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윤한홍 “산업부 한전 4개 발전자회사 기관장 사퇴 압박”
입력 2017.09.20 (20:42) 수정 2017.09.20 (20:57) 인터넷 뉴스
윤한홍 “산업부 한전 4개 발전자회사 기관장 사퇴 압박”
산업통상자원부가 한국전력 4개 발전자회사 기관장들의 사퇴를 압박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은 20일(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자진 사퇴로 알려졌던 4개 한전 발전사회사 기관장의 사표제출이 산업부 사퇴요구에 따른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전 정권에서 임명된 공공기관장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대대적인 '강제 물갈이'가 시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에 따르면 사표를 제출한 정창길 중부발전 사장과 윤종근 남부발전 사장은 임기가 1년 3개월, 장재원 남동발전 사장과 정하황 서부발전 사장은 임기가 2년 이상 남은 상황이었지만 모두 일괄 사표를 제출해 수리됐다.

윤 의원은 "확인결과 이들은 산업부 고위관계자로부터 사표제출을 요구받았고 개별 면담까지도 진행됐다"며 "'인위적 교체는 없다'고 밝힌 정부 기조와 180도 바뀐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특히 산업부가 사퇴 종용을 통해 앞장서고 감사원과 국무조정실, 공직복무관리관실 등 사정기관의 조사와 노조의 압박까지 총동원돼 임기가 남은 기관장의 물갈이가 추진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소통과 화합을 강조하면서 임기가 보장된 공공기관장에 대해 사퇴를 압박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 윤한홍 “산업부 한전 4개 발전자회사 기관장 사퇴 압박”
    • 입력 2017.09.20 (20:42)
    • 수정 2017.09.20 (20:57)
    인터넷 뉴스
윤한홍 “산업부 한전 4개 발전자회사 기관장 사퇴 압박”
산업통상자원부가 한국전력 4개 발전자회사 기관장들의 사퇴를 압박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윤한홍 의원은 20일(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자진 사퇴로 알려졌던 4개 한전 발전사회사 기관장의 사표제출이 산업부 사퇴요구에 따른 것으로 드러났다"며 "이전 정권에서 임명된 공공기관장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대대적인 '강제 물갈이'가 시작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의원에 따르면 사표를 제출한 정창길 중부발전 사장과 윤종근 남부발전 사장은 임기가 1년 3개월, 장재원 남동발전 사장과 정하황 서부발전 사장은 임기가 2년 이상 남은 상황이었지만 모두 일괄 사표를 제출해 수리됐다.

윤 의원은 "확인결과 이들은 산업부 고위관계자로부터 사표제출을 요구받았고 개별 면담까지도 진행됐다"며 "'인위적 교체는 없다'고 밝힌 정부 기조와 180도 바뀐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의원은 "특히 산업부가 사퇴 종용을 통해 앞장서고 감사원과 국무조정실, 공직복무관리관실 등 사정기관의 조사와 노조의 압박까지 총동원돼 임기가 남은 기관장의 물갈이가 추진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가 소통과 화합을 강조하면서 임기가 보장된 공공기관장에 대해 사퇴를 압박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