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그냥 들고 나오면 끝!”…실체 드러낸 무인점포 ‘아마존 고’
“그냥 들고 나오면 끝!”…실체 드러낸 무인점포 ‘아마존 고’
인공지능이 본격화되면, 점포의 계산원도 사라지는 직업이 될까요? 계산원 대신 인공지능이 모두 처리...
안현수, 평창 출전 좌절 ‘충격’…“본인은 묵묵부답”
‘15년간 도핑 무관했는데…’ 안현수, 평창 좌절 ‘충격’
러시아로 귀화한 쇼트트랙 선수 빅토르 안(33·한국명 안현수)이 평창 동계올림픽 선수 명단에서 제외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어마’로 초토화된 카리브해 후속 허리케인 주의보에 ‘긴장’
입력 2017.09.18 (01:55) | 수정 2017.09.18 (01:56) 인터넷 뉴스
‘어마’로 초토화된 카리브해 후속 허리케인 주의보에 ‘긴장’
최근 허리케인 '어마'로 쑥대밭이 됐던 카리브 해에 또 다른 허리케인이 접근하면서 일부 카리브해 섬들에 주의보가 발령됐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은 오늘 열대성 폭풍 '마리아'가 현재 앤틸리스 열도로부터 동남 서쪽으로 655㎞ 떨어진 곳에서 시속 24㎞의 속도로 서북 서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마리아가 동반한 순간 최대 풍속은 시속 100㎞다.

마리아는 현재 풍속 분류 등급상 열대성 폭풍에 해당하지만, 조만간 허리케인급으로 성장할 것으로 관측됐다.

NHC는 "오늘 오후 늦게 마리아가 허리케인으로 발달하고 향후 48시간 내 세력을 더 확장할 것"이라면서 "일부 카리브 해 섬들에 허리케인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한편, 카테고리 1등급의 허리케인 '호세'는 미 노스캐롤라이나 주 해터러스 곶으로부터 남남동쪽으로 680㎞ 떨어진 곳에서 순간 최대 풍속 130㎞에 달하는 강풍을 동반한 채 시간당 13㎞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호세는 미국 북동부 대서양을 따라 북상할 것으로 예상돼 상륙하지는 않겠지만, 해안가에 높은 파고를 일으킬 것으로 전망됐다.
  • ‘어마’로 초토화된 카리브해 후속 허리케인 주의보에 ‘긴장’
    • 입력 2017.09.18 (01:55)
    • 수정 2017.09.18 (01:56)
    인터넷 뉴스
‘어마’로 초토화된 카리브해 후속 허리케인 주의보에 ‘긴장’
최근 허리케인 '어마'로 쑥대밭이 됐던 카리브 해에 또 다른 허리케인이 접근하면서 일부 카리브해 섬들에 주의보가 발령됐다.

미국 국립허리케인센터(NHC)은 오늘 열대성 폭풍 '마리아'가 현재 앤틸리스 열도로부터 동남 서쪽으로 655㎞ 떨어진 곳에서 시속 24㎞의 속도로 서북 서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마리아가 동반한 순간 최대 풍속은 시속 100㎞다.

마리아는 현재 풍속 분류 등급상 열대성 폭풍에 해당하지만, 조만간 허리케인급으로 성장할 것으로 관측됐다.

NHC는 "오늘 오후 늦게 마리아가 허리케인으로 발달하고 향후 48시간 내 세력을 더 확장할 것"이라면서 "일부 카리브 해 섬들에 허리케인 주의보를 발령했다"고 밝혔다.

한편, 카테고리 1등급의 허리케인 '호세'는 미 노스캐롤라이나 주 해터러스 곶으로부터 남남동쪽으로 680㎞ 떨어진 곳에서 순간 최대 풍속 130㎞에 달하는 강풍을 동반한 채 시간당 13㎞ 속도로 북진하고 있다.

호세는 미국 북동부 대서양을 따라 북상할 것으로 예상돼 상륙하지는 않겠지만, 해안가에 높은 파고를 일으킬 것으로 전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