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공작에 예산까지 지원하면서...
[K스타] 한일관 대표 ‘불독 물려 사망’ 충격…‘슈주’ 최시원·父 “큰 책임, 사죄”
최시원 사과에 유가족 “용서했다”…‘반려견 관리 책임’ 파장은 확산
한일관 대표가 프렌치불독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반려견 관리에 안이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스페인 경제장관 “카탈루냐, 독립하면 빈곤의 늪 빠질 것”
입력 2017.09.19 (18:27) | 수정 2017.09.19 (19:41) 인터넷 뉴스
스페인 경제장관 “카탈루냐, 독립하면 빈곤의 늪 빠질 것”
10월 1일 카탈루나 분리 독립 찬반 주민 투표를 앞두고 스페인 경제장관이 직접 나서 카탈루냐 지방이 스페인에서 떨어져 나가면 빈곤의 나락으로 추락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카탈루냐 측은 중앙정부가 과도하게 많은 세금을 거둬간다면서 독립이 이뤄지면 지역경제가 더 살아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루이스 데 귄도스 스페인 경제장관은 18일(현지시간) 코페 라디오에 출연해 카탈루냐가 스페인에서 분리되면 "지역의 GDP(국내총생산)이 25∼30% 급락하고 실업률은 갑절로 치솟을 것"이라며 빈곤이 심각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귄도스 장관은 또한 카탈루냐가 독립하면 유로존(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국)에 속하지 않게 돼 교역에서 생산품의 75%에 관세 적용을 받게 되고 은행들은 다른 곳으로 옮겨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카탈루냐가 유로가 아닌 새 화폐를 만들어 유통하는 비용도 매우 클 것이라면서 "경제적인 관점에서 카탈루냐 독립은 절대적으로 정신이 나간 짓"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분리독립 찬성파는 이와 반대로 스페인의 틀에서 벗어나면 카탈루냐가 더욱 부유해질 수 있다는 입장이다.

카탈루냐 지방은 이미 스페인 전체 GDP의 20%가량을 차지하는 데다 바르셀로나를 중심으로 지중해와 피레네산맥을 거느리고 있어 세계적인 관광지로 꼽힌다.

이 지역 실업률은 13.2%로, 스페인 전체 평균 17.2%보다 4%가량 낮아 스페인 경제의 고질인 실업 문제에서도 어느 정도 비켜나 있다.

카탈루냐 자치정부는 특히 스페인에서 분리되면 재정정책과 투자를 자체적으로 결정할 수 있어 경제규모를 더욱 키울 수 있다고 주장한다.

자치정부 자료에 따르면, 카탈루냐가 스페인 중앙정부에 납부하는 세금 중 투자와 공공서비스로 돌려받는 것을 제외한 금액만 매년 160억 유로(21조7천억원 상당)에 이른다. 전체 GDP의 8%에 이르는 돈을 고스란히 중앙정부에 '갖다 바친다'는 것이다.

스페인 정부는 예산과 재정을 도구로 오는 10월 1일 주민투표 포기를 압박하고 있다.

스페인은 헌법상 보장된 중앙정부의 권한에 따라 카탈루냐 자치정부가 주민투표 추진 방침을 철회하지 않으면 공공부문의 예산지출 권한을 몰수하겠다고 경고했다.
  • 스페인 경제장관 “카탈루냐, 독립하면 빈곤의 늪 빠질 것”
    • 입력 2017.09.19 (18:27)
    • 수정 2017.09.19 (19:41)
    인터넷 뉴스
스페인 경제장관 “카탈루냐, 독립하면 빈곤의 늪 빠질 것”
10월 1일 카탈루나 분리 독립 찬반 주민 투표를 앞두고 스페인 경제장관이 직접 나서 카탈루냐 지방이 스페인에서 떨어져 나가면 빈곤의 나락으로 추락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카탈루냐 측은 중앙정부가 과도하게 많은 세금을 거둬간다면서 독립이 이뤄지면 지역경제가 더 살아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루이스 데 귄도스 스페인 경제장관은 18일(현지시간) 코페 라디오에 출연해 카탈루냐가 스페인에서 분리되면 "지역의 GDP(국내총생산)이 25∼30% 급락하고 실업률은 갑절로 치솟을 것"이라며 빈곤이 심각해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귄도스 장관은 또한 카탈루냐가 독립하면 유로존(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국)에 속하지 않게 돼 교역에서 생산품의 75%에 관세 적용을 받게 되고 은행들은 다른 곳으로 옮겨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카탈루냐가 유로가 아닌 새 화폐를 만들어 유통하는 비용도 매우 클 것이라면서 "경제적인 관점에서 카탈루냐 독립은 절대적으로 정신이 나간 짓"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분리독립 찬성파는 이와 반대로 스페인의 틀에서 벗어나면 카탈루냐가 더욱 부유해질 수 있다는 입장이다.

카탈루냐 지방은 이미 스페인 전체 GDP의 20%가량을 차지하는 데다 바르셀로나를 중심으로 지중해와 피레네산맥을 거느리고 있어 세계적인 관광지로 꼽힌다.

이 지역 실업률은 13.2%로, 스페인 전체 평균 17.2%보다 4%가량 낮아 스페인 경제의 고질인 실업 문제에서도 어느 정도 비켜나 있다.

카탈루냐 자치정부는 특히 스페인에서 분리되면 재정정책과 투자를 자체적으로 결정할 수 있어 경제규모를 더욱 키울 수 있다고 주장한다.

자치정부 자료에 따르면, 카탈루냐가 스페인 중앙정부에 납부하는 세금 중 투자와 공공서비스로 돌려받는 것을 제외한 금액만 매년 160억 유로(21조7천억원 상당)에 이른다. 전체 GDP의 8%에 이르는 돈을 고스란히 중앙정부에 '갖다 바친다'는 것이다.

스페인 정부는 예산과 재정을 도구로 오는 10월 1일 주민투표 포기를 압박하고 있다.

스페인은 헌법상 보장된 중앙정부의 권한에 따라 카탈루냐 자치정부가 주민투표 추진 방침을 철회하지 않으면 공공부문의 예산지출 권한을 몰수하겠다고 경고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