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국정원 ‘DJ 노벨상’ 취소 공작, 주소 알려주고 예산도 집행
이명박 정부의 국가정보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공작에 예산까지 지원하면서...
[K스타] 한일관 대표 ‘불독 물려 사망’ 충격…‘슈주’ 최시원·父 “큰 책임, 사죄”
최시원 사과에 유가족 “용서했다”…‘반려견 관리 책임’ 파장은 확산
한일관 대표가 프렌치불독에게 물려 패혈증으로 사망한 소식이 알려지면서 반려견 관리에 안이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김동연 부총리 美 무디스 본사 방문 ‘북한 리스크·경제정책방향’ 설명
입력 2017.09.20 (15:01) | 수정 2017.09.20 (15:09) 인터넷 뉴스
김동연 부총리 美 무디스 본사 방문 ‘북한 리스크·경제정책방향’ 설명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미국 무디스 본사에서 최고위급 인사와 만나 북한 리스크 대응과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을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 미국 방문길에 동행한 김 부총리는 현지시각으로 19일 미국 뉴욕 무디스 본사를 찾아가 리차드 켄터 부회장, 로버트 파우버 사장 등과 만났다.

김 부총리는 최근 북한 미사일 도발 등 지정학적 리스크에 대한 한국 정부의 시각과 대응방향에 대한 무디스의 질문에 "한국 경제의 견조한 펀더멘털 등을 고려할 때 시장 영향은 아직 제한적"이라며 "필요시 적기 대응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일본·영국·프랑스 등 우방국뿐 아니라 중국·러시아 등과도 국제적인 공조를 강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또 무디스 측에서 높은 관심을 보인 새 정부 혁신성장과 관련해서도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혁신성장에 대해 "혁신생태계 조성, 규제개혁, 혁신자본 확충 등을 통해 추진할 것"이라며 "실패할 경우 재기할 수 있는 혁신안전망 강화, 혁신거점 조성 등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무디스 측은 새 정부 경제정책 방향과 대북 리스크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계기가 됐다며, 부총리의 적극적인 소통 노력에 감사를 표했다고 기재부는 전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부총리의 신용평가사 본사 방문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북한 리스크에 대한 대응과 대외신인도 유지의 중요성을 감안해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 김동연 부총리 美 무디스 본사 방문 ‘북한 리스크·경제정책방향’ 설명
    • 입력 2017.09.20 (15:01)
    • 수정 2017.09.20 (15:09)
    인터넷 뉴스
김동연 부총리 美 무디스 본사 방문 ‘북한 리스크·경제정책방향’ 설명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미국 무디스 본사에서 최고위급 인사와 만나 북한 리스크 대응과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을 설명했다.

문재인 대통령 미국 방문길에 동행한 김 부총리는 현지시각으로 19일 미국 뉴욕 무디스 본사를 찾아가 리차드 켄터 부회장, 로버트 파우버 사장 등과 만났다.

김 부총리는 최근 북한 미사일 도발 등 지정학적 리스크에 대한 한국 정부의 시각과 대응방향에 대한 무디스의 질문에 "한국 경제의 견조한 펀더멘털 등을 고려할 때 시장 영향은 아직 제한적"이라며 "필요시 적기 대응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미국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으며, 일본·영국·프랑스 등 우방국뿐 아니라 중국·러시아 등과도 국제적인 공조를 강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부총리는 또 무디스 측에서 높은 관심을 보인 새 정부 혁신성장과 관련해서도 설명했다.

김 부총리는 혁신성장에 대해 "혁신생태계 조성, 규제개혁, 혁신자본 확충 등을 통해 추진할 것"이라며 "실패할 경우 재기할 수 있는 혁신안전망 강화, 혁신거점 조성 등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무디스 측은 새 정부 경제정책 방향과 대북 리스크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계기가 됐다며, 부총리의 적극적인 소통 노력에 감사를 표했다고 기재부는 전했다.

기재부 관계자는 "부총리의 신용평가사 본사 방문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북한 리스크에 대한 대응과 대외신인도 유지의 중요성을 감안해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