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NEWS

뉴스

5살 고준희 양 실종 한달…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
5살 고준희 양 실종 한달…누가 거짓말을 하고 있을까?
전주에서 5살 고준희 양이 실종된 지 오늘로 꼭 한 달을 맞는 가운데, 공개수사에 나선 경찰...
태풍 덮친 필리핀 30여명 사망…보라카이 韓관광객 400명 발묶여
韓 관광객 400명 발 묶인 보라카이…‘발리 악몽’ 되풀이 되나
제26호 태풍 '카이탁'이 강타한 필리핀에서 산사태와 홍수로 30명 넘게 숨지는 등 인명피해...

TV엔 없다

프로그램

최신뉴스 정지 최신뉴스 재생 최신뉴스 이전기사 최신뉴스 다음기사
기상·재해
기상·재해 뉴스 멈춤 기상·재해 뉴스 시작
뉴스 검색
  • 기사인쇄
  • 기사본문 글자 크게
  • 기사본문 글자 작게
트럼프 “완전 파괴” 발언에 이번엔 매티스가 “외교 해결” 언급 ISSUE
입력 2017.09.20 (21:21) | 수정 2017.09.20 (21:25) 인터넷 뉴스
트럼프 “완전 파괴” 발언에 이번엔 매티스가 “외교 해결” 언급
미국 행정부와 군의 최고위층 인사들이 역할을 바꿔가며 '외교적 해결'과 '군사 대응'이라는 2가지 카드를 번갈아 내밀며 북한을 압박하는 패턴이 계속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유엔 총회 연설을 통해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 하는 상황이 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최고 수위의 대북 위협 발언을 한 후, 로빈 랜드 미 공군 지구권 타격사령부(GSC) 사령관은 "우리는 오늘 밤이라도 싸울 준비가 돼 있다"며 "예열 필요도 없다. 준비돼 있다"고 트럼프 대통령의 말을 뒷받침했다고 포린 폴리시가 전했다. 랜드 사령관은 워싱턴에서 열린 공군회의에서 "우리의 역할은 늘 폭격기를 준비해두고 최단시간 내 장거리 폭격기를 출격시키는 역량을 보유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회의에 참석한 데이비드 골드페인 미 공군참모총장도 미 국방부는 유사시 대비, 대북 전쟁 계획을 수립해뒀다며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밀한 '대북 군사 대응법 존재'를 확인했다. 골드페인 총장은 그러나 어떠한 대응이든 ""모두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이끄는 대북 압박 전략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 연설 후 국방부에서 루마니아 국방장관과 회담을 앞두고 있던 매티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언급에 대한 기자들의 논평 주문에 "우리는 국제적 절차를 통해 북한 상황을 다루고 있으며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하고 "틸러슨 국무장관이 그런 노력을 이끌고 있으며 우리는 외교적 수단을 통해 이 문제가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트럼프 “완전 파괴” 발언에 이번엔 매티스가 “외교 해결” 언급
    • 입력 2017.09.20 (21:21)
    • 수정 2017.09.20 (21:25)
    인터넷 뉴스
트럼프 “완전 파괴” 발언에 이번엔 매티스가 “외교 해결” 언급
미국 행정부와 군의 최고위층 인사들이 역할을 바꿔가며 '외교적 해결'과 '군사 대응'이라는 2가지 카드를 번갈아 내밀며 북한을 압박하는 패턴이 계속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유엔 총회 연설을 통해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 하는 상황이 오면 우리는 북한을 완전히 파괴하는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최고 수위의 대북 위협 발언을 한 후, 로빈 랜드 미 공군 지구권 타격사령부(GSC) 사령관은 "우리는 오늘 밤이라도 싸울 준비가 돼 있다"며 "예열 필요도 없다. 준비돼 있다"고 트럼프 대통령의 말을 뒷받침했다고 포린 폴리시가 전했다. 랜드 사령관은 워싱턴에서 열린 공군회의에서 "우리의 역할은 늘 폭격기를 준비해두고 최단시간 내 장거리 폭격기를 출격시키는 역량을 보유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같은 회의에 참석한 데이비드 골드페인 미 공군참모총장도 미 국방부는 유사시 대비, 대북 전쟁 계획을 수립해뒀다며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밀한 '대북 군사 대응법 존재'를 확인했다. 골드페인 총장은 그러나 어떠한 대응이든 ""모두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이끄는 대북 압박 전략을 지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 연설 후 국방부에서 루마니아 국방장관과 회담을 앞두고 있던 매티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언급에 대한 기자들의 논평 주문에 "우리는 국제적 절차를 통해 북한 상황을 다루고 있으며 계속 그렇게 할 것"이라고 말하고 "틸러슨 국무장관이 그런 노력을 이끌고 있으며 우리는 외교적 수단을 통해 이 문제가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사사건건
정지