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그냥 들고 나오면 끝!”…실체 드러낸 무인점포 ‘아마존 고’
“그냥 들고 나오면 끝!”…실체 드러낸 무인점포 ‘아마존 고’
인공지능이 본격화되면, 점포의 계산원도 사라지는 직업이 될까요? 계산원 대신 인공지능이 모두 처리...
안현수, 평창 출전 좌절 ‘충격’…“본인은 묵묵부답”
‘15년간 도핑 무관했는데…’ 안현수, 평창 좌절 ‘충격’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33·한국명 안현수)이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 명단에서 제외된...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탈림’ 日 규슈 강타…최고 400mm 폭우·피난 권고
입력 2017.09.17 (21:08) | 수정 2017.09.17 (22:30)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탈림’ 日 규슈 강타…최고 400mm 폭우·피난 권고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태풍 탈림이 강타한 일본 서남부에 엄청난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항공편은 무더기로 결항됐고, 하천 범람에 침수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데 수십만 명에게 피난 권고가 내려졌습니다.

나신하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거대한 흙탕물이 요동치며 마을 한복판으로 밀려 듭니다.

강물이 범람하면서 주변 주택을 위협합니다.

도로는 하천으로 변했고 번화가는 수중 도시로 변했습니다.

오늘(17일) 낮 규슈를 강타한 18호 태풍 탈림은 열도를 따라 북상하며 시간당 100mm 이상의 폭우를 쏟아냈습니다.

일부 지역엔 한달치를 웃도는 400mm 이상의 비가 내렸습니다.

최대 순간풍속 45미터의 강풍을 동반하면서 시설 피해도 속출했습니다.

<인터뷰> 미야자키 주민 : "나무가 돌풍에 부러지면서 이쪽으로 날아왔어요. 집에 부모가 있었는데 나무가 집안까지 들어왔어요."

한때, 50만 명 이상에게 피난 지시와 권고가 내려졌습니다.

항공편 800편 이상이 결항되고, 신칸센 일부 노선도 차질을 빚었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내일(18일)까지 수백 밀리의 국지성 호우가 더 내릴 것으로 내다 보고, 태풍 경로 예정 지역 주민들에게 안전지대로 대피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나신하입니다.
  • ‘탈림’ 日 규슈 강타…최고 400mm 폭우·피난 권고
    • 입력 2017.09.17 (21:08)
    • 수정 2017.09.17 (22:30)
    뉴스 9
‘탈림’ 日 규슈 강타…최고 400mm 폭우·피난 권고
<앵커 멘트>

태풍 탈림이 강타한 일본 서남부에 엄청난 비바람이 몰아치고 있습니다.

항공편은 무더기로 결항됐고, 하천 범람에 침수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데 수십만 명에게 피난 권고가 내려졌습니다.

나신하 특파원이 전해왔습니다.

<리포트>

거대한 흙탕물이 요동치며 마을 한복판으로 밀려 듭니다.

강물이 범람하면서 주변 주택을 위협합니다.

도로는 하천으로 변했고 번화가는 수중 도시로 변했습니다.

오늘(17일) 낮 규슈를 강타한 18호 태풍 탈림은 열도를 따라 북상하며 시간당 100mm 이상의 폭우를 쏟아냈습니다.

일부 지역엔 한달치를 웃도는 400mm 이상의 비가 내렸습니다.

최대 순간풍속 45미터의 강풍을 동반하면서 시설 피해도 속출했습니다.

<인터뷰> 미야자키 주민 : "나무가 돌풍에 부러지면서 이쪽으로 날아왔어요. 집에 부모가 있었는데 나무가 집안까지 들어왔어요."

한때, 50만 명 이상에게 피난 지시와 권고가 내려졌습니다.

항공편 800편 이상이 결항되고, 신칸센 일부 노선도 차질을 빚었습니다.

일본 기상청은 내일(18일)까지 수백 밀리의 국지성 호우가 더 내릴 것으로 내다 보고, 태풍 경로 예정 지역 주민들에게 안전지대로 대피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나신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