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정의용 “文대통령, 2차 한국전쟁 이르지 않도록 막을 것”
입력 2017.09.18 (03:21) 인터넷 뉴스
정의용 “文대통령, 2차 한국전쟁 이르지 않도록 막을 것”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한·미·일은 2차 한국전쟁 발발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그런 상황에 이르지 않도록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실장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발간된 독일 주간지 슈피겔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한반도 상황에 대해 "매우 심각하다. 긴장상태가 고조돼 크게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한, 정 실장은 "현재 우리는 북한과 대화채널이 없는 상태"라며 "군사적으로 하급 지휘선에서 오해가 발생할 경우 긴장상황이 갑자기 고조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 실장은 "북한의 계속되는 미사일 발사실험과 최근 핵실험은 기술 진보를 보여준다"며 북한과의 협상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북한이 핵무기 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멈추지 않는다면 협상을 시작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심각한 도발을 여러 차례 자행했기 때문에 우리는 북한이 올바른 길을 택하지 않을 경우, 스스로 초래한 고립상태에서 벗어나도록 더 이상 도울수 없다는 입장을 오해의 여지 없이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안 수위가 초안에 비해 약화된 데 실망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더 강력한 제재안이 통과됐다면 당연히 더 좋았을 것"이라며 "하지만 유엔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수용된 것이 더 중요하다. 이제 관건은 결의의 실현 여부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실장은 북한과의 화해를 추진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대선 정책이 실패한것 아니냐는 질문에 "아니다. 하지만 우리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와 역내 평화 달성"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중재 역할을 자청한 데 대해 "대단히 감사하게 생각하고 환영한다"라며 "한반도 갈등은 국제적 의미를 가지는 사안이다. 독일은 이미 이란과의 핵 협정에서 긍정적인 역할을 한 바 있다"고 반겼다.

메르켈 총리가 언급한대로 이란 핵 협상 타결이 한반도 위기 해결에 모델이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두 경우를 간단히 비교할 수는 없다. 하지만 우리는 이란과의 협상에서 쌓았던 경험에서 배울 것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정의용 “文대통령, 2차 한국전쟁 이르지 않도록 막을 것”
    • 입력 2017.09.18 (03:21)
    인터넷 뉴스
정의용 “文대통령, 2차 한국전쟁 이르지 않도록 막을 것”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한·미·일은 2차 한국전쟁 발발 가능성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그런 상황에 이르지 않도록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실장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발간된 독일 주간지 슈피겔과의 인터뷰에서 현재 한반도 상황에 대해 "매우 심각하다. 긴장상태가 고조돼 크게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또한, 정 실장은 "현재 우리는 북한과 대화채널이 없는 상태"라며 "군사적으로 하급 지휘선에서 오해가 발생할 경우 긴장상황이 갑자기 고조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 실장은 "북한의 계속되는 미사일 발사실험과 최근 핵실험은 기술 진보를 보여준다"며 북한과의 협상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북한이 핵무기 실험과 미사일 발사를 멈추지 않는다면 협상을 시작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북한은 심각한 도발을 여러 차례 자행했기 때문에 우리는 북한이 올바른 길을 택하지 않을 경우, 스스로 초래한 고립상태에서 벗어나도록 더 이상 도울수 없다는 입장을 오해의 여지 없이 명확하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안 수위가 초안에 비해 약화된 데 실망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에 "더 강력한 제재안이 통과됐다면 당연히 더 좋았을 것"이라며 "하지만 유엔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수용된 것이 더 중요하다. 이제 관건은 결의의 실현 여부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 실장은 북한과의 화해를 추진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대선 정책이 실패한것 아니냐는 질문에 "아니다. 하지만 우리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와 역내 평화 달성"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중재 역할을 자청한 데 대해 "대단히 감사하게 생각하고 환영한다"라며 "한반도 갈등은 국제적 의미를 가지는 사안이다. 독일은 이미 이란과의 핵 협정에서 긍정적인 역할을 한 바 있다"고 반겼다.

메르켈 총리가 언급한대로 이란 핵 협상 타결이 한반도 위기 해결에 모델이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 "두 경우를 간단히 비교할 수는 없다. 하지만 우리는 이란과의 협상에서 쌓았던 경험에서 배울 것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