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울릉도 앞바다 ‘보물선 인양’…이번엔 정말일까?
러일전쟁이 한창이던 1904년 10월 15일, 러시아(옛 소련)의 3대 함대중 하나인 발틱함대...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0%)’
미국에서 바라본 ‘전술핵 재배치’…실현 가능성 ‘제로’
최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해 미국 정부와 의회, 그리고 싱크탱크 관계자들을...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정의용 “文대통령, 2차 한국전쟁 이르지 않도록 막을 것”
입력 2017.09.18 (03:21) 인터넷 뉴스
정의용 “文대통령, 2차 한국전쟁 이르지 않도록 막을 것”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한·미·일은 2차 한국전쟁 발발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그런 상황에 이르지 않도록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실장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발간된 독일 주간지 슈피겔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한반도 상황에 대해 "매우 심각하다. 긴장상태가 고조돼 크게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한, 정 실장은 "현재 우리는 북한과 대화채널이 없는 상태"라며 "군사적으로 하급 지휘선에서 오해가 발생할 경우 긴장상황이 갑자기 고조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 실장은 "북한의 계속되는 미사일 발사실험과 최근 핵실험은 기술 진보를 보여준다"며 북한과의 협상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북한이 핵무기 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멈추지 않는다면 협상을 시작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심각한 도발을 여러 차례 자행했기 때문에 우리는 북한이 올바른 길을 택하지 않을 경우, 스스로 초래한 고립상태에서 벗어나도록 더 이상 도울수 없다는 입장을 오해의 여지 없이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안 수위가 초안에 비해 약화된 데 실망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더 강력한 제재안이 통과됐다면 당연히 더 좋았을 것"이라며 "하지만 유엔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수용된 것이 더 중요하다. 이제 관건은 결의의 실현 여부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실장은 북한과의 화해를 추진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대선 정책이 실패한것 아니냐는 질문에 "아니다. 하지만 우리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와 역내 평화 달성"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중재 역할을 자청한 데 대해 "대단히 감사하게 생각하고 환영한다"라며 "한반도 갈등은 국제적 의미를 가지는 사안이다. 독일은 이미 이란과의 핵 협정에서 긍정적인 역할을 한 바 있다"고 반겼다.

메르켈 총리가 언급한대로 이란 핵 협상 타결이 한반도 위기 해결에 모델이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두 경우를 간단히 비교할 수는 없다. 하지만 우리는 이란과의 협상에서 쌓았던 경험에서 배울 것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정의용 “文대통령, 2차 한국전쟁 이르지 않도록 막을 것”
    • 입력 2017.09.18 (03:21)
    인터넷 뉴스
정의용 “文대통령, 2차 한국전쟁 이르지 않도록 막을 것”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한·미·일은 2차 한국전쟁 발발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그런 상황에 이르지 않도록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실장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발간된 독일 주간지 슈피겔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한반도 상황에 대해 "매우 심각하다. 긴장상태가 고조돼 크게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한, 정 실장은 "현재 우리는 북한과 대화채널이 없는 상태"라며 "군사적으로 하급 지휘선에서 오해가 발생할 경우 긴장상황이 갑자기 고조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 실장은 "북한의 계속되는 미사일 발사실험과 최근 핵실험은 기술 진보를 보여준다"며 북한과의 협상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북한이 핵무기 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멈추지 않는다면 협상을 시작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심각한 도발을 여러 차례 자행했기 때문에 우리는 북한이 올바른 길을 택하지 않을 경우, 스스로 초래한 고립상태에서 벗어나도록 더 이상 도울수 없다는 입장을 오해의 여지 없이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안 수위가 초안에 비해 약화된 데 실망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더 강력한 제재안이 통과됐다면 당연히 더 좋았을 것"이라며 "하지만 유엔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수용된 것이 더 중요하다. 이제 관건은 결의의 실현 여부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실장은 북한과의 화해를 추진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대선 정책이 실패한것 아니냐는 질문에 "아니다. 하지만 우리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와 역내 평화 달성"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중재 역할을 자청한 데 대해 "대단히 감사하게 생각하고 환영한다"라며 "한반도 갈등은 국제적 의미를 가지는 사안이다. 독일은 이미 이란과의 핵 협정에서 긍정적인 역할을 한 바 있다"고 반겼다.

메르켈 총리가 언급한대로 이란 핵 협상 타결이 한반도 위기 해결에 모델이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두 경우를 간단히 비교할 수는 없다. 하지만 우리는 이란과의 협상에서 쌓았던 경험에서 배울 것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