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정상 “더 강력한 대북 실효적 제재와 압박”
입력 2017.09.17 (19:01) 수정 2017.09.17 (19:06) 뉴스 7
동영상영역 시작
한미 정상 “더 강력한 대북 실효적 제재와 압박”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핵 공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한미 두 정상은 더 강력한 대북 제재와 압박에 나서기로 하고, 대북 제재 결의 2375호 등 안보리 결의를 더 철저히 이행하자고 뜻을 모았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 오전 11시부터 25분 동안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먼저 한미 두 정상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해 국제사회가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 등 확고한 입장을 보였는데도 또다시 미사일 도발을 했다며 강하게 규탄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와 함께 더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와 압박을 가하자고 뜻을 모았습니다.

북한 정권이 도발할 수록 더 강화된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압박을 받아 몰락의 길로 들어설 것임을 깨닫게 하겠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두 정상은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며 대북 제재 결의 2375호를 포함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하도록 하자는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함께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고 한반도 평화, 안정을 지키기 위해선 우리 자체 군사력과 한미 연합 방위 능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미사일 지침 개정과 첨단 무기 보강 등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관심과 협조에 고마움을 표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동맹을 전적으로 지지하고 동맹 강화를 위한 지원과 협조를 계속해나가겠다고 답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번주 유엔총회에서 다시 만나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 대응 방안과 한미 동맹 강화 방안을 계속 협의해나가기로 했습니다.

두 정상의 통화는 문 대통령의 취임 이후 다섯 번째로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졌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한미 정상 “더 강력한 대북 실효적 제재와 압박”
    • 입력 2017.09.17 (19:01)
    • 수정 2017.09.17 (19:06)
    뉴스 7
한미 정상 “더 강력한 대북 실효적 제재와 압박”
<앵커 멘트>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핵 공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한미 두 정상은 더 강력한 대북 제재와 압박에 나서기로 하고, 대북 제재 결의 2375호 등 안보리 결의를 더 철저히 이행하자고 뜻을 모았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오늘 오전 11시부터 25분 동안 전화 통화를 갖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먼저 한미 두 정상은 북한의 6차 핵실험에 대해 국제사회가 유엔 안보리 결의 채택 등 확고한 입장을 보였는데도 또다시 미사일 도발을 했다며 강하게 규탄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제사회와 함께 더 강력하고 실효적인 제재와 압박을 가하자고 뜻을 모았습니다.

북한 정권이 도발할 수록 더 강화된 외교적 고립과 경제적 압박을 받아 몰락의 길로 들어설 것임을 깨닫게 하겠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두 정상은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며 대북 제재 결의 2375호를 포함한 유엔 안보리 결의를 철저히 이행하도록 하자는데 인식을 같이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함께 북한의 도발에 대응하고 한반도 평화, 안정을 지키기 위해선 우리 자체 군사력과 한미 연합 방위 능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미사일 지침 개정과 첨단 무기 보강 등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관심과 협조에 고마움을 표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한미 동맹을 전적으로 지지하고 동맹 강화를 위한 지원과 협조를 계속해나가겠다고 답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번주 유엔총회에서 다시 만나 북한의 핵 미사일 위협 대응 방안과 한미 동맹 강화 방안을 계속 협의해나가기로 했습니다.

두 정상의 통화는 문 대통령의 취임 이후 다섯 번째로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으로 이뤄졌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