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그냥 들고 나오면 끝!”…실체 드러낸 무인점포 ‘아마존 고’
“그냥 들고 나오면 끝!”…실체 드러낸 무인점포 ‘아마존 고’
인공지능이 본격화되면, 점포의 계산원도 사라지는 직업이 될까요? 계산원 대신 인공지능이 모두 처리...
안현수, 평창 출전 좌절 ‘충격’…“본인은 묵묵부답”
‘15년간 도핑 무관했는데…’ 안현수, 평창 좌절 ‘충격’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33·한국명 안현수)이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 명단에서 제외된...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한국 토종 구상나무…미국서 ‘무럭무럭’
입력 2017.09.17 (21:18) | 수정 2017.09.17 (21:45) 뉴스 9
동영상영역 시작
한국 토종 구상나무…미국서 ‘무럭무럭’ 저작권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라산 등 우리나라에서만 자생하는 고유종으로 알려져있습니다.

상록 침엽수인 구상나무를 미국 뉴저지에서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원래부터 희귀종이지만 지구온난화 때문에 멸종 위기종으로도 지정이 돼있는데요,

이런 구상나무가 멀리 이국 땅에 뿌리를 내리게 된 사연을 김철우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뉴욕 맨하탄에서 서쪽으로 100킬로미터 떨어진 한 수도원.

침엽수가 무더기로 자라고 있습니다.

가까이 다가가 보니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전나무와 차이가 있습니다.

잎끝 가운데가 오목하게 파이고 솔방울 열매가 하늘을 향해 곧게 서있는 모양의 구상 나무입니다.

<녹취> 백영현(식물 애호가) : "특이하게 하늘을 쳐다봅니다. 얘네(솔방울)들이. 색깔이 세 번 변하는데."

한국에서만 자생하는 고유종이자 희귀종으로 알려진 구상나무 500여 그루가 군락을 이루고 생명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2009년 수도원이 구입해 심은 구상나무 묘묙이 뿌리를 내린 겁니다.

<녹취> 백영현(식물 애호가) : "비옥한 땅 여유있는 수분, 그 두가지가 가장 핵심적인 인자라고 생각하고..."

구상 나무는 이곳 미국이나 유럽에선 한국 전나무로 불리며 크리스마스 트리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이 수도원은 특히, 6.25 전쟁 때 흥남철수의 주역 레너드 라루 선장이 수도사로 여생을 보냈던 곳으로 한국과 인연이 깊습니다.

수도원은 지구 온난화로 멸종위기에 놓인 구상나무가 애팔래치아 산맥에 더 많이 퍼져 한국 나무를 미국에 알리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습니다.

뉴저지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
  • 한국 토종 구상나무…미국서 ‘무럭무럭’
    • 입력 2017.09.17 (21:18)
    • 수정 2017.09.17 (21:45)
    뉴스 9
한국 토종 구상나무…미국서 ‘무럭무럭’
<앵커 멘트>

한라산 등 우리나라에서만 자생하는 고유종으로 알려져있습니다.

상록 침엽수인 구상나무를 미국 뉴저지에서도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원래부터 희귀종이지만 지구온난화 때문에 멸종 위기종으로도 지정이 돼있는데요,

이런 구상나무가 멀리 이국 땅에 뿌리를 내리게 된 사연을 김철우 특파원이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뉴욕 맨하탄에서 서쪽으로 100킬로미터 떨어진 한 수도원.

침엽수가 무더기로 자라고 있습니다.

가까이 다가가 보니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전나무와 차이가 있습니다.

잎끝 가운데가 오목하게 파이고 솔방울 열매가 하늘을 향해 곧게 서있는 모양의 구상 나무입니다.

<녹취> 백영현(식물 애호가) : "특이하게 하늘을 쳐다봅니다. 얘네(솔방울)들이. 색깔이 세 번 변하는데."

한국에서만 자생하는 고유종이자 희귀종으로 알려진 구상나무 500여 그루가 군락을 이루고 생명을 키워가고 있습니다.

2009년 수도원이 구입해 심은 구상나무 묘묙이 뿌리를 내린 겁니다.

<녹취> 백영현(식물 애호가) : "비옥한 땅 여유있는 수분, 그 두가지가 가장 핵심적인 인자라고 생각하고..."

구상 나무는 이곳 미국이나 유럽에선 한국 전나무로 불리며 크리스마스 트리로 사랑받고 있습니다.

이 수도원은 특히, 6.25 전쟁 때 흥남철수의 주역 레너드 라루 선장이 수도사로 여생을 보냈던 곳으로 한국과 인연이 깊습니다.

수도원은 지구 온난화로 멸종위기에 놓인 구상나무가 애팔래치아 산맥에 더 많이 퍼져 한국 나무를 미국에 알리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습니다.

뉴저지에서 KBS 뉴스 김철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