 2014년 이후 3년 만에 코리아오픈 우승을 차지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