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액상화 현상’ 첫 확인 파장…“천만년 전 포항은 수중도시”
‘액상화 현상’ 첫 확인 파장…“천만년 전 포항은 수중도시”
지난 15일 규모 5.4 지진이 발생한 경북 포항에서 '액상화' 현상이 공식 확인...
‘평창 롱패딩’ 오프라인만 재입고…일부 매장은 ‘번호표’ 배부
‘평창 롱패딩’ 22일부터 재입고 …일부 매장은 ‘번호표’ 배부
입소문을 타고 화제가 된 '평창올림픽 롱패딩'을 사기 위한 사람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한미 정상 “더 강력한 대북 실효적 제재와 압박” ISSUE
입력 2017.09.17 (19:01) | 수정 2017.09.17 (19:06)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한미 정상 “더 강력한 대북 실효적 제재와 압박”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핵 공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한미 두 정상은 더 강력한 대북 제재와 압박에 나서기로 하고, 대북 제재 결의 2375호 등 안보리 결의를 더 철저히 이행하자고 뜻을 모았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 오전 11시부터 25분 동안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먼저 한미 두 정상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해 국제사회가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 등 확고한 입장을 보였는데도 또다시 미사일 도발을 했다며 강하게 규탄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와 함께 더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와 압박을 가하자고 뜻을 모았습니다.

북한 정권이 도발할 수록 더 강화된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압박을 받아 몰락의 길로 들어설 것임을 깨닫게 하겠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두 정상은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며 대북 제재 결의 2375호를 포함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하도록 하자는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함께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고 한반도 평화, 안정을 지키기 위해선 우리 자체 군사력과 한미 연합 방위 능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미사일 지침 개정과 첨단 무기 보강 등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관심과 협조에 고마움을 표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동맹을 전적으로 지지하고 동맹 강화를 위한 지원과 협조를 계속해나가겠다고 답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번주 유엔총회에서 다시 만나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 대응 방안과 한미 동맹 강화 방안을 계속 협의해나가기로 했습니다.

두 정상의 통화는 문 대통령의 취임 이후 다섯 번째로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졌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한미 정상 “더 강력한 대북 실효적 제재와 압박”
    • 입력 2017.09.17 (19:01)
    • 수정 2017.09.17 (19:06)
    뉴스 7
한미 정상 “더 강력한 대북 실효적 제재와 압박”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핵 공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한미 두 정상은 더 강력한 대북 제재와 압박에 나서기로 하고, 대북 제재 결의 2375호 등 안보리 결의를 더 철저히 이행하자고 뜻을 모았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 오전 11시부터 25분 동안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먼저 한미 두 정상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해 국제사회가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 등 확고한 입장을 보였는데도 또다시 미사일 도발을 했다며 강하게 규탄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와 함께 더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와 압박을 가하자고 뜻을 모았습니다.

북한 정권이 도발할 수록 더 강화된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압박을 받아 몰락의 길로 들어설 것임을 깨닫게 하겠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두 정상은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며 대북 제재 결의 2375호를 포함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하도록 하자는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함께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고 한반도 평화, 안정을 지키기 위해선 우리 자체 군사력과 한미 연합 방위 능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미사일 지침 개정과 첨단 무기 보강 등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관심과 협조에 고마움을 표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동맹을 전적으로 지지하고 동맹 강화를 위한 지원과 협조를 계속해나가겠다고 답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번주 유엔총회에서 다시 만나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 대응 방안과 한미 동맹 강화 방안을 계속 협의해나가기로 했습니다.

두 정상의 통화는 문 대통령의 취임 이후 다섯 번째로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졌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