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흥진호 “고의로 월북 조업”…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흥진호, 복어 잡으러 고의 월북…“처벌 두려워 신고안해”
지난달 북한 경비정에 나포됐다 엿새만에 풀려난 경주 감포선적의 '391 흥진호'는 고의로 북한 해역에...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 20만 초읽기
이국종 신드롬, 열광하는 이유는…‘외상센터’ 청원도 20만 돌파
이국종 아주대병원 교수와 중증외상센터에 대한 지원 확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 글이...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英, 테러경보 등급 최고단계에서 한단계 낮춰
입력 2017.09.18 (03:21) 인터넷 뉴스
英, 테러경보 등급 최고단계에서 한단계 낮춰
영국 정부가 런던 지하철 폭발 테러 직후 최고단계인 '위급'으로 격상했던 테러경보 등급을 직전의 '심각' 단계로 낮췄다.

앰버 러드 영국 내무장관은 현지시간으로 17일 테러경보 단계를 검토한 합동테러분석센터가 '위급'에서 '심각'으로 낮추기로 했다고 밝혔다.

러드 장관은 '심각' 단계는 테러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뜻으로 시민은 여전히 경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일반인이 접근 불가한 주요 보안시설 경비를 위해 투입됐던 군병력은 원래 임무로 돌아가고 무장 경찰이 다시 해당 시설의 보안을 맡게 된다.

영국 경찰 수백 명이 대대적인 용의자 추적을 벌이는 한편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이번 테러 배후를 자처하고 나선 가운데 영국 정부는 지난 15일 사건 발생 12시간 만에 테러경보를 최고 단계로 격상했다.

지난 15일 출근시간대인 오전 8시 반쯤 런던 남부 파슨스 그린 역에 정차한 지하철 열차의 출입문이 열린 직후 마지막 객차 출입문 바로 안쪽에 있던 사제 폭발물이 터져 30명이 다쳤다.
사건을 수사 중인 런던경찰청은 18세와 21세 남성 용의자를 도버 항구와 런던에서 잇따라 체포하고 이들의 주거지들을 수색하고 있다.

앞서 영국 정부는 지난 5월 맨체스터 공연장 테러 직후에도 테러경보 등급을 '심각'에서 '위급'으로 격상했다가 사흘 뒤 다시 낮춘 바 있다.
  • 英, 테러경보 등급 최고단계에서 한단계 낮춰
    • 입력 2017.09.18 (03:21)
    인터넷 뉴스
英, 테러경보 등급 최고단계에서 한단계 낮춰
영국 정부가 런던 지하철 폭발 테러 직후 최고단계인 '위급'으로 격상했던 테러경보 등급을 직전의 '심각' 단계로 낮췄다.

앰버 러드 영국 내무장관은 현지시간으로 17일 테러경보 단계를 검토한 합동테러분석센터가 '위급'에서 '심각'으로 낮추기로 했다고 밝혔다.

러드 장관은 '심각' 단계는 테러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뜻으로 시민은 여전히 경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일반인이 접근 불가한 주요 보안시설 경비를 위해 투입됐던 군병력은 원래 임무로 돌아가고 무장 경찰이 다시 해당 시설의 보안을 맡게 된다.

영국 경찰 수백 명이 대대적인 용의자 추적을 벌이는 한편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이번 테러 배후를 자처하고 나선 가운데 영국 정부는 지난 15일 사건 발생 12시간 만에 테러경보를 최고 단계로 격상했다.

지난 15일 출근시간대인 오전 8시 반쯤 런던 남부 파슨스 그린 역에 정차한 지하철 열차의 출입문이 열린 직후 마지막 객차 출입문 바로 안쪽에 있던 사제 폭발물이 터져 30명이 다쳤다.
사건을 수사 중인 런던경찰청은 18세와 21세 남성 용의자를 도버 항구와 런던에서 잇따라 체포하고 이들의 주거지들을 수색하고 있다.

앞서 영국 정부는 지난 5월 맨체스터 공연장 테러 직후에도 테러경보 등급을 '심각'에서 '위급'으로 격상했다가 사흘 뒤 다시 낮춘 바 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