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불 끄고…사람 구하고” 홀연히 사라진 버스 기사
대형 화재를 막고, 심폐소생술로 사람을 살리는 영웅들의 활약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영웅들은 다름...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수면 내시경’ 40대女 또 사망…치명적 사고 피하려면
울산의 한 의원에서 수면내시경을 받은 40대 여성이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윤한홍 “산업부 한전 4개 발전자회사 기관장 사퇴 압박”
입력 2017.09.20 (20:42) | 수정 2017.09.20 (20:57) 인터넷 뉴스
윤한홍 “산업부 한전 4개 발전자회사 기관장 사퇴 압박”
산업통상자원부가 한국전력 4개 발전자회사 기관장들의 사퇴를 압박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은 20일(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자진 사퇴로 알려졌던 4개 한전 발전사회사 기관장의 사표제출이 산업부 사퇴요구에 따른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전 정권에서 임명된 공공기관장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대대적인 '강제 물갈이'가 시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에 따르면 사표를 제출한 정창길 중부발전 사장과 윤종근 남부발전 사장은 임기가 1년 3개월, 장재원 남동발전 사장과 정하황 서부발전 사장은 임기가 2년 이상 남은 상황이었지만 모두 일괄 사표를 제출해 수리됐다.

윤 의원은 "확인결과 이들은 산업부 고위관계자로부터 사표제출을 요구받았고 개별 면담까지도 진행됐다"며 "'인위적 교체는 없다'고 밝힌 정부 기조와 180도 바뀐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특히 산업부가 사퇴 종용을 통해 앞장서고 감사원과 국무조정실, 공직복무관리관실 등 사정기관의 조사와 노조의 압박까지 총동원돼 임기가 남은 기관장의 물갈이가 추진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소통과 화합을 강조하면서 임기가 보장된 공공기관장에 대해 사퇴를 압박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 윤한홍 “산업부 한전 4개 발전자회사 기관장 사퇴 압박”
    • 입력 2017.09.20 (20:42)
    • 수정 2017.09.20 (20:57)
    인터넷 뉴스
윤한홍 “산업부 한전 4개 발전자회사 기관장 사퇴 압박”
산업통상자원부가 한국전력 4개 발전자회사 기관장들의 사퇴를 압박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은 20일(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자진 사퇴로 알려졌던 4개 한전 발전사회사 기관장의 사표제출이 산업부 사퇴요구에 따른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전 정권에서 임명된 공공기관장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대대적인 '강제 물갈이'가 시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에 따르면 사표를 제출한 정창길 중부발전 사장과 윤종근 남부발전 사장은 임기가 1년 3개월, 장재원 남동발전 사장과 정하황 서부발전 사장은 임기가 2년 이상 남은 상황이었지만 모두 일괄 사표를 제출해 수리됐다.

윤 의원은 "확인결과 이들은 산업부 고위관계자로부터 사표제출을 요구받았고 개별 면담까지도 진행됐다"며 "'인위적 교체는 없다'고 밝힌 정부 기조와 180도 바뀐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특히 산업부가 사퇴 종용을 통해 앞장서고 감사원과 국무조정실, 공직복무관리관실 등 사정기관의 조사와 노조의 압박까지 총동원돼 임기가 남은 기관장의 물갈이가 추진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소통과 화합을 강조하면서 임기가 보장된 공공기관장에 대해 사퇴를 압박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사사건건
정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