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사라져…입주민 ‘망연자실’
"외출했다 돌아와 보니 살던 집이 없어졌어요"부산시 남구 문현동의 한 빌라에 살고 있던 A씨는...
알록달록하게 먹어라!…주목받는 ‘컬러푸드’
예쁜게 몸에도 좋다?…건강·입맛 사로잡는 ‘컬러푸드’
'건강을 위해선 알록달록하게 먹으라"는 말이 있다고 하네요. 음식 색깔에 따라 우리 몸에...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일본 가계금융자산 1경 8,562조 원…사상 최고
입력 2017.09.20 (18:36) | 수정 2017.09.20 (18:58) 인터넷 뉴스
일본 가계금융자산 1경 8,562조 원…사상 최고
현금, 예금, 주식 등 일본 가계가 보유한 금융자산 규모가 1,832조엔(약 1경 8,562조 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20일) 일본은행이 발표한 자금순환통계(속보)에 따르면, 올해 6월말 기준 일본 가계부문이 소유한 금융자산 잔고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4% 증가한 1,832조 엔으로 나타났다.

가계 금융자산이 급증한 것은 주가가 크게 오르면서 주식 보유액이 늘어났고, 현금과 예금도 계속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정부가) 금융자산을 저축에서 투자 쪽으로 유도하고 있지만, 이 흐름이 가속화되는 상황에 이르지는 못했다'고 지적했다.

자산별 잔고 내역을 보면, 현금과 예금이 2.6% 늘어난 945조 엔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현금은 5.3% 늘어난 82조 엔이었다.

주식 등은 전년보다 22.5% 늘어난 191조 엔이었다. 영국의 유럽연합(EU) 이탈 결정 이후 주식시장이 전세계적으로 약세를 보였지만, 이에 대한 반작용이 일어나면서 지난해 대비 주가 증가율이 높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투자신탁은 15.6% 늘어난 100조 엔을 기록했다. 통계가 남아 있는 2005년 이후 처음으로 100조 엔 대에 올라섰다.

기업의 금융자산도 13% 늘어난 1,166조 엔으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인수합병 등에 의한 대외직접투자는 20% 늘어난 121조 엔이었다. 주식평가액과 대외직접투자도 각각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 일본 가계금융자산 1경 8,562조 원…사상 최고
    • 입력 2017.09.20 (18:36)
    • 수정 2017.09.20 (18:58)
    인터넷 뉴스
일본 가계금융자산 1경 8,562조 원…사상 최고
현금, 예금, 주식 등 일본 가계가 보유한 금융자산 규모가 1,832조엔(약 1경 8,562조 원)으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20일) 일본은행이 발표한 자금순환통계(속보)에 따르면, 올해 6월말 기준 일본 가계부문이 소유한 금융자산 잔고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4% 증가한 1,832조 엔으로 나타났다.

가계 금융자산이 급증한 것은 주가가 크게 오르면서 주식 보유액이 늘어났고, 현금과 예금도 계속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정부가) 금융자산을 저축에서 투자 쪽으로 유도하고 있지만, 이 흐름이 가속화되는 상황에 이르지는 못했다'고 지적했다.

자산별 잔고 내역을 보면, 현금과 예금이 2.6% 늘어난 945조 엔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현금은 5.3% 늘어난 82조 엔이었다.

주식 등은 전년보다 22.5% 늘어난 191조 엔이었다. 영국의 유럽연합(EU) 이탈 결정 이후 주식시장이 전세계적으로 약세를 보였지만, 이에 대한 반작용이 일어나면서 지난해 대비 주가 증가율이 높았던 것으로 분석됐다.

투자신탁은 15.6% 늘어난 100조 엔을 기록했다. 통계가 남아 있는 2005년 이후 처음으로 100조 엔 대에 올라섰다.

기업의 금융자산도 13% 늘어난 1,166조 엔으로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인수합병 등에 의한 대외직접투자는 20% 늘어난 121조 엔이었다. 주식평가액과 대외직접투자도 각각 사상 최고를 기록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