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교 비정규직 “26일 총파업” 경고…근속수당 인상 요구
입력 2017.09.20 (15:23) 수정 2017.09.20 (15:24) 사회
학교 비정규직 “26일 총파업” 경고…근속수당 인상 요구
교육 당국과 단체교섭을 진행 중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가 20일(오늘) 집행부만 참여하는 '경고 파업'을 벌였다. 오늘 경고 파업은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됐으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대전·충남세종·경북지부는 21일(내일) 경고 파업을 할 예정이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추석이 목전인 지금까지도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올해 임금인상 협상은 가닥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면서 "(정부가) 비정규직과 정규직 간 차별을 해소하는 데 별 의지가 없음을 교육부와 교육청이 앞장서서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학교 비정규직들은 장기근무가산금을 근속수당으로 변경하고 금액을 올릴 것과 상여금 등에서의 정규직과 차별 해소, 기본급 인상 등을 요구하고 있다.

교육공무직본부는 "애초 요구에서 대폭 양보해 '별도의 상한이 없는 근속수당을 도입하고 2017년 회계연도 시작 때부터 소급해 3만원씩 지급'을 최종안으로 제시했지만, 교육부 등은 어떤 입장도 내지 않고 있다"면서 "21일 본교섭에서 긍정적인 안이 제시되지 않으면 26일 총파업 등 총력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교육공무직본부는 21일(내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앞에서 투쟁결의대회를 열 예정이다.
  • 학교 비정규직 “26일 총파업” 경고…근속수당 인상 요구
    • 입력 2017.09.20 (15:23)
    • 수정 2017.09.20 (15:24)
    사회
학교 비정규직 “26일 총파업” 경고…근속수당 인상 요구
교육 당국과 단체교섭을 진행 중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교육공무직본부가 20일(오늘) 집행부만 참여하는 '경고 파업'을 벌였다. 오늘 경고 파업은 전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진행됐으며 전국교육공무직본부 대전·충남세종·경북지부는 21일(내일) 경고 파업을 할 예정이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는 "추석이 목전인 지금까지도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의 올해 임금인상 협상은 가닥조차 잡지 못하고 있다"면서 "(정부가) 비정규직과 정규직 간 차별을 해소하는 데 별 의지가 없음을 교육부와 교육청이 앞장서서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학교 비정규직들은 장기근무가산금을 근속수당으로 변경하고 금액을 올릴 것과 상여금 등에서의 정규직과 차별 해소, 기본급 인상 등을 요구하고 있다.

교육공무직본부는 "애초 요구에서 대폭 양보해 '별도의 상한이 없는 근속수당을 도입하고 2017년 회계연도 시작 때부터 소급해 3만원씩 지급'을 최종안으로 제시했지만, 교육부 등은 어떤 입장도 내지 않고 있다"면서 "21일 본교섭에서 긍정적인 안이 제시되지 않으면 26일 총파업 등 총력투쟁을 전개하겠다"고 밝혔다.

교육공무직본부는 21일(내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앞에서 투쟁결의대회를 열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