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액상화 현상’ 첫 확인 파장…“천만년 전 포항은 수중도시”
‘액상화 현상’ 첫 확인 파장…“천만년 전 포항은 수중도시”
지난 15일 규모 5.4 지진이 발생한 경북 포항에서 '액상화' 현상이 공식 확인...
‘평창 롱패딩’ 오프라인만 재입고…일부 매장은 ‘번호표’ 배부
‘평창 롱패딩’ 22일부터 재입고 …일부 매장은 ‘번호표’ 배부
입소문을 타고 화제가 된 '평창올림픽 롱패딩'을 사기 위한 사람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스페인 검찰 소환장 받은 카탈루냐 자치단체장들 ‘불복종’ 결의
입력 2017.09.17 (19:54) | 수정 2017.09.17 (19:59) 인터넷 뉴스
스페인 검찰 소환장 받은 카탈루냐 자치단체장들 ‘불복종’ 결의
카탈란뉴스 등 스페인언론들은 16일(현지시간) 바르셀로나에 있는 카탈루냐 자치정부 건물에 자치단체장 700여 명이 모여 10월 1일 카탈루냐 분리독립의 찬반을 묻는 투표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결의했다고 보도했다.

카를레스 푸지데몬 카탈루냐자치정부 수반은 이날 회동에 참가한 단체장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고 "카탈루냐인들은 스페인 정부의 투표 금지 방침에도 앞으로 나아갈 결의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중앙정부에 "카탈루냐인들을 과소평가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는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가 독립 찬성파에 "스페인 민주주의 힘을 과소평가하지 말라"고 말한 데 대한 반박이다.

아다 콜라우 바르셀로나 시장도 분리독립 투표 자체를 불법으로 규정한 스페인 정부에 "우리는 겁박당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의 항의는) 분리독립 자체가 아니라 우리의 권리에 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페인 정부는 분리독립 의견을 묻는 주민투표 자체를 헌법이 인정하지 않는다면서 이를 불복종 행위로 규정했다.

이날 모인 자치단체장들은 주민투표 동참을 공개적으로 밝힌 이들로, 최근 스페인 검찰로부터 소환장을 받았다. 검찰은 소환에 응하지 않는 자치단체장들은 영장을 발부받아 체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이날 소환장을 받은 자치단체들 거의 모두가 한 데 모여 '불복종'을 재천명함에 따라 양측의 정면충돌 가능성이 점차 현실화하고 있다.

이미 스페인 정부는 무장한 국립경찰 등을 동원해 카탈루냐 지방에서 주민투표 관련 홍보물과 투표함 등에 대한 압류를 시작, 양측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카탈루냐 지방 948개 자치단체 대부분은 분리독립 주민투표를 예정대로 추진할 계획이다.

다만, 카탈루냐 제2 도시인 로스피탈레트 데 요브레가트를 비롯해 타라고나, 레이다 등의 도시들은 주민투표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스페인 동북부에 있는 인구 750만 명의 카탈루냐는 스페인 전체 국내총생산(GDP)의 20%를 차지하는 부유한 지역으로, 문화·역사·언어가 스페인과 다르다는 인식이 강해 분리독립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 스페인 검찰 소환장 받은 카탈루냐 자치단체장들 ‘불복종’ 결의
    • 입력 2017.09.17 (19:54)
    • 수정 2017.09.17 (19:59)
    인터넷 뉴스
스페인 검찰 소환장 받은 카탈루냐 자치단체장들 ‘불복종’ 결의
카탈란뉴스 등 스페인언론들은 16일(현지시간) 바르셀로나에 있는 카탈루냐 자치정부 건물에 자치단체장 700여 명이 모여 10월 1일 카탈루냐 분리독립의 찬반을 묻는 투표를 예정대로 진행하겠다고 결의했다고 보도했다.

카를레스 푸지데몬 카탈루냐자치정부 수반은 이날 회동에 참가한 단체장들에게 감사의 뜻을 표하고 "카탈루냐인들은 스페인 정부의 투표 금지 방침에도 앞으로 나아갈 결의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중앙정부에 "카탈루냐인들을 과소평가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는 마리아노 라호이 스페인 총리가 독립 찬성파에 "스페인 민주주의 힘을 과소평가하지 말라"고 말한 데 대한 반박이다.

아다 콜라우 바르셀로나 시장도 분리독립 투표 자체를 불법으로 규정한 스페인 정부에 "우리는 겁박당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의 항의는) 분리독립 자체가 아니라 우리의 권리에 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페인 정부는 분리독립 의견을 묻는 주민투표 자체를 헌법이 인정하지 않는다면서 이를 불복종 행위로 규정했다.

이날 모인 자치단체장들은 주민투표 동참을 공개적으로 밝힌 이들로, 최근 스페인 검찰로부터 소환장을 받았다. 검찰은 소환에 응하지 않는 자치단체장들은 영장을 발부받아 체포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하지만 이날 소환장을 받은 자치단체들 거의 모두가 한 데 모여 '불복종'을 재천명함에 따라 양측의 정면충돌 가능성이 점차 현실화하고 있다.

이미 스페인 정부는 무장한 국립경찰 등을 동원해 카탈루냐 지방에서 주민투표 관련 홍보물과 투표함 등에 대한 압류를 시작, 양측 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카탈루냐 지방 948개 자치단체 대부분은 분리독립 주민투표를 예정대로 추진할 계획이다.

다만, 카탈루냐 제2 도시인 로스피탈레트 데 요브레가트를 비롯해 타라고나, 레이다 등의 도시들은 주민투표를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스페인 동북부에 있는 인구 750만 명의 카탈루냐는 스페인 전체 국내총생산(GDP)의 20%를 차지하는 부유한 지역으로, 문화·역사·언어가 스페인과 다르다는 인식이 강해 분리독립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