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공작에 예산까지 지원하면서...
[K스타] 한일관 대표 ‘불독 물려 사망’ 충격…‘슈주’ 최시원·父 “큰 책임, 사죄”
최시원 사과에 유가족 “용서했다”…‘반려견 관리 책임’ 파장은 확산
한일관 대표가 프렌치불독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반려견 관리에 안이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K스타] 장나라 동안 외모 화제 “어딜 봐서 36세?”
입력 2017.09.20 (11:46) | 수정 2017.09.20 (11:57) K-STAR
[K스타] 장나라 동안 외모 화제 “어딜 봐서 36세?”
배우 장나라가 오는 10월에 방송되는 KBS 예능 드라마 '고백부부' 스틸컷에서 동안 외모를 자랑해 화제를 모았다.

사진 : KBS 제공사진 : KBS 제공

오늘(20일) KBS 제작진이 공개한 '고백부부' 스틸컷에 나온 장나라는 특유의 동안 외모와 분위기를 드러냈다. 스틸컷 속 장나라는 물방울무늬 치마에 빨간색 와이셔츠와 청재킷을 입고 상큼한 분위기를 뽐내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시간이 멈춘 듯", "어딜 봐서 이 미모가 30대야", "이 누나는 유전자를 연구해봐야 함"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제 나이가 만 36세인 장나라는 '고백부부' 속에서 38세 주부와 20세 새내기를 오가는 '마진주' 역을 맡았다. 장나라는 특유의 동안 외모와 분위기로 20세 대학교 새내기 이미지를 소화했다.

'고백부부' 제작진은 "실제 대학 캠퍼스에서 촬영된 본 장면에서 장나라가 등장하자 스태프들 모두 장나라의 상큼함에 눈을 떼지 못했다. 38세에서 20세까지 종횡무진 활약하는 장나라의 이유 있는 변신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고백부부'는 38세 동갑내기 앙숙 부부의 '과거 청산'과 '인생 체인지' 프로젝트를 그린 KBS 예능 드라마다. 결혼 14년 차에 자존감이 낮은 38세 주부 '마진주'에게 파릇파릇한 20세로 돌아가 배배꼬인 인생을 풀 기회가 주어지면서 생기는 일화를 그렸다.

KBS 2TV '고백부부'는 10월 13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K스타 강지수 kbs.kangji@kbs.co.kr
  • [K스타] 장나라 동안 외모 화제 “어딜 봐서 36세?”
    • 입력 2017.09.20 (11:46)
    • 수정 2017.09.20 (11:57)
    K-STAR
[K스타] 장나라 동안 외모 화제 “어딜 봐서 36세?”
배우 장나라가 오는 10월에 방송되는 KBS 예능 드라마 '고백부부' 스틸컷에서 동안 외모를 자랑해 화제를 모았다.

사진 : KBS 제공사진 : KBS 제공

오늘(20일) KBS 제작진이 공개한 '고백부부' 스틸컷에 나온 장나라는 특유의 동안 외모와 분위기를 드러냈다. 스틸컷 속 장나라는 물방울무늬 치마에 빨간색 와이셔츠와 청재킷을 입고 상큼한 분위기를 뽐내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시간이 멈춘 듯", "어딜 봐서 이 미모가 30대야", "이 누나는 유전자를 연구해봐야 함"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제 나이가 만 36세인 장나라는 '고백부부' 속에서 38세 주부와 20세 새내기를 오가는 '마진주' 역을 맡았다. 장나라는 특유의 동안 외모와 분위기로 20세 대학교 새내기 이미지를 소화했다.

'고백부부' 제작진은 "실제 대학 캠퍼스에서 촬영된 본 장면에서 장나라가 등장하자 스태프들 모두 장나라의 상큼함에 눈을 떼지 못했다. 38세에서 20세까지 종횡무진 활약하는 장나라의 이유 있는 변신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고백부부'는 38세 동갑내기 앙숙 부부의 '과거 청산'과 '인생 체인지' 프로젝트를 그린 KBS 예능 드라마다. 결혼 14년 차에 자존감이 낮은 38세 주부 '마진주'에게 파릇파릇한 20세로 돌아가 배배꼬인 인생을 풀 기회가 주어지면서 생기는 일화를 그렸다.

KBS 2TV '고백부부'는 10월 13일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K스타 강지수 kbs.kangji@kbs.co.kr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