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승용차 덜 팔리네”…미국車 3인방 안방사업 축소
입력 2017.09.20 (21:18) 수정 2017.09.20 (21:23) 인터넷 뉴스
“승용차 덜 팔리네”…미국車 3인방 안방사업 축소
미국 자동차 시장에 찬바람이 불면서 '디트로이트 3인방'인 제너럴모터스(GM), 포드, 피아트크라이슬러가 잇따라 안방 사업을 축소하고 있다.

20일 월스트리트저널 등에 따르면 포드는 미국 3곳, 멕시코 2곳 등 북미지역 공장 5곳의 가동을 일시 중단한다고 19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중단 기간은 공장별로 1∼3주다. 생산이 중단되는 모델은 소형차인 피에스타, 중형 세단인 퓨전 등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인기에 떠밀려 수요가 급감한 차종이다. 가동 중단에 따라 근로자 1만2천 명 이상은 일시 해고 상태에 놓일 예정이다. 이번 조치는 미국 시장에서 자동차 판매가 부진한 데 따라 제조사들이 줄줄이 몸집 줄이기에 나선 흐름의 하나다.

자동차정보 업체 오토데이터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 경량차 판매는 전년보다 1.9% 떨어졌다. 포드의 판매량은 2.1% 줄어 20만9천29대에 그쳤다. 피아트크라이슬러 또한 미니밴의 생산량 조절을 이유로 캐나다 온타리오 주 윈저 공장에서 다음 달 2일부터 5주간 가동을 중단할 예정이다.앞서 GM은 소형차와 가족형 세단의 수요 감소에 따라 오하이오 주 로즈타운, 미시간 주 랜싱 등 몇몇 공장에서 올해 수천 명의 일자리 감축에 착수했다.

반면 일본 자동차 업체들은 미국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나섰다. 혼다는 수요 확대에 힘입어 오하이오 공장에서 300명의 일자리를 충원하겠다고 18일 밝혔으며, 도요타 또한 올해 초 켄터키에서 900명을 추가로 채용해 가족형 세단 캠리의 주문량 증가에 발맞추고 있다.
  • “승용차 덜 팔리네”…미국車 3인방 안방사업 축소
    • 입력 2017.09.20 (21:18)
    • 수정 2017.09.20 (21:23)
    인터넷 뉴스
“승용차 덜 팔리네”…미국車 3인방 안방사업 축소
미국 자동차 시장에 찬바람이 불면서 '디트로이트 3인방'인 제너럴모터스(GM), 포드, 피아트크라이슬러가 잇따라 안방 사업을 축소하고 있다.

20일 월스트리트저널 등에 따르면 포드는 미국 3곳, 멕시코 2곳 등 북미지역 공장 5곳의 가동을 일시 중단한다고 19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중단 기간은 공장별로 1∼3주다. 생산이 중단되는 모델은 소형차인 피에스타, 중형 세단인 퓨전 등으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인기에 떠밀려 수요가 급감한 차종이다. 가동 중단에 따라 근로자 1만2천 명 이상은 일시 해고 상태에 놓일 예정이다. 이번 조치는 미국 시장에서 자동차 판매가 부진한 데 따라 제조사들이 줄줄이 몸집 줄이기에 나선 흐름의 하나다.

자동차정보 업체 오토데이터에 따르면 지난달 미국 경량차 판매는 전년보다 1.9% 떨어졌다. 포드의 판매량은 2.1% 줄어 20만9천29대에 그쳤다. 피아트크라이슬러 또한 미니밴의 생산량 조절을 이유로 캐나다 온타리오 주 윈저 공장에서 다음 달 2일부터 5주간 가동을 중단할 예정이다.앞서 GM은 소형차와 가족형 세단의 수요 감소에 따라 오하이오 주 로즈타운, 미시간 주 랜싱 등 몇몇 공장에서 올해 수천 명의 일자리 감축에 착수했다.

반면 일본 자동차 업체들은 미국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나섰다. 혼다는 수요 확대에 힘입어 오하이오 공장에서 300명의 일자리를 충원하겠다고 18일 밝혔으며, 도요타 또한 올해 초 켄터키에서 900명을 추가로 채용해 가족형 세단 캠리의 주문량 증가에 발맞추고 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