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세계적 거장 예술품을 ‘고철’로 처분했다고?…거센 비난 여론
부산 해운대구청이 해운대해수욕장에 있던 세계적 설치미술의 거장인 데니스 오펜하임의 작품을...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엽기부모 ‘충격’
자녀 13명 쇠사슬 묶고 감금…공포의 美 엽기 부모 ‘충격’
[앵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2살 어린 아이부터 29살 다 큰 자식들까지 집에 가둔 채, 쇠사슬로...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승용차 덜 팔리네”…미국車 3인방 안방사업 축소
입력 2017.09.20 (21:18) | 수정 2017.09.20 (21:23) 인터넷 뉴스
“승용차 덜 팔리네”…미국車 3인방 안방사업 축소
미국 자동차 시장에 찬바람이 불면서 '디트로이트 3인방'인 제너럴모터스(GM), 포드, 피아트크라이슬러가 잇따라 안방 사업을 축소하고 있다.

20일 월스트리트저널 등에 따르면 포드는 미국 3곳, 멕시코 2곳 등 북미지역 공장 5곳의 가동을 일시 중단한다고 19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중단 기간은 공장별로 1∼3주다. 생산이 중단되는 모델은 소형차인 피에스타, 중형 세단인 퓨전 등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인기에 떠밀려 수요가 급감한 차종이다. 가동 중단에 따라 근로자 1만2천 명 이상은 일시 해고 상태에 놓일 예정이다. 이번 조치는 미국 시장에서 자동차 판매가 부진한 데 따라 제조사들이 줄줄이 몸집 줄이기에 나선 흐름의 하나다.

자동차정보 업체 오토데이터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 경량차 판매는 전년보다 1.9% 떨어졌다. 포드의 판매량은 2.1% 줄어 20만9천29대에 그쳤다. 피아트크라이슬러 또한 미니밴의 생산량 조절을 이유로 캐나다 온타리오 주 윈저 공장에서 다음 달 2일부터 5주간 가동을 중단할 예정이다.앞서 GM은 소형차와 가족형 세단의 수요 감소에 따라 오하이오 주 로즈타운, 미시간 주 랜싱 등 몇몇 공장에서 올해 수천 명의 일자리 감축에 착수했다.

반면 일본 자동차 업체들은 미국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나섰다. 혼다는 수요 확대에 힘입어 오하이오 공장에서 300명의 일자리를 충원하겠다고 18일 밝혔으며, 도요타 또한 올해 초 켄터키에서 900명을 추가로 채용해 가족형 세단 캠리의 주문량 증가에 발맞추고 있다.
  • “승용차 덜 팔리네”…미국車 3인방 안방사업 축소
    • 입력 2017.09.20 (21:18)
    • 수정 2017.09.20 (21:23)
    인터넷 뉴스
“승용차 덜 팔리네”…미국車 3인방 안방사업 축소
미국 자동차 시장에 찬바람이 불면서 '디트로이트 3인방'인 제너럴모터스(GM), 포드, 피아트크라이슬러가 잇따라 안방 사업을 축소하고 있다.

20일 월스트리트저널 등에 따르면 포드는 미국 3곳, 멕시코 2곳 등 북미지역 공장 5곳의 가동을 일시 중단한다고 19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중단 기간은 공장별로 1∼3주다. 생산이 중단되는 모델은 소형차인 피에스타, 중형 세단인 퓨전 등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인기에 떠밀려 수요가 급감한 차종이다. 가동 중단에 따라 근로자 1만2천 명 이상은 일시 해고 상태에 놓일 예정이다. 이번 조치는 미국 시장에서 자동차 판매가 부진한 데 따라 제조사들이 줄줄이 몸집 줄이기에 나선 흐름의 하나다.

자동차정보 업체 오토데이터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 경량차 판매는 전년보다 1.9% 떨어졌다. 포드의 판매량은 2.1% 줄어 20만9천29대에 그쳤다. 피아트크라이슬러 또한 미니밴의 생산량 조절을 이유로 캐나다 온타리오 주 윈저 공장에서 다음 달 2일부터 5주간 가동을 중단할 예정이다.앞서 GM은 소형차와 가족형 세단의 수요 감소에 따라 오하이오 주 로즈타운, 미시간 주 랜싱 등 몇몇 공장에서 올해 수천 명의 일자리 감축에 착수했다.

반면 일본 자동차 업체들은 미국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나섰다. 혼다는 수요 확대에 힘입어 오하이오 공장에서 300명의 일자리를 충원하겠다고 18일 밝혔으며, 도요타 또한 올해 초 켄터키에서 900명을 추가로 채용해 가족형 세단 캠리의 주문량 증가에 발맞추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